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21-330 / 8,20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비트코인, 지금은 맞고 그때는 틀리다 [비트코인 A to Z]

    ... 가상 자산 거래소가 투자 서비스를 제공하는 주축이었다. 하지만 2017년 말을 기점으로 미국·일본·유럽 등 금융 선진국을 중심으로 가상 자산 제도가 정비되면서 시카고상품거래소(CME)·인터컨티넨털익스체인지(ICE)·피델리티·SBI·노무라 같은 금융 회사가 비트코인 관련 서비스를 제공하기 시작했다. 또한 스퀘어·페이팔 같은 테크핀 회사들도 비트코인 매매·보관 서비스를 제공하기 시작했다. 게임의 판도가 달라진 것이다. 또 비트코인에 투자하는 투자자들의 면모도 달라졌다. 2017년에는 ...

    한경Business | 2020.12.21 13:57

  • thumbnail
    "중국 전문가 조사서 내년 경제성장 전망치 중간값 8.2%"

    ... 찍은 후 2011년 9.6%, 2012년 7.9%에 이어 2019년 6.1%까지 하향 추세를 이어왔다. 올해는 특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약 2.1%의 성장이 점쳐진다는 게 글로벌타임스 설명이다. 노무라증권 중국 담당 이코노미스트 루팅(陸挺)은 내년 성장률을 9%로 예상하면서 코로나19 통제 및 백신 기대, 수출 및 투자 증가세 지속, 소비의 점진적 정상화 등을 이유로 꼽았다. 글로벌타임스는 하지만 해당 설문에 응한 20명 전원의 ...

    한국경제 | 2020.12.14 17:13 | YONHAP

  • 노무라증권 "내년 韓·中 증시 유망…삼성전자·LG화학 등 매수해야"

    미국 증권사가 잇따라 한국 증시에 대한 투자 비중을 내년에 늘리라고 조언하고 있는 가운데 일본 노무라증권도 이 대열에 동참했다. 매수 추천주로는 삼성전자, LG화학, 네이버, 기아차, 삼성엔지니어링을 꼽았다. 중국 증시에 대한 투자 전망도 긍정적으로 평가하며 텐센트 등을 매수하라고 권했다. 11일 증권가에 따르면 노무라증권은 최근 “아시아 기업이 내년에 서구권 기업보다 더 나은 실적 회복력을 보일 전망”이라며 &ldquo...

    한국경제 | 2020.12.11 18:03 | 양병훈

  • thumbnail
    피치, 내년 중국 경제성장률 전망 7.7%→8%로 상향

    ... 접종자가 늘어나면서 세계 경제환경이 개선될 것으로 예상했다. 피치는 보고서에서 "중국의 장기 성장 잠재력 추정치 5.5%를 웃도는 수준"이라면서도 "저점이 될 2020년을 고려하면 충분히 달성 가능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앞서 노무라 증권은 내년 중국이 9%의 경제성장률을 보일 것으로 전망했고, 프랑스 나티시스 은행은 7.8%로 내다봤다. 중국은 올해 코로나19 사태로 1분기 경제성장률이 사상 최악인 -6.8%까지 추락했으나 2분기 3.2%로 반등했다. ...

    한국경제 | 2020.12.10 20:40 | YONHAP

  • JP모간 이어 CS도 "셀트리온 팔아라"

    ... “외국인 공매도 투자자도 열성 투자자”라고 농담한 적이 있을 만큼 셀트리온과 외국계 IB는 장기간 악연을 이어왔다. 2017년 목표주가 8만원(당시 셀트리온 주가는 16만원대)을 제시한 모건스탠리를 시작으로 2018년에는 노무라증권과 도이체방크가 연달아 매도 의견을 내놓으면서 주가가 급락했다. JP모간이 9월 매도보고서를 발표하자 셀트리온은 애널리스트들을 대상으로 긴급 설명회를 열어 사업 계획을 알리는 등 적극 대응했다. 전범진 기자 forward@...

    한국경제 | 2020.12.10 17:26 | 전범진

  • thumbnail
    외국계 IB, 다시 한번 "셀트리온 팔아라"

    ... "외국인 공매도 투자자도 열성 투자자"라고 농담한 적이 있을 만큼 셀트리온과 외국계 IB는 장기간 악연을 이어왔다. 2017년 목표주가 8만원(당시 셀트리온 주가는 16만원대)를 제시한 모건스탠리를 시작으로 2018년에는 노무라증권과 도이체방크가 연달아 매도의견을 내놓으면서 주가가 급락했다. JP모간이 지난 9월 매도보고서를 발표하자 셀트리온은 애널리스트들을 대상으로 긴급 설명회를 열고 사업계획을 설명하는 등 적극 대응했다. 전범진 기자 forward@...

    한국경제 | 2020.12.10 17:05 | 전범진

  • thumbnail
    中 11월 수출 21% 증가…"코로나 확산에 중국산 수요 늘어"

    ... 수준으로 늘어나 11월 무역 흑자도 역대 최고 수준으로 높아졌다"며 "이는 코로나19 대유행과 관련한 세계의 수요가 세계에서 두 번째로 큰 (중국) 경제의 회복을 어떻게 돕고 있는지를 보여준다"고 설명했다. 노무라 증권은 중국의 수출이 코로나19 관련 방역용품과 재택근무를 위한 전자제품 수요, 크리스마스의 계절적 수요가 겹쳐 급증한 것으로 분석했다. 전문가들은 위안화 초강세에도 중국이 수출 호조를 이어가고 있다는 점에 주목하고 있다. 일반적으로 ...

    한국경제 | 2020.12.07 16:55 | 오세성

  • thumbnail
    中 11월 수출 21% 급증…"미국 등 코로나 확산에 중국산 수요↑"

    ... 2018년 초반 이후 최고 수준으로 늘어나 11월 무역 흑자도 역대 최고 수준으로 높아졌다"며 "이는 코로나19 대유행과 관련한 세계의 수요가 세계에서 두 번째로 큰 (중국) 경제의 회복을 어떻게 돕고 있는지를 보여준다"고 지적했다. 노무라 증권은 보고서에서 중국의 수출이 코로나19와 관련된 방역용품과 재택근무를 위한 전자제품의 강한 수요와 크리스마스의 계절적 수요가 겹쳐 나타난 것으로 분석했다. 아이리스 팡 ING그룹 중국권 이코노미스트는 블룸버그 통신에 "중국 ...

    한국경제 | 2020.12.07 16:44 | YONHAP

  • thumbnail
    IB들 한국 성장률 전망 올렸는데…코로나 재유행에 불확실성↑

    ... 감염증(코로나19)이 다시 크게 확산하고 있어 전망의 불확실성이 커졌다. 7일 국제금융센터에 따르면 11월 말 현재 바클레이즈, 뱅크오브아메리카메릴린치(BoA-ML), 씨티, 크레디트스위스, 골드만삭스, JP모건, HSBC, 노무라, UBS 등 해외 IB 9곳이 전망한 한국의 실질 GDP 성장률은 평균 -1.1%다. 이는 직전 달에 제시한 -1.2%에서 0.1%포인트 올려잡은 것이다. 이들 IB는 전망치를 내놓은 아시아 10개국 중 한국을 포함해 7개국의 성장률을 ...

    한국경제 | 2020.12.07 10:17 | YONHAP

  • thumbnail
    [한경 CFO Insight] "스타트업에도 CFO가 필요해!"

    ... 한국·미국·유럽에서 25년간 활동한 알베르토 포나로를 CFO로 영입한게 대표적이다. 국내에서는 글로벌 투자은행(IB), 증권사 출신들이 많다. 인공지능(AI) 스타트업 스켈터랩스는 올해 글로벌 IB 노무라투자증권 출신 지용준 상무를 CFO로 영입했다. 지 상무는 노무라 투자증권에서 10여년간 국내 대기업등을 상대로 M&A 자문 업무를 담당하다가 스켈터랩스로 이직해 기관투자자 투자금 유치부터 IPO 준비까지 책임지고 있다. 금융 AI ...

    한국경제 | 2020.12.07 05:00 | 김채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