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61-270 / 8,17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한국, 선방했다"…주요 기관들, 올해 성장률 전망치 상향

    ... 언급했는데, 이 가운데 절반이 성장률을 상향 조정했고 나머지는 기존 전망치를 유지했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해 12월 말에도 바클레이즈, 뱅크오브아메리카메릴린치(BoA-ML), 씨티, 크레디트스위스, 골드만삭스, JP모건, HSBC, 노무라, UBS 등 해외 IB 9곳은 한국의 2021년 실질 GDP 성장률을 평균 3.4%로 전망했다. 한 달 전 전망치보다 0.1%포인트 올린 값이다. 전날 한은은 작년 4분기 실질 GDP 성장률(직전 분기 대비·속보치)이 1.1%로 집계됐다고 ...

    한국경제 | 2021.01.27 06:01 | YONHAP

  • 노무라운용 "이산화탄소 배출량 투자지표로 활용"

    일본 최대 자산운용사인 노무라자산운용이 기업의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비용으로 환산해 투자판단의 지표로 활용한다. 26일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따르면 노무라자산운용은 이르면 이달부터 기업의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유럽연합(EU) 탄소배출권 거래시장의 시가 기준으로 환산해 투자 의사결정에 반영한다. 일본 철강회사 JFE와 화학회사 미쓰비시화학이 지난해 배출한 이산화탄소 6040만t과 1663만t을 시가로 환산하면 각각 1831억엔(약 1조9515억원)과 504억엔이다. ...

    한국경제 | 2021.01.26 17:38 | 정영효

  • thumbnail
    중국이 미국을 추월한다고?…WSJ "中 인구 감소로 어렵다"

    ... 경제 규모에서 미국을 예상보다 빨리 추월할 것이란 예측이 나온다"며 "이는 잘못된 것일 수 있으며 설사 중국이 1위가 되더라도 오랫동안 유지하긴 어려울 것"이라고 보도했다. WSJ에 따르면 투자은행 노무라는 최근 위안화가 추가 강세를 보이며 달러당 6위안대를 유지할 경우 중국 경제가 2026년까지 미국을 넘어설 것으로 전망했다. 이는 국제통화기금(IMF)의 2025년 중국의 명목 GDP 성장률 7.9%에 근거한 것이다. 또 미국 경제는 ...

    한국경제 | 2021.01.26 15:43 | 김현석

  • thumbnail
    노무라증권 "中 니오 주가 30% 상승 여력 있다"

    일본 노무라증권이 중국 전기자동차 업체 니오(NIO)의 목표주가를 80.30달러로 제시했다. 현재가(지난 22일종가 61.95달러)보다 30% 가까이 높은 가격이다. 25일 증권가에 따르면 노무라증권은 최근 니오에 대한 첫 리포트를 내고 ‘매수’ 의견과 함께 목표주가를 이같이 설정했다. 미국 월가에서 제시한 니오 목표주가 가운데 가장 높다. 금융정보업체 팩트셋에 따르면 니오 목표주가 평균은 60달러를 약간 넘은 수준이다. ...

    한국경제 | 2021.01.25 13:53 | 양병훈

  • [단독] 롯데케미칼, 日 JSR 합성고무 사업 인수 추진

    ... 사업구조에서 탈피해 고부가(스페셜티) 제품 진출을 위한 교두보를 확보할 것으로 예상된다. 20일 투자은행(IB)업계에 따르면 롯데케미칼은 일본 JSR의 엘라스토머 사업부 인수를 위한 실사 작업을 최근 마무리했다. 롯데케미칼은 노무라증권을 주관사로 선정하고 인수를 추진하고 있다. JSR은 반도체 공정에 쓰이는 포토레지스트 부문에서 세계 시장 점유율 1위 회사다. 엘라스토머 사업부는 합성고무, 2차전지용 음극재 바인더, 라텍스 등을 생산한다. JSR은 고기능성 타이어에 ...

    한국경제 | 2021.01.20 17:40 | 차준호

  • thumbnail
    수출·내수 살아나고 기저효과도 기대…"中 올해 8% 성장 가능"

    ... 이끌었다는 분석이다. 지난해 4분기 GDP 증가율은 전년 동기 대비 6.5%를 기록했다. 올해는 중국 경제가 8% 안팎 성장할 것이란 예상이 많다. 중국 정부의 대표적 싱크탱크인 중국사회과학원이 다소 보수적인 7.8%를 제시했지만, 노무라증권과 모건스탠리, 도이체방크 등 해외 투자은행(IB)은 일제히 9% 이상 성장할 것으로 내다봤다. 눈길을 끄는 건 국제통화기금(IMF)의 전망이다. IMF는 지난해 10월 8.2% 성장을 예상했다가 이달 8일 7.9%로 하향 ...

    한국경제 | 2021.01.18 17:14 | 강현우

  • thumbnail
    중국 코로나로 미국과 GDP 격차 좁혀…'2028년 추월' 관측도

    ... 2030년에서 점차 더 앞당겨지는 추세다. 미국 브루킹스연구소의 호미 카라스 연구원은 현 추세라면 2028년이면 중국 GDP가 미국 GDP를 추월할 것으로 내다봤다. 이는 과거 자신의 예측보다 2년 더 빨라진 것이다. 일본 노무라증권도 2028년이 미중 GDP 역전이 이뤄지는 해로 전망했다. 이런 관측대로라면 지금으로부터 약 7년 뒤 중국이 미국을 제치고 GDP 총량 기준 세계 1위 경제 대국에 올라서게 된다는 말이다. 지난 2010년 중국이 일본을 제치고 ...

    한국경제 | 2021.01.18 16:14 | YONHAP

  • 日 증권사 다이와 "삼성전자 목표주가 11만5000원"

    ... “파운드리(반도체 수탁 생산), 이미지 센서,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 자동차용 반도체, 경기순환 메모리 실적에 대한 의존도 감소는 중장기적으로 삼성전자의 주가를 재평가 국면으로 이끌 것”이라고 설명했다. 일본 노무라증권도 최근 삼성전자에 대해 ‘매수’ 의견과 함께 9만7000원의 목표주가를 제시했다. 이 증권사의 애널리스트들은 “삼성전자의 실적은 메모리와 파운드리 슈퍼사이클(초호황)로 인해 2021~2022년 지속적으로 ...

    한국경제 | 2021.01.14 11:27 | 양병훈

  • thumbnail
    "지니(인플레)는 아직 병속에 있다" [김현석의 월스트리트나우]

    ... 모건스탠리도 '비중 확대' 의견을 제시했으며 골드만삭스와 웰스파고는 지난달 긍정적 분석을 내놓았었습니다. 엑슨모빌의 주가는 올 들어 벌써 17%나 뛰어 7개월래 최고치를 기록했습니다. 또 도이치뱅크는 3M, 노무라는 GM에 대해 '매수' 의견을 제시했으며 제프리스는 비자와 마스터카드에 대한 투자등급을 '매수'로 올렸습니다. 주식을 거래하는 데 참고할 만합니다. 김현석 기자 realist@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1.14 08:07 | 김현석

  • thumbnail
    "일본은행 ETF 매입 줄이면 토픽스 5% 급락" [정영효의 일본산업 분석]

    ... 690조269억엔을 기록했다. 2019년말 이후 반년 만에 자산이 85조엔이 늘었다. 일본은행의 ETF 보유규모도 9월말 기준 40조4733억엔(시가기준)까지 늘었다. 도쿄증시 1부 상장기업 전체 시가총액의 6.5%에 달하는 규모다. 노무라증권은 지난 11월말 일본은행의 ETF 보유규모가 45조엔을 돌파했다고 분석했다. 일본의 국민연금인 공적연금(GPIF)을 제치고 '주식회사 일본'의 최대주주가 됐다는 설명이다. ETF를 통해 간접적으로 주식을 보유하는 형태지만 ...

    한국경제 | 2021.01.13 08:25 | 정영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