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71-280 / 8,28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주가 항복 조짐 나왔다"…투자자 대탈출 시대 [조재길의 글로벌마켓나우]

    ... 강조했습니다. 모하메드 엘에리언 알리안츠 수석경제고문은 “미 인플레이션이 더 뛰면서 9%에 달할 수도 있다”며 “물가가 더 상승한 뒤 침체가 뒤따를 가능성이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로버트 덴트 노무라 선임이코노미스트는 “터널의 끝에 있던 빛이 맞은 편에서 달려오는 기차였다”며 “내년에 가까스로 침체를 피하더라도 미 성장률은 0.6%에 그칠 것”이라고 내다봤습니다. 투자은행 RBC의 로리 ...

    한국경제 | 2022.06.14 07:36 | 조재길

  • thumbnail
    다음 차례는 '쌀'…식량 위기에 가격 급등 조짐

    ... 가격이 오를 가능성이 제기된다고 전했다. 주요 생산국인 러시아와 우크라이나의 전쟁으로 공급이 급감한 밀과 달리 쌀은 풍족하게 생산되고 있지만, 식량위기가 본격화할 경우 영향을 받을 수밖에 없을 것이란 이유에서다. 일본 투자은행 노무라의 소날 바르마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쌀 가격이 어떻게 움직이는지 추적 관찰할 필요가 있다. 밀 가격이 오르면서 쌀로 이를 대체하려는 움직임이 나타날 수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일각에선 밀 등과 마찬가지로 쌀에 대해서도 수출을 ...

    한국경제TV | 2022.06.13 16:27

  • thumbnail
    식량위기 비껴가나 했는데…"국제 쌀값도 들썩일 조짐"

    ... 가격이 오를 가능성이 제기된다고 전했다. 주요 생산국인 러시아와 우크라이나의 전쟁으로 공급이 급감한 밀과 달리 쌀은 풍족하게 생산되고 있지만, 식량위기가 본격화할 경우 영향을 받을 수밖에 없을 것이란 이유에서다. 일본 투자은행 노무라의 소날 바르마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쌀 가격이 어떻게 움직이는지 추적 관찰할 필요가 있다. 밀 가격이 오르면서 쌀로 이를 대체하려는 움직임이 나타날 수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일각에선 밀 등과 마찬가지로 쌀에 ...

    한국경제 | 2022.06.13 15:52 | YONHAP

  • thumbnail
    꺾이지 않는 에너지·식료품값…"美 인플레 정점 판단 힘들다"

    ... 따르면 5월 미국 CPI는 지난해 동기 대비 8.2~8.3% 상승할 것으로 전망됐다. 블룸버그통신이 집계한 전문가 예상치는 8.2%였으며 월스트리트저널(WSJ)이 내놓은 전문가 컨센서스는 8.3%였다. 주요 투자은행(IB) 중 노무라와 모건스탠리가 8.5%로 가장 높게 잡았고 웰스파고와 바클레이스, HSBC 등은 8.4%로 내다봤다. 골드만삭스와 JP모간, 뱅크오브아메리카(BOA), 씨티 등도 8.3%로 예상했다. 12개 기관이 5월 CPI 상승률이 전달인...

    한국경제 | 2022.06.10 17:21 | 정인설

  • thumbnail
    [김현석의 월스트리트나우] CPI 발표 하루 전 나온 "인플레 정점 안쳤다"는 주장

    ... 앱인 레드핀은 이날 5월 미국의 월평균 임대료 요구액(중간값)이 전년 동기보다 15% 증가해 처음 2000달러를 넘어섰다고 발표했습니다. 월가 컨센서스는 헤드라인 수치가 4월과 같은 8.3%(WSJ 집계)로 보고 있습니다. 그러나 노무라와 모건스탠리는 8.5%, 바클레이스와 HSBC, TD증권, 웰스파고 등은 8.4%를 예상합니다. 4월보다 더 올라가는 것입니다. 월가 어느 곳도 8% 미만을 예상하는 곳은 없습니다. 모하메드 엘 에리언 알리안츠 수석 고문은 이날 블룸버그 ...

    한국경제 | 2022.06.10 07:23 | 김현석

  • thumbnail
    중국 수출 호황 이제 끝났나…인플레·'코로나 제로'로 휘청

    ... 무선이어폰·헤드폰·스피커 제조업체인 선전 티나버즈 전자의 장완리 이사는 미국·유럽·중동으로부터의 수출 주문이 50% 줄었다면서 "우리가 (시장에서) 우위를 잃고 있어 주문량이 올해 계속 감소하기만 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일본 금융그룹 노무라 홀딩스에 따르면 올해 중국 수출 증가율은 전년 대비 1.6%에 그칠 것으로 예상했다. 앞서 중국 해관총서에 따르면 2021년 중국의 연간 수출은 3조3천640억달러(약 3천996조원)로 29.9%, 수입은 2조6천875억달러(약 ...

    한국경제 | 2022.06.08 11:34 | YONHAP

  • thumbnail
    글로벌 IB들, 코스피 투자의견 내리고 전망치 낮춰

    노무라, 비중 확대→중립으로 하향 코스피 타깃, 골드만 3,050·JP모건 3,000·맥쿼리 2,800으로 내려 각국의 금리 인상과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장기화로 약세장이 이어지면서 글로벌 대형 투자은행(IB)들이 코스피 투자의견도 하향하거나 전망치를 낮춰잡고 있다. 6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일본계 노무라증권은 지난달 31일 '일본 제외 아시아 주식시장 전략' 보고서를 통해 한국의 투자의견을 기존 '비중확대(Overweight)'에서 ...

    한국경제 | 2022.06.06 06:36 | YONHAP

  • thumbnail
    노선 바꾼 기시다노믹스…"분배보다 성장"

    ... 총리의 성장전략과 차이가 없다는 지적도 나온다. 아사히신문은 “국민과 기업이 함께 고통을 분담하도록 설득하는 개혁안 대신 모든 업계의 희망 사항만 나열했다”고 꼬집었다. 구조개혁보다 지원금을 뿌리는 퍼주기식 정책이 대부분이라는 비판도 나온다. 기우치 다카히데 노무라종합연구소 수석이코노미스트는 요미우리신문에 “과도한 지출로 정부부채가 늘어나면 미래 성장동력을 떨어뜨릴 것”이라고 말했다. 도쿄=정영효 특파원

    한국경제 | 2022.06.01 18:29 | 정영효

  • thumbnail
    [이슈 In] 치솟는 물가에 '트럼프 유산' 대중 관세 폭탄 제거하나

    ... 책임연구원은 최근 '미국의 대중국 관세 인하 가능성 및 영향' 보고서에서 "지지율이 크게 낮아진 바이든 대통령이 트럼프 전 대통령을 지지해온 유권자들의 표를 얻기 위해선 중국에 대해 강경한 태도를 보여야 하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노무라증권은 바이든 대통령이 중국산 소비재의 일부 관세를 내려 인플레 억제 노력을 보여주는 동시에 비소비재에 대한 비관세 조치를 강화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분석했다. 김 책임연구원은 "수입 관세 일부 인하의 인플레 억제 효과는 제한적일 ...

    한국경제 | 2022.06.01 05:45 | YONHAP

  • thumbnail
    中, 석달째 경기 위축에 내년 예산까지 당겨쓴다

    ... 목표를 작년(3.2%)보다 낮춘 2.8%로 제시했다. 14년 연속 적자재정을 유지하면서 부채 부담이 너무 커졌다는 판단에서다. 재정부가 내년 예산을 끌어다 쓰는 것은 올해 재정적자율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미봉책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노무라증권은 지출은 많은데 세수가 줄어들면서 중국 중앙정부와 지방정부가 합계 6조위안의 자금 부족을 겪고 있다고 추산했다. 감세와 경제활동 위축에 따른 세수 축소로 2조5000억위안, 부동산시장 침체로 인한 토지사용권 매각 수입 감소로...

    한국경제 | 2022.05.31 17:25 | 강현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