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21-230 / 8,17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美 국채금리 급등에 '하락'…쿠팡 이틀째 강세[간밤해외시황]

    ... 보였다. 아케고스 파산에 노출된 다른 은행들도 상승 마감했다. 골드만삭스는 1.93%, JP모간과 뱅크오브아메리카는 각각 1.18%, 1.78% 상승했다. 반면 아케고스에 따른 손실을 대부분 부담한 것으로 예상되는 크레딧스위스와 노무라는 3.51%, 2.29%씩 내렸다. JP모건에 따르면 아케고스의 연계 손실은 최대 100억 달러로 추정된다. 당초 25~30억 달러에서 확대된 수준이다. 노무라는 20억 달러, 씨티그룹은 35억 달러, 미쓰비시는 3억 달러 등의 ...

    한국경제 | 2021.03.31 07:43 | 고은빛

  • thumbnail
    크레디트스위스, 아케고스 피해 눈덩이…3.6조원 손실·주가 폭락

    ... 아케고스 캐피털 사태로 인한 크레디트스위스의 손실을 32억 달러(한화 약 3조6천300억 원)로 분석했다고 보도했다. 크레디트스위스는 아케고스와 총수익스와프(TRS)와 차액거래(CFD) 계약을 맺고 자금을 빌려줬다. 크레디트스위스 외에도 노무라와 골드만삭스 등 여러 투자은행이 아케고스와 거래를 했지만, 구체적인 거래 내용은 확인되지 않았다. 이 중 크레디트스위스의 피해가 가장 심한 것으로 예상되는 것은 다른 투자 은행들보다 대응이 늦었기 때문이다. 보유자산이 100억 달러(약 ...

    한국경제TV | 2021.03.31 06:33

  • thumbnail
    아케고스에 물린 크레디트스위스, 3조원대 손실 전망

    일본계 노무라는 아케고스와 2조원대 거래 투자은행 크레디트스위스가 한국계 투자자 빌 황의 가족회사인 아케고스 캐피털 매니지먼트와의 거래 때문에 3조 원대 손실을 볼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30일(현지시간) 베렌버그 은행이 아케고스 캐피털 사태로 인한 크레디트스위스의 손실을 32억 달러(한화 약 3조6천300억 원)로 분석했다고 보도했다. 크레디트스위스는 아케고스와 총수익스와프(TRS)와 차액거래(CFD) 계약을 맺고 ...

    한국경제 | 2021.03.31 05:43 | YONHAP

  • thumbnail
    뉴욕증시, 미 국채금리 상승에 불안…다우 0.3% 하락 마감

    ... 인프라 및 교육, 불평등 해소 관련 법안을 공개할 예정이다. 여기에는 증세안도 포함될 것으로 알려졌다. 아케고스 캐피털 매니지먼트의 마진콜(추가 증거금 요구)에 따른 블록딜(대량 매매) 거래 여파는 다소 수그러든 모습이다. 노무라와 크레디스위스(CS)에 이어 이날 일본의 미쓰비시UFJ파이낸셜그룹도 미국 고객으로 인한 3억 달러가량의 손실 가능성을 경고하고 나섰다. 뉴욕장에서 미쓰비시UFJ의 주식예탁증서(ADR) 가격은 1.94%가량 하락했으나, 금융주는 0.7% ...

    한국경제 | 2021.03.31 05:38 | YONHAP

  • 뉴욕증시, 美 국채금리 상승에 하락 출발

    ... 및 교육, 불평등 해소 관련 법안을 공개할 예정이다. 여기에는 증세안도 포함될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시장은 아케고스 캐피털 매니지먼트의 마진콜(추가 증거금 요구)에 따른 블록딜(대량 매매) 거래 여파도 주시하고 있다. 노무라와 크레디스위스(CS)에 이어 이날 일본의 미쓰비시UFJ 파이낸셜그룹(MUFG)도 미국 고객으로 인한 3억 달러 가량의 손실 가능성을 경고하고 나섰다. 미쓰비시UFJ는 미국 고객의 이름은 언급하지 않았다. 뉴욕장에서 미쓰비시UFJ의 ...

    한국경제 | 2021.03.30 23:15 | YONHAP

  • thumbnail
    월가 뒤흔든 빌 황의 200억달러 마진콜…차액결제거래가 촉발

    ...CFD 계약을 맺어 레버리지를 일으킬 수 있었다. 외신에 따르면 은행들은 아케고스에 5~8배에 달하는 레버리지를 제공했다. 심지어 레버리지가 20배에 달한 거래도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빌 황은 100억달러를 보유했을 뿐이지만 노무라, 크레디트스위스, 모건스탠리, 골드만삭스 등에서 제공하는 레버리지를 통해 500억달러어치의 주식을 살 수 있었다. 미국에선 상장 기업의 지분 5% 이상을 보유하는 경우 공시가 원칙이지만 CFD 거래는 주식 보유자가 본인이 아닌 금융회사로 ...

    한국경제 | 2021.03.30 17:27 | 설지연

  • thumbnail
    '한국계 빌황' 월가 충격에 미 증권당국 IB 소집 회의

    ... 한국에서는 라임펀드 사태 때 이 상품이 많이 알려졌다. 이번 대규모 블록딜에 관여한 IB로는 모건스탠리, 골드만삭스, 도이체방크 등이 있다. 이와 관련해 로이터 통신은 금융사의 손실액이 60억달러를 넘을 수도 있다고 전했다. 특히 노무라는 이미 20억달러의 잠재손실 가능성을 전날 밝혔다. 로이터는 소식통을 인용해 크레디트 스위스의 경우 손실액이 최소 10억달러에서 최대 40억달러에 달할 수 있다며 나머지 금융사들은 상대적으로 큰 피해를 보지는 않은 것으로 전했다. ...

    한국경제 | 2021.03.30 16:57 | YONHAP

  • thumbnail
    마진콜 충격, 은행주 하락에 이어 헤지펀드 손보기로 번지나

    패밀리오피스 아키고스 캐피털의 마진콜 충격이 월스트리트 주요 은행들의 주가 조정으로 이어진데 이어 미국 금융감독당국의 헤지펀드 관련 대책으로 이어질 전망이다. 아키고스를 고객으로 둔 노무라 등 은행 주가가 29일(현지시간) 급락한 와중에 미 금융감독당국은 31일 관련 회의를 계획하고 있다. 아키고스와 거래한 주요 은행들은 어디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아키고스와 거래했던 주요 은행들로 골드만삭스와 모건스탠리, 노무라, 크레디트스위스, UBS, ...

    한국경제 | 2021.03.30 15:04 | 이고운

  • thumbnail
    기술주의 수난…국채 공포 줄자 '아케고스 충격' [조재길의 지금 뉴욕에선]

    ... 금요일 당일엔 뉴욕증시 여파는 크지는 않았습니다. 기술주 위주인 나스닥도 전체적으로 1.2% 상승했습니다. ▶어떤 은행들이 아케고스 사태에 연루돼 있나 상당히 많은데, 직접 밝힌 은행은 많지 않습니다. 일단 일본 최대 증권사인 노무라는 “미국 자회사가 20억달러 규모의 손실을 봤다”고 공개했습니다. 뉴욕증권거래소(NYSE)에 상장돼 있는 노무라 주가는 이날 14.07% 급락한 주당 5.68달러로 마감했습니다. 스위스계인 크레디스위스 역시 ...

    한국경제 | 2021.03.30 07:54 | 조재길

  • [속보]미 다우지수, 블록딜 여파에도 '사상최고'…올해만 17번째

    ... 주가 하락에 따라 부족해진 증거금을 추가 납부해야 하는 마진콜 때문에 현금이 필요했기 때문이다. 이에 관련 은행들의 잠재적 손실 가능성이 우려되면서 은행주가 하락했다. 아케고스 캐피털과 거래 관계인 것으로 알려진 일본 투자은행 노무라와 크레디트스위스(CS)는 급락했고, 골드만삭스와 모건스탠리 주가도 약세를 보였다. 블록딜 거래 대상으로 알려졌던 비아콤CBS와 디스커버리 주식은 지난 26일 각각 27%가량 급락한 데 이어 이날 각각 6.68%, 1.6% 하락했다. ...

    한국경제 | 2021.03.30 07:30 | 채선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