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71-80 / 8,20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중국 3분기 성장률 4.9%…1년 만에 최저(종합)

    ... 주요 투자기관들은 최근 기대감을 낮추고 있다. 투자은행 바클레이즈는 지난 15일 보고서에서 중국이 기후 변화를 이유로 에너지 생산을 계속 제한하면 올해 성장률이 6%까지 떨어질 수도 있다고 예상했다. 이달 들어 골드만삭스와 노무라가 중국의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각각 8.2%에서 7.8%로, 8.2%에서 7.7%로 수정하는 등 일부 기관들은 중국이 올해 8%대 경제성장률을 달성하기도 어려워질 것이라는 전망도 하고 있다. 이에 비해 IMF는 지난 12일(현지시간) ...

    한국경제 | 2021.10.18 11:54 | YONHAP

  • thumbnail
    [속보] 중국 3분기 경제성장률 4.9%…시장 전망치 밑돌아

    ... 것으로 예상했던 세계 주요 투자기관들도 기대감을 낮추고 있다. 투자은행 바클레이즈는 지난 15일 중국이 기후 변화를 이유로 에너지 생산을 계속 제한하면 올해 성장률이 6%까지 떨어질 수도 있다고 전망했다. 이달 들어 골드만삭스와 노무라가 중국의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각각 8.2%에서 7.8%로, 8.2%에서 7.7%로 수정했다. 일부 기관들은 중국이 올해 8%대 경제성장률을 달성하기 어려울 것으로 보고 있다. 반면 IMF는 지난 12일(현지시간) 발표한 '세계경제 ...

    한국경제 | 2021.10.18 11:05 | 고은빛

  • thumbnail
    노무라證 "코로나 2년간 인도 증시 개인투자자는 45% 증가" 국내

    노무라 증권이 인도 증시 시장에 대해 "지난 코로나 팬데믹 2년 동안 인도 증시는 개인투자자들이 30%에서 많게는 45%의 증가세를 보였다"고 평가했다. 노무라 인디아(Nomura India)의 망게시 고그레 전무는 최근 현지 경제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인도 증시는 지난 2년 간 국내 금융 기관들과 개인 투자자들의 투자 심리가 위축되지 않았고, 최근 들어 더욱 투자 심리가 개선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만일 외국인 투자자들이 투자를 ...

    한국경제TV | 2021.10.17 11:56

  • thumbnail
    Premium 철강 탄소중립의 열쇠 쥔 수소 환원 제철 기술

    ... 반응 중 수소 환원 비율은 10% 정도지만, 탄소 환원 비율은 60% 정도로 큰 편이다. 시험용 고로에서는 제철소 내부에서 발생하는 수소를 대량으로 투입해 수소 환원의 비율을 높이고 있다. COURSE50 프로젝트 리더를 맡고 있는 노무라 세이지 첨단기술연구소장은 “트위어에서 투입된 수소계 가스의 양을 제어하면서 수소 환원 비율을 20%까지 높일 수 있는 최적의 조건을 확인했다”며 “수학 모델을 이용한 예측 시뮬레이션과 시험용 고로에서 ...

    한국경제 | 2021.10.15 06:00

  • thumbnail
    전력대란 속 중국 9월 PPI 역대 최고…중국발 인플레 우려(종합)

    ... 상황에서 중국의 전력대란 후폭풍이 세계 다른 국가로까지 번질 수 있다는 것이다. 미국의 9월 CPI는 작년 동월보다 5.4% 상승했다. 미국 CPI가 5개월 연속 5%대 상승률을 이어가면서 시장에서는 인플레이션 우려가 커졌다. 노무라증권은 중국 당국이 최근 전력대란 해소 대책의 일환으로 전기 요금 인상을 허용했다고 지적하면서 전기 요금 인상 자체만으로도 2022년 3분기까지 소비자물가를 0.4%포인트가량 끌어올릴 요인이 될 것으로 내다봤다. 블룸버그 통신은 "9월 ...

    한국경제 | 2021.10.14 12:33 | YONHAP

  • thumbnail
    IMF, 올해 대만 경제성장률 전망치 4.7%→5.9% 상향조정

    ... 경기 하방 압력을 강하게 받고 있다. IMF는 이번 보고서에서 중국의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지난 4월보다 0.1%포인트 내린 8.0%로 전망했다. 하지만 많은 세계 주요 투자기관들은 중국 경제가 현 추세대로라면 올해 8%대 성장을 달성하기 어려울 것으로 보고 있다. 최근 들어 골드만삭스가 올해 중국의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종전 8.2%에서 7.8%로 하향 조정했고, 일본 노무라증권도 8.2%이던 기존 전망을 7.7%로 수정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10.13 10:37 | YONHAP

  • thumbnail
    '위기의 징후' 환율 1200원 돌파…기업들도 달러 모은다 [김익환의 외환·금융 워치]

    ... 최악의 전력난을 겪는 중국의 올해 성장률이 하락할 것이라는 평가도 환율을 밀어올리는 변수로 작용 중이다. 글로벌 투자은행(IB)들은 전력난 등을 반영해 중국의 성장률을 줄줄이 하향조정했다. 골드만삭스가 8.2%에서 7.8%, 노무라증권은 8.2%에서 7.7%로 각각 내렸다. 중국은 한국의 최대 수출시장인 만큼 두 나라 경제의 상관관계가 깊고 환율도 비슷하게 움직인다. 중국 실물경제가 출렁이는 만큼 원화가치도 흔들리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여기에 기업들도 수출로 ...

    한국경제 | 2021.10.13 08:56 | 김익환

  • thumbnail
    복합 악재로 세계 경제에 '퍼펙트 스톰' 오나…한국도 '촉각'

    ... 연방정부의 디폴트(채무 불이행)를 일단 피했지만 부채 한도 증액 문제는 아직 해결되지 않았다. 미국의 자산매입 축소(테이퍼링)와 기준금리 인상 시점도 변수다. 골드만삭스는 올해 중국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8.2%에서 7.8%로, 일본 노무라증권은 8.2%에서 7.7%로 낮췄다. 중국에선 전력난뿐만 아니라 대형 부동산 개발업체 헝다(恒大·에버그란데)의 유동성 위기는 여전히 큰 불씨다. ◇ '외풍'에 취약한 한국…회복세 유지? 제동? 한국도 ...

    한국경제 | 2021.10.13 05:20 | YONHAP

  • thumbnail
    "美기업 이익증가율 정점 지나…4분기 증시 큰 상승은 어렵다"

    “인플레이션 위험 등으로 미국 상장 기업들의 이익이 줄어들 위험이 커졌다.” 케니 리 노무라증권 이코노미스트(사진)는 최근 한국경제신문과의 화상 인터뷰에서 “기업들의 영업이익이 2분기에 이어 3분기에도 증가세를 보였는데 이는 코로나19 봉쇄 조치가 해제된 이후 경제활동이 재개된 데 따른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리 이코노미스트는 “투입 비용 증가로 이익이 잠식되고 있고, 이런 현상은 내년까지 ...

    한국경제 | 2021.10.12 17:42 | 강영연

  • thumbnail
    (1) 테이퍼링에 '强달러 지속' 전망…기업들, 수출로 번 달러 쟁여놔

    ... 데다 최악의 전력난을 겪는 중국의 올해 성장률이 하락할 것이라는 평가도 환율을 밀어올리는 변수로 작용하고 있다. 글로벌 IB들은 전력난 등을 반영해 중국 성장률을 줄줄이 하향 조정했다. 골드만삭스가 8.2%에서 7.8%, 노무라증권은 8.2%에서 7.7%로 내렸다. 중국은 한국의 최대 수출시장인 만큼 두 나라 경제의 상관관계가 깊고 환율도 비슷하게 움직인다. 중국 실물경제가 출렁이는 만큼 원화가치도 흔들리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여기에 기업들도 수출로 ...

    한국경제 | 2021.10.12 17:25 | 김익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