전체뉴스 201-210 / 8,19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국제 금융계 '아케고스 사태' 총 손실규모는 11조원 이상

    UBS·노무라 분기보고서 발표…"리스크관리 시스템 점검" 한국계 미국인 투자자 빌 황(한국명 황성국)과의 거래로 인한 국제 금융회사들의 총 손실 규모가 100억 달러(한화 약 11조1천200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27일(현지시간) 스위스의 투자은행 UBS가 분기 보고서를 통해 빌 황의 가족회사 아케고스 캐피털 매니지먼트와의 거래 때문에 8억6천100만 달러(약 9천574억 원)의 손실을 본 사실을 공개했다고 ...

    한국경제 | 2021.04.27 22:48 | YONHAP

  • thumbnail
    '엔低=주가 상승'…日 30년 공식 깨졌다

    ... 일본의 산업구조가 바뀌었기 때문이라는 설명도 있다. 코로나19를 계기로 10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됐던 디지털화가 1년 남짓 만에 이뤄지면서 시장을 주도하는 종목이 수출주에서 정보기술(IT)주로 이동했다는 것이다. 이케다 유노스케 노무라증권 수석 외환전략가는 “주가가 환율에 좌우되지 않는 하이테크 성장주들이 급등했다”고 했다. 수출 주도 시대 저물어 올해 초엔 엔저 현상이 두드러졌는데도 주가가 오르지 않는 세 번째 이변이 발생했다. 이는 ...

    한국경제 | 2021.04.27 17:29 | 정영효

  • thumbnail
    포스코, 주가·실적 모두 최고…노무라 "목표가 52만원" 상향

    포스코가 분기 기준 10년 만에 최대 영업이익을 낸 데 힘입어 주가도 3년여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국내 증권사뿐 아니라 노무라 등 외국계 증권사도 철강업종의 호황이 이어질 것으로 내다보며 포스코의 목표주가를 큰 폭으로 상향 조정했다. 27일 포스코는 4.14% 오른 37만7500원에 장을 마감했다. 이날 종가는 2018년 2월 후 최고치다. 장중엔 38만3000원까지 치솟았다. 포스코 주가는 올 들어 38.8% 오르며 강세를 보이고 있다. ...

    한국경제 | 2021.04.27 17:25 | 설지연

  • thumbnail
    포스코 주가 3년 만에 최고치…노무라, 목표가 52만원 제시

    포스코가 분기 기준 10년 만에 최대 영업이익을 낸 데 힘입어 주가도 3년여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국내 뿐 아니라 노무라 등 외국계 증권사도 철강업종의 호황이 이어질 것으로 전망하며 포스코의 목표주가를 큰 폭으로 상향 조정했다. 27일 포스코는 4.14% 오른 37만7500원에 장을 마감했다. 이날 종가는 2018년 2월 이후 최고치다. 장중엔 38만3000원까지 치솟았다. 포스코 주가는 올 들어 38.8% 오르며 강세를 보이고 있다. 전날 ...

    한국경제 | 2021.04.27 16:14 | 설지연

  • thumbnail
    '엔低=일본株 상승'·'엔화는 안전자산' 공식, 다 깨졌다 [정영효의 일본산업 분석]

    ... 오르는데도 일본 주식이 상승한 건 코로나19 및 일본의 산업구조 변화와 관계가 있다. 외출제한과 재택근무 등으로 10여년에 걸쳐 진행될 것으로 예상됐던 디지털화가 1년 남짓만에 이뤄지면서 시장 주도주가 바뀌었다. 이케다 유노스케 노무라증권 수석 외환전략가는 "엔화 환율에 주가가 좌우되지 않는 하이테크 관련 성장주들이 급등하면서 주가가 올랐다"고 분석했다. ◆환율 영향 덜받는 성장주가 시장 주도 올들어 엔화 가치가 떨어지는데 주가도 정체상태에 접어드는 3번째 ...

    한국경제 | 2021.04.27 08:35 | 정영효

  • 캄캄한 日…세 번째 긴급사태로 40조 손실 우려

    ... 긴급사태가 선포된 첫날인 지난 25일. 점심시간대 긴자 중심가는 여느 휴일과 다름없이 북적였다. 일식 도시락 전문점 유시마오기의 나쓰카와 씨는 “다들 위기감이 없어져서인지 손님이 전혀 줄지 않았다”고 했다. 노무라종합연구소는 긴급사태가 수도권 3개 현으로 확대되고 기간이 2개월로 늘어나면 경제적 손실이 3조8650억엔(약 40조원)에 달할 것으로 내다봤다. 1분기에 이어 2분기에도 일본의 경제성장률이 마이너스를 기록할 것이란 예상마저 나온다. 그런데도 ...

    한국경제 | 2021.04.26 17:35 | 정영효

  • thumbnail
    마스크 벗는 나라 나오는데…'디지털덫' 日, 세번째 긴급사태 [정영효의 인사이드 재팬]

    ... "이미 세번째 긴급사태이다보니 다들 위기감이 없는 것 같다"고 말했다. 백신접종률, 한국의 1/3 긴급사태를 선포하기 전부터 전문가들이 대상지역과 기간을 늘리지 않으면 효과가 없을 것이라고 우려한 이유다. 노무라종합연구소는 17일간의 긴급사태로 도쿄도 4110억엔(약 4조2580억원)을 포함해 총 6990억엔의 경제적손실이 예상된다고 분석했다. 다이이치생명연구소는 3개월후 실업자가 2만5000명 늘어날 것으로 내다봤다. 긴급사태 선포지역이 ...

    한국경제 | 2021.04.26 08:40 | 정영효

  • thumbnail
    [Bio News Up-To-Date] 국내에서 일어난 바이오산업 관련 소식 업데이트

    ... 산소 소비 정도에서는 효과를 확인했다. 제임스 예거 메지온 미국법인 사장은 “쥴비고는 올 4분기에 최종 승인을 받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례적으로 ‘메드팩토’에 목표가 제시한 노무라증권 “최대 8조 원 가치 ” 일본 노무라증권이 메드팩토에 대해 ‘ 매수 ’ 의견과 함께 목표가를 제시했다. 해외 증권사가 한국 바이오 벤처에 목표가를 제시한 건 이례적이란 ...

    바이오인사이트 | 2021.04.20 09:13 | 김예나

  • thumbnail
    [김현석의 월스트리트나우] 환상적 지표, 급등한 증시…그런데 '5월에 팔아라?'

    ... 등 외국인 투자자가 복귀하면서 채권 시장은 안정세를 찾았습니다. 지난 2~3월 80bp(1bp=0.01%포인트) 가량 올랐던 게 과도했다는 분석에 따라 금리는 1.6% 초반까지 내려왔습니다. 상승폭의 약 20% 되돌린 것이죠. 노무라에서는 최근 CTA 펀드 등 퀀트펀드에서 숏커버를 위해 채권을 되사고 있다고 밝히고 있습니다. 금리는 이날 오후 3시 이후 급속히 회복되어 1.57%(오후 6시 기준) 수준을 기록하고 있습니다. 한 월가의 채권 트레이더는 "금리가 ...

    한국경제 | 2021.04.16 08:12 | 김현석

  • thumbnail
    코스피 3200 찍어도…'매도 의견' 없는 증권사 리포트

    ... ‘탈출’ 신호를 줄 필요가 있다고 봐서다. 지난달 말 기준 1년간 국내 증시에서 메릴린치는 전체 리포트 중 21.4%에 매도 의견을 적었다. 모건스탠리는 매도 의견 비율이 15.2%, 골드만삭스는 13.5%, 노무라는 11.4%로 집계됐다. 국내 증권사들이 매도 리포트를 내지 않는 것은 암묵적인 관행이 됐다. 매도 리포트를 낸 뒤 기업들이 애널리스트의 탐방을 거부하거나 연락을 피하는 등 리서치 활동에 불이익 받은 사례들도 영향을 미쳤다. 법인 ...

    한국경제 | 2021.04.15 17:59 | 구은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