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81-290 / 8,17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해외 전문가들 "亞 신흥국 증시 주목, 한국 가장 선호"

    ... 매체는 경제의 안정적인 성장, 견고한 대차대조표에 따른 기업의 차입 및 투자, 세금 부담 완화라는 가정하에 이와 같은 전망이 나왔다고 전했다. 골드만삭스는 아시아의 기업 실적이 올해 16%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으며, 씨티그룹과 노무라는 20% 이상 증가할 가능성도 있다고 내다봤다. 크레디트스위스(CS)는 아시아 기업 실적이 19% 증가해 나머지 전세계의 기업 실적 증가율(15%)을 웃돌 것으로 예상했다. CS는 이익이 두 자릿수 성장률을 보이는 `새로운 실적 ...

    한국경제TV | 2021.01.04 13:32

  • thumbnail
    세계 3대 차 부품업체는 왜 LG전자에 5000억을 투자했나 [황정수의 반도체 이슈 짚어보기]

    ... '안전' 때문에 부품업체의 '납품 실적'과 '업력'을 중시한다. LG전자는 마그나와 합작법인 설립을 계기로 외국 완성차업체에 보다 쉽게 접근할 수 있는 길이 열렸다는 평가도 나온다. 일본 노무라증권은 지난달 29일 "빠르게 성장 중인 전장사업에서 LG전자가 새로운 가치를 창출할 수 있을 것”이라며 목표주가를 기존 11만원에서 20만원으로 올렸다.(현재 주가는 13만5000원) VS사업본부 실적에 대한 기대감도 ...

    한국경제 | 2021.01.02 17:49 | 황정수

  • thumbnail
    올해 최고 수익률 기록한 곳은 선전 증시…두 번째는?

    ... 2.42% 호주 ASX 200 : -1.45% 홍콩 항셍 : -3.4%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종합 : -5.09% 태국 SET종합 : -8.26% 필리핀 PSE종합 : -8.64% 싱가포르 스트레이트타임스 : -11.76% 노무라증권의 짐 맥카퍼티 아·태지역 리서치 책임자는 CNBC와의 인터뷰에서 “올해도 글로벌 투자자들이 중국과 일본, 대만, 한국 등 증시에 주목할 것”이라며 “특히 동북아시아 지역은 안전한 투자처이기도 ...

    한국경제 | 2021.01.01 07:34 | 조재길

  • thumbnail
    [희망 2021 글로벌 경제] 日증시 상승세 이어갈 듯…닛케이지수 3만 낙관도

    ... 보고 있다. 디지털화와 탈석탄화 정책 등 중장기 투자를 촉진하는 정책이 주류이기 때문이다. 29년 만의 최고치를 기록한 주가는 세계적인 양적 완화 영향으로 올해도 상승세를 이어갈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했다. 8대 증권사 가운데 노무라증권과 JP모간 등 4개사는 올해 닛케이225지수가 3만 선을 회복할 것으로 예상했다. 코로나19의 수습과 백신 보급이 주요 변수로 지적된다. 노무라증권은 올해 지수가 30,500선을 넘을 것으로 봤다. 반면 미즈호증권과 UBS는 28,000선을 ...

    한국경제 | 2020.12.31 15:14 | 정영효

  • [한경 CFO Insight] 딜리뷰-CJ 장남이 올리브영 지분 판 이유는

    ... 거뜬히 나올 것 같습니다. 다만 매각이 확정됐는지에 대해서는 아직 설왕설래가 있는 듯 합니다. 모바일로 동영상을 편집하는 애플리케이션 '키네마스터' 등을 만드는 코스닥 상장사인 키네마스터도 매물로 나왔습니다. 노무라증권이 매각주관사입니다. 솔본인베스트먼트와 포커스신문 등이 가지고 있는 지분 55.02%가 매각 대상입니다. 가격은 약 3500억원 안팎으로 거론됩니다. ◆JTBC스튜디오, 프랙시스캐피탈서 3000억 조달 '부부의 세계', ...

    한국경제 | 2020.12.28 05:31 | 이상은

  • thumbnail
    [파리협정 그후 5년] ⑦ 온실가스 배출 감축 노력…우리 미래 바꾼다

    ... 해역의 평균 수온은 6℃까지 상승했다. 전 지구 평균 수온 상승과 비교해도 훨씬 높은 수준이다. 평균 해수면 또한 65.0㎝나 높아졌다. 이상기후가 빈번히 발생해 김 등 양식 생물이 대량 폐사하는 경우가 늘어났고, 유해 생물인 노무라입깃해파리와 적조 현상은 우리나라 주변 해역에서 만연하게 나타난다. 기후변화에 따른 피해는 비단 우리나라만의 일이 아니다. 태풍과 홍수, 폭염은 전 세계를 덮치고 있다. 더 무서운 것은 이제는 온실가스 배출량을 줄인다고 해도 ...

    한국경제 | 2020.12.27 08:00 | YONHAP

  • thumbnail
    "아직 더 오를 여지 있다", "닷컴버블 연상"…미 증시 상반론

    ... 1999년 547개 기업이 IPO로 1천670억 달러를 모은 이후 21년 만에 최대치다. 이달 초 뉴욕증시에 데뷔한 음식배달 서비스 도어대시는 상장 첫날 주가가 86% 치솟았고, 숙박 공유업체 에어비앤비도 첫날 113% 폭등했다. 노무라증권 뉴욕지사의 시장분석가 찰리 매켈리고트는 NYT에 "지금 시장은 분명히 입에 거품을 물고 있다"고 했고, 보스턴 소재 자산운용사 GMO의 벤 잉커 자산배분 대표는 "인터넷 버블 이후 미국에서 이런 종류의 광란을 본 적이 없다"며 ...

    한국경제 | 2020.12.27 07:16 | YONHAP

  • thumbnail
    "달러 약세, 백신 보급+글로벌 성장 속도에 달렸다"

    ... 최고경영자(CEO)는 "달러의 궁극적 종착지는 가치 하락이지만 실제 진행될 때는 향후 몇 달 동안 코로나로 인한 봉쇄가 얼마나 나쁠지, 백신이 세계적으로 어떻게 보급될 지에 따라 달라질 것"이라고 밝혔다. 노르드빅은 과거 노무라에서 환시장 애널리스트로 일하며 이름을 날렸다. 그는 강력한 글로벌 경제의 반등은 달러 대비 다른 자산들이 매력적일 수 있음을 의미하지만, 봉쇄 장기화로 경제 정상화가 느려지면 달러가 예상보다 잘 버텨낼 수 있다고 예상했다. 달러는 ...

    한국경제 | 2020.12.24 10:32 | 김현석

  • thumbnail
    디캠프 "해외서 통할 기술 스타트업 키울 것"

    ... 주는 이벤트다. 디캠프는 제조 스타트업 활성화를 위해 내년부터 지방 연구소, 산업단지 등에 ‘찾아가는 데모데이’ 행사를 시작한다. 김 센터장은 금융권 업무를 섭렵했다. 산업은행에서 시작해 ABN암로 홍콩, 노무라증권 등을 거쳐 아이디어브릿지자산운용 대표, IBK자산운용 부사장, 우체국금융개발원장을 지냈다. 그는 “창업은 10%만 살아남는 힘들고 고된 일”이라며 “공황장애와 안면마비 등 만성질환에 시달리는 사람, ...

    한국경제 | 2020.12.22 17:13 | 이해성

  • thumbnail
    비트코인, 지금은 맞고 그때는 틀리다 [비트코인 A to Z]

    ... 가상 자산 거래소가 투자 서비스를 제공하는 주축이었다. 하지만 2017년 말을 기점으로 미국·일본·유럽 등 금융 선진국을 중심으로 가상 자산 제도가 정비되면서 시카고상품거래소(CME)·인터컨티넨털익스체인지(ICE)·피델리티·SBI·노무라 같은 금융 회사가 비트코인 관련 서비스를 제공하기 시작했다. 또한 스퀘어·페이팔 같은 테크핀 회사들도 비트코인 매매·보관 서비스를 제공하기 시작했다. 게임의 판도가 달라진 것이다. 또 비트코인에 투자하는 투자자들의 면모도 달라졌다. 2017년에는 ...

    한경Business | 2020.12.21 13: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