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11-220 / 8,32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석탄 재고 3일치뿐"…인도로 번진 中 전력난

    ... 주간 석탄 수입량은 최근 2년간 가장 적은 150만t 미만으로 집계됐다. 값싼 인도산 석탄도 급증하는 자국 수요를 감당하지 못했다. 지난달에는 인도 석탄 채굴 지역을 휩쓴 몬순(우기)으로 인해 석탄 채굴과 운송에도 차질이 빚어졌다. 노무라증권의 인도 경제학자 오로딥 난디는 “인도 전력 부문은 퍼펙트스톰(초대형 복합 위기)에 직면하고 있다”며 “수요는 많은데 국내 석탄 공급량은 부족하고 수입을 통해서도 채우지 못하는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

    한국경제 | 2021.10.04 17:53 | 허세민

  • thumbnail
    중국 전력난 탓 글로벌 공급망 위협·인플레이션 압력

    ... 생산하는 중국 공장에도 악영향을 끼쳤다. 이는 올해 전 세계적인 반도체 공급 부족 현상이 심각한 상황에서 반도체 공급난을 부추길 수 있다. 반도체 부족으로 생산 차질을 빚고 있는 자동차 업계 등에 타격이 더 커지게 된 셈이다. 노무라홀딩스의 팅 루 수석 이코니미스트는 "세계 시장은 섬유, 기계 부품 등의 공급 부족을 느낄 것"이라며 이는 미국 등 선진국의 인플레이션을 부추길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에서는 전기요금도 올라 제조업이 타격을 입고 있다. 제조업 ...

    한국경제TV | 2021.10.02 11:01

  • thumbnail
    중국 전력난 탓 글로벌 공급망 위협·인플레이션 압력

    ... 생산하는 중국 공장에도 악영향을 끼쳤다. 이는 올해 전 세계적인 반도체 공급 부족 현상이 심각한 상황에서 반도체 공급난을 부추길 수 있다. 반도체 부족으로 생산 차질을 빚고 있는 자동차 업계 등에 타격이 더 커지게 된 셈이다. 노무라홀딩스의 팅 루 수석 이코니미스트는 "세계 시장은 섬유, 기계 부품 등의 공급 부족을 느낄 것"이라며 이는 미국 등 선진국의 인플레이션을 부추길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에서는 전기요금도 올라 제조업이 타격을 입고 있다. 제조업 ...

    한국경제 | 2021.10.02 10:38 | YONHAP

  • thumbnail
    중국 9월 제조업 PMI 49.6…전력대란·코로나 속 경기 위축

    ... 위기도 중국의 경기 둔화 추세를 가속할 것이라는 우려가 커졌다. 제조업 경기 급랭으로 중국 경기 하방 압력은 더욱 커질 전망이다. 골드만삭스 올해 중국의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종전 8.2%에서 7.8%로 하향 조정했고, 일본 노무라증권도 8.2%이던 기존 전망을 7.7%로 수정했다. 서비스업 동향을 반영하는 비제조업 PMI는 전달의 47.5에서 53.2로 올라 임계점인 50 위로 다시 올라왔지만 최근 발표된 중국의 주요 경제 지표는 대체로 중국 경기 회복 동력이 ...

    한국경제 | 2021.09.30 10:55 | YONHAP

  • thumbnail
    일본 새 총리 "1억엔의 벽 부수겠다"…증시에 핵폭탄되나 [정영효의 일본산업 분석]

    ... 주식시장에서 이탈하면 잠자는 가계 부문의 자산을 주식시장으로 돌려 금융시장을 키우려는 정부 정책에도 역행한다는 주장이다. 일본 가계 부문의 금융자산은 2000조엔에 달하지만 개인투자자들이 보유한 일본 주식은 200조엔 규모에 불과하다. 노무라증권의 가이즈 마사노부 선임 리서치 전문가는 "2000조엔의 10%인 200조엔의 현금과 예금을 일본 주식에 추가로 투자하면 개인투자자들의 수익률이 0.5%(10조엔) 늘어나 소비를 진작시킬 것"이라고 분석했다. ...

    한국경제 | 2021.09.30 07:31 | 정영효

  • thumbnail
    中인민은행장 "중국 5∼6% 잠재 경제성장률 유지할 것"

    ... 있다는 우려까지 제기된 헝다 사태가 불거지고 전국적 전력 대란으로 철강에서부터 섬유, 식품에 이르는 여러 분야의 산업 가동이 크게 저해되면서 중국의 성장이 크게 둔화할 수 있다는 우려가 점증하고 있다. 세계 주요 투자은행(IB)들은 최근 중국의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속속 내리고 있다. 골드만삭스 올해 중국의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종전 8.2%에서 7.8%로 하향 조정했고, 일본 노무라증권도 8.2%이던 기존 전망을 7.7%로 수정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9.29 11:38 | YONHAP

  • 올림픽 앞둔 중국 '전력난'…애플 공장 곳곳 가동중단

    ... 이 때문에 중국 전력난은 올 겨울은 물론 내년 봄까지 이어질 것이라는 예측이 나오고 있다. 골드만삭스는 중국의 전력난으로 산업 생산이 크게 감소할 것이라며 중국의 올해 경제성장률 예상치를 기존 8.2%에서 7.8%로 내렸다. 노무라증권도 중국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종전 8.2%에서 7.7%로 내리면서 "석탄 가격 급등과 정부의 엄격한 이산화탄소 배출 목표를 감안할 때 더 내려갈 위험도 있다"고 전망했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

    한국경제 | 2021.09.29 06:02 | 노정동

  • thumbnail
    '최악 전력난'에 中 성장률 전망 일제히 하향

    ... 중국 산업군 가운데 40% 이상이 영향을 받을 것이란 분석에서다. 골드만삭스는 “헝다그룹 위기를 불러온 부동산 정책과 탄소제로 목표 등 정책 불확실성이 하반기 성장률을 떨어뜨릴 것”으로 내다봤다. 일본 노무라증권도 중국의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종전 8.2%에서 7.7%로 낮췄다. 석탄 가격 급등과 정부의 엄격한 이산화탄소 배출 감소 목표를 감안할 때 더 내려갈 위험도 있다고 지적했다. 브루스 팡 차이나르네상스 애널리스트는 전력 부족으로 ...

    한국경제 | 2021.09.28 17:09 | 강현우

  • thumbnail
    중국 경제 발목 잡는 전력난…IB, 성장률 전망 속속 하향(종합)

    ... 골드만삭스는 중국 경제가 이미 기술 기업과 부동산에 대한 정부의 규제 강화 여파, 유동성 위기에 몰린 부동산 개발업체 헝다(恒大·에버그란데) 문제 등으로 고심하는 상황이라면서 "4분기에 상당한 불확실성이 있다"고 평가했다. 앞서 노무라증권도 최근 중국의 올해 경제 성장률 전망치를 종전 8.2%에서 7.7%로 내렸다. 노무라증권의 중국 담당 이코노미스트 루팅(陸挺)은 "추가 하방 위험도 있다"고 지적했다. 모건스탠리는 정전에 따른 생산 감축이 올해 내내 지속한다면 ...

    한국경제 | 2021.09.28 15:47 | YONHAP

  • thumbnail
    한달만에 무너진 3,100선…"中경기·인플레 우려"

    ... 이후 점차 낙폭을 키웠다. 이날 보였던 급락세는 중국 경기전망 하향조정, 3년 만에 80달러선을 돌파한 유가, 미국의 국채금리 상승에 따른 여파로 풀이된다. 중국의 전력난 심화 가능성으로 골드만삭스(8.2% -> 7.8%), 노무라증권(8.2% -> 7.7%)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하향조정했다. 여기에 중국의 전력난이 글로벌 공급망에는 악영향을 미칠 것으로 분석됐다. 국제유가의 고공행진도 악재가 됐다. 브렌유가 3년 만에 배럴당 80달러를 넘어섰고, 천연가스 ...

    한국경제TV | 2021.09.28 15: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