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1-30 / 8,20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전 세계 '백만장자' 2000만명 돌파

    ... 증가했다. 부자가 가장 많은 나라는 미국으로 약 650만 명에 달했다. 2위인 일본은 부유층이 300만 명을 넘었다. 독일과 중국이 100만 명 이상으로 뒤를 이었다. 일본은 경제대국 가운데 소득 격차가 크지 않은 나라로 분류된다. 노무라증권에 따르면 1억~50억엔(약 10억~517억원)의 자산을 소유한 일본 부유층은 124만 가구로 전체의 3% 정도였다. 금융자산이 많은 고령자 비율이 높아 세계에서 두 번째로 부자가 많은 나라가 됐다는 분석이다. 지난해 새롭게 100만달러 ...

    한국경제 | 2022.01.02 17:56 | 정영효

  • thumbnail
    "日 하락장 우려…유럽 10년 만에 봄 온다"

    ... 2800억엔으로 줄였다. 중앙은행이 주식시장을 왜곡시킨다는 비난을 의식해서다. 전문가들은 올해 ‘삼존불 지지선’인 27,000선이 무너지면 장기 하락장세가 시작될 것으로 우려했다. 일본 최대 증권사인 노무라증권은 올해 6월 말 닛케이지수가 32,000까지 오른 뒤 12월 말 31,000으로 떨어질 것으로 예상했다. 유럽 증시에는 10년 만에 봄이 찾아올 전망이다. 고평가돼 있는 미국 주식에 비해 유럽 주식이 상대적으로 저렴하다는 이유에서다. ...

    한국경제 | 2022.01.02 17:08 | 정영효/맹진규

  • thumbnail
    코로나 충격에도 세계 부자 2000만명 넘었다 [정영효의 인사이드 재팬]

    ... 증가했다. 부자가 가장 많은 나라는 미국으로 약 650만명에 달했다. 2위인 일본은 부유층이 300만명을 넘었다. 독일과 중국이 100만명 이상으로 뒤를 이었다. 일본은 경제대국 가운데 소득격차가 크지 않은 나라로 분류된다. 노무라증권에 따르면 1억~50억엔(약 10억~517억원)의 자산을 소유한 부유층은 124만세대로 전체의 3%에 불과하다. 하지만 선진국 가운데 미국에 이은 2위 인구대국이고, 금융자산이 많은 고령자 비율이 높아 세계에서 2번째로 부유층이 ...

    한국경제 | 2022.01.02 12:34 | 정영효

  • thumbnail
    "일본 증시 사라"는 골드만, 日 투자가들은 안 믿는 이유 [정영효의 일본산업 분석]

    ... 지켜졌다. 2022년 '삼존불 지지선' 27,000선이 무너지면 지난 10년 동안의 오름세가 끝나고 장기 하락장세가 시작될 것이라는게 일본증시 전문가들의 우려다. 증권사들의 예상치도 엇갈린다. 일본 최대 증권사인 노무라증권은 2022년 6월말 닛케이지수가 32,000까지 오른 뒤 12월말 31,000으로 떨어질 것이라고 예상했다. 도요증권은 26,500~33,500을 점쳤다. 경제전문 주간지 다이아몬드의 조사결과 주식 애널리스트 100명은 내년 ...

    한국경제 | 2022.01.02 07:30 | 정영효

  • thumbnail
    오미크론 확산에 미국 소비 증가세 주춤…성장률 전망치도 하향

    ... 등은 사무실 복귀 시점을 또다시 연기했다. 이에 따라 내년 미국 경제성장률 전망치도 잇따라 하향조정되고 있다. 옥스퍼드 이코노믹스는 내년 1분기 미국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전망치를 기존 3.4%에서 2.5%로 내렸다. 노무라도 오미크론으로 인한 소비지출 둔화 전망을 반영해 올해 4분기와 내년 1분기 미국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각각 낮췄다. 제프리스의 수석 이코노미스트인 아네타 머코스카는 4분기 소비는 아직도 강력한 모습을 보이고 있지만, 모멘텀은 점차 ...

    한국경제 | 2021.12.24 10:33 | YONHAP

  • thumbnail
    노무라증권 최고분석가 "내년 애플 주가 기대해도 좋아"

    노무라증권의 최고분석가 톰 와일드구스(Tom Wildgoose)가 애플에 대한 긍정적인 전망을 내놨다. 23일(현지시간) CNBC와의 인터뷰에서 와일드구스는 "애플의 주가가 내년에도 안정적인 흐름을 나타낼 것"이라며 "포트폴리오 구성 시 애플에 대한 비중을 늘려도 괜찮을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서 "인플레이션이 장기화 되더라도 애플 같은 기업들은 타격을 받지 않을 것"이라며 "애플카 출시에 대한 기대감으로 애플의 주가가 내년에 더 오를 것"이라고 ...

    한국경제TV | 2021.12.24 09:51

  • 中 내년 성장률 5.4→5.1%로 낮춰

    ... 광범위한 제한 조치 등이 지속되면 경제활동에 차질이 생길 것이라고 내다봤다. 또 부채 비중이 과도한 부동산시장이 심각한 장기 침체 국면에 들어갈 경우 경제 전반에 문제를 일으킬 수 있다고 경고했다. CNBC방송은 이날 일본 노무라증권의 팅 루, 징 왕 애널리스트의 보고서를 인용해 중국 부동산개발업계가 내년 상반기에 갚아야 할 달러채권 규모가 400억달러(약 47조원)에 달한다고 보도했다. 중국 부동산개발업체들이 내년 1분기까지 상환해야 하는 달러화 표시 ...

    한국경제 | 2021.12.23 14:41 | 김리안

  • DL에너지, 발전 자회사 포승그린파워 판다

    ...)를 발송한 뒤 공개 경쟁입찰 방식으로 인수자를 선정할 계획이다. 매각 대상은 DL에너지가 보유한 포승그린파워 보통주 지분 100%다. 매각 측은 5000억원 수준의 가격을 희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재무적투자자(FI)인 노무라증권이 보유한 우선주 지분이 매각 대상에 포함될 가능성도 있다. 노무라증권은 투자목적회사(SPC)를 통해 의결권이 있는 우선주 386만 주와 의결권이 없는 우선주 134만5200주를 보유하고 있다. 보통주 전환 시 지분 30.03%에 ...

    한국경제 | 2021.12.22 18:13 | 박시은

  • thumbnail
    달라진 각국 중앙은행들…"오미크론발 인플레 장기화 우려"

    ... 조정한다고 17일 밝혔다. 연준 역시 오미크론 변이가 안 그래도 높은 인플레이션에 상방 압력을 가할 가능성을 점점 더 우려한다고 WSJ이 전했다. 이에 따라 내년 연준이 당초 예상보다 많은 네 차례 금리인상을 단행할 수 있다고 노무라증권의 미국 담당 수석이코노미스트 로버트 덴트가 전망했다. 영란은행도 최근 금리를 올리면서 "글로벌 물가 압력이 더 오랫동안 지속될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물류 비용 상승도 인플레이션에 기름을 부을 수 있다. WSJ에 ...

    한국경제 | 2021.12.20 04:35 | YONHAP

  • CS 이어 노무라증권 "내년 코스피 3500 간다"

    일본계 투자은행(IB) 노무라증권이 내년 한국 경제성장률이 부진할 것이라고 전망하면서도 내년 코스피 전망치는 3500선을 제시했다. 외국계 IB 중 가장 높다. 크레디트스위스(CS)가 3400을 제시했고, 골드만삭스와 모건스탠리는 코스피 전망치를 각각 3350, 3000으로 하향했다. 박정우 노무라증권 수석이코노미스트는 17일 내년 경제전망 세미나에서 한국 경제성장률이 올해 3.9%에서 내년 2.1%로 둔화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수출은 둔화되고, ...

    한국경제 | 2021.12.17 17:10 | 고재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