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91-300 / 8,17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피치, 내년 중국 경제성장률 전망 7.7%→8%로 상향

    ... 접종자가 늘어나면서 세계 경제환경이 개선될 것으로 예상했다. 피치는 보고서에서 "중국의 장기 성장 잠재력 추정치 5.5%를 웃도는 수준"이라면서도 "저점이 될 2020년을 고려하면 충분히 달성 가능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앞서 노무라 증권은 내년 중국이 9%의 경제성장률을 보일 것으로 전망했고, 프랑스 나티시스 은행은 7.8%로 내다봤다. 중국은 올해 코로나19 사태로 1분기 경제성장률이 사상 최악인 -6.8%까지 추락했으나 2분기 3.2%로 반등했다. ...

    한국경제 | 2020.12.10 20:40 | YONHAP

  • JP모간 이어 CS도 "셀트리온 팔아라"

    ... “외국인 공매도 투자자도 열성 투자자”라고 농담한 적이 있을 만큼 셀트리온과 외국계 IB는 장기간 악연을 이어왔다. 2017년 목표주가 8만원(당시 셀트리온 주가는 16만원대)을 제시한 모건스탠리를 시작으로 2018년에는 노무라증권과 도이체방크가 연달아 매도 의견을 내놓으면서 주가가 급락했다. JP모간이 9월 매도보고서를 발표하자 셀트리온은 애널리스트들을 대상으로 긴급 설명회를 열어 사업 계획을 알리는 등 적극 대응했다. 전범진 기자 forward@...

    한국경제 | 2020.12.10 17:26 | 전범진

  • thumbnail
    외국계 IB, 다시 한번 "셀트리온 팔아라"

    ... "외국인 공매도 투자자도 열성 투자자"라고 농담한 적이 있을 만큼 셀트리온과 외국계 IB는 장기간 악연을 이어왔다. 2017년 목표주가 8만원(당시 셀트리온 주가는 16만원대)를 제시한 모건스탠리를 시작으로 2018년에는 노무라증권과 도이체방크가 연달아 매도의견을 내놓으면서 주가가 급락했다. JP모간이 지난 9월 매도보고서를 발표하자 셀트리온은 애널리스트들을 대상으로 긴급 설명회를 열고 사업계획을 설명하는 등 적극 대응했다. 전범진 기자 forward@...

    한국경제 | 2020.12.10 17:05 | 전범진

  • thumbnail
    中 11월 수출 21% 증가…"코로나 확산에 중국산 수요 늘어"

    ... 수준으로 늘어나 11월 무역 흑자도 역대 최고 수준으로 높아졌다"며 "이는 코로나19 대유행과 관련한 세계의 수요가 세계에서 두 번째로 큰 (중국) 경제의 회복을 어떻게 돕고 있는지를 보여준다"고 설명했다. 노무라 증권은 중국의 수출이 코로나19 관련 방역용품과 재택근무를 위한 전자제품 수요, 크리스마스의 계절적 수요가 겹쳐 급증한 것으로 분석했다. 전문가들은 위안화 초강세에도 중국이 수출 호조를 이어가고 있다는 점에 주목하고 있다. 일반적으로 ...

    한국경제 | 2020.12.07 16:55 | 오세성

  • thumbnail
    中 11월 수출 21% 급증…"미국 등 코로나 확산에 중국산 수요↑"

    ... 2018년 초반 이후 최고 수준으로 늘어나 11월 무역 흑자도 역대 최고 수준으로 높아졌다"며 "이는 코로나19 대유행과 관련한 세계의 수요가 세계에서 두 번째로 큰 (중국) 경제의 회복을 어떻게 돕고 있는지를 보여준다"고 지적했다. 노무라 증권은 보고서에서 중국의 수출이 코로나19와 관련된 방역용품과 재택근무를 위한 전자제품의 강한 수요와 크리스마스의 계절적 수요가 겹쳐 나타난 것으로 분석했다. 아이리스 팡 ING그룹 중국권 이코노미스트는 블룸버그 통신에 "중국 ...

    한국경제 | 2020.12.07 16:44 | YONHAP

  • thumbnail
    IB들 한국 성장률 전망 올렸는데…코로나 재유행에 불확실성↑

    ... 감염증(코로나19)이 다시 크게 확산하고 있어 전망의 불확실성이 커졌다. 7일 국제금융센터에 따르면 11월 말 현재 바클레이즈, 뱅크오브아메리카메릴린치(BoA-ML), 씨티, 크레디트스위스, 골드만삭스, JP모건, HSBC, 노무라, UBS 등 해외 IB 9곳이 전망한 한국의 실질 GDP 성장률은 평균 -1.1%다. 이는 직전 달에 제시한 -1.2%에서 0.1%포인트 올려잡은 것이다. 이들 IB는 전망치를 내놓은 아시아 10개국 중 한국을 포함해 7개국의 성장률을 ...

    한국경제 | 2020.12.07 10:17 | YONHAP

  • thumbnail
    [한경 CFO Insight] "스타트업에도 CFO가 필요해!"

    ... 한국·미국·유럽에서 25년간 활동한 알베르토 포나로를 CFO로 영입한게 대표적이다. 국내에서는 글로벌 투자은행(IB), 증권사 출신들이 많다. 인공지능(AI) 스타트업 스켈터랩스는 올해 글로벌 IB 노무라투자증권 출신 지용준 상무를 CFO로 영입했다. 지 상무는 노무라 투자증권에서 10여년간 국내 대기업등을 상대로 M&A 자문 업무를 담당하다가 스켈터랩스로 이직해 기관투자자 투자금 유치부터 IPO 준비까지 책임지고 있다. 금융 AI ...

    한국경제 | 2020.12.07 05:00 | 김채연

  • thumbnail
    臺 글로벌웨이퍼, 세계 4위 반도체 소재 실트로닉 인수 임박

    ... 1분기 세계 시장점유율은 17%였고 실트로닉은 13%로 양사가 합병에 성공할 경우 점유율은 30%에 이르으러 2위로 도약하게 된다. 현재 세계 2대 실리콘 웨이퍼 공급업체인 신에츠 화학과 섬코로 각각 33%와 25%를 점하고 있다. 노무라 증권의 반도체 분석가인 도니 텅(Donnie Teng)은 “인수를 통해 글로벌웨이퍼는 시장점유율 확대는 물론 인피니온(Infineon), ST마이크로일렉트로닉스(STMicroelectronics), NXP 등 유럽 반도체 제조업체에 ...

    조세일보 | 2020.11.30 11:34

  • thumbnail
    바이든 시대, 유망 투자처는…은행PB 한 목소리 "아시아"

    ... 아시아 국가들로부터 부품을 수입해 완제품을 만든 뒤 미국에 파는 구조이므로, 중국 최종재가 미국으로 잘 수출되면 아시아 국가들이 전반적으로 좋아질 수 있다"고 평가했다. 하나은행에 따르면 아시아 수출 경기를 가늠할 수 있는 `노무라 아시아 수출선행지수`는 최근 -60포인트에서 85포인트로 반등했다. 하나은행은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은 도널드 트럼프 현 대통령보다 자유무역을 선호하므로 세계 교역량 증가에 이바지할 수 있을 것"이라며 "트럼프 시대에 미국이 ...

    한국경제TV | 2020.11.30 07:32

  • thumbnail
    '바이든시대' 어디에 투자해야 하나…은행 PB 추천은

    ... 아시아 국가들로부터 부품을 수입해 완제품을 만든 뒤 미국에 파는 구조이므로, 중국 최종재가 미국으로 잘 수출되면 아시아 국가들이 전반적으로 좋아질 수 있다"고 평가했다. 하나은행에 따르면 아시아 수출 경기를 가늠할 수 있는 '노무라 아시아 수출선행지수'는 최근 -60포인트에서 85포인트로 반등했다. 하나은행은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은 도널드 트럼프 현 대통령보다 자유무역을 선호하므로 세계 교역량 증가에 이바지할 수 있을 것"이라며 "트럼프 시대에 미국이 ...

    한국경제 | 2020.11.30 07:01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