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59,93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얄궂은 운명…김홍걸, DJ가 발탁한 이낙연이 제명

    ... 본의 아니게 본인을 정치권으로 발탁해준 김대중 전 대통령의 아들을 당에서 내쫓는 구도가 됐다. 이 대표는 동아일보 기자 시절 김 전 대통령의 권유로 정치권에 입문한 'DJ키즈'다. 2000년 16대 총선에 새천년민주당 소속으로 당선돼 4선을 했고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대변인을 역임했다. 2014년 지방선거에서 전남도지사에 당선됐고 2017년 문재인정부 첫 총리로 취임한 바 있다. 조미현 기자 mwise@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9.18 18:35 | 조미현

  • thumbnail
    이해찬 "김경수 살아온다면 지켜볼 주자" vs 野 "11월이면 사라질 것"

    ... 한다. 만약 살아 돌아온다면 지켜봐야 할 주자는 맞다"면서 "동안이라 그렇지 대선 때 55세면 어리지도 않다. 이재명 경기지사하고 별 차이도 안 난다"고 말했다. 이 전 대표는 시사인 인터뷰에서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아직 살아있는 대권 카드냐는 질문에 "본인이 안 하겠다는 것 아닌가. 받아들여야 한다"며 "책 쓰고 이런 쪽을 원래 더 좋아한다"고 일축했다. 문재인 대통령 측근 중의 측근으로 꼽혀온 ...

    한국경제 | 2020.09.18 13:30 | 이미나

  • thumbnail
    'DJ 비서관' 김한정, 김홍걸에 사실상 '의원직 사퇴' 촉구

    ... 만났다"고 전했다. 그는 이어 김홍걸 의원으로부터 당시 "액수는 차이가 있지만 수차례 돈을 받은 것은 사실이다. 청탁을 들어준 일은 없다"는 말을 듣고 보고했다면서 "그때 대통령님의 낙담과 충격의 모습을 아직도 잊지 못합니다. 속이 타던 여사님은 눈물을 보였다"고 말했다. 김홍걸 의원은 당시 '최규선 게이트'에 연루돼 금품을 받고 증여세를 포탈한 혐의로 징역 1년 6월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받았다가 노무현 정부 때 사면받은 바 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9.18 11:57 | YONHAP

  • thumbnail
    김두관 "지방자치법 개정, 행안부 실망스러워…조직 기득권과 관료 이기주의"

    ... 말했다. 김 의원은 "행안부 장관께 묻고 싶다"며 질문을 던졌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은 '획기적인 자치분권 추진과 주민 참여의 실질화'를 핵심 국정과제로 못박았다"며 "자치분권국가는 노무현 대통령의 오랜 염원이자 균형발전을 위해 노력해온 많은 사람들의 소망같은 것인데도 행안부의 태도는 여전히 소극적"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조직 기득권과 관료 이기주의로밖에 해석되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

    한국경제 | 2020.09.17 12:24 | 임도원

  • thumbnail
    '1일1논란' 민주당 대체 왜 이러나…"지지층만 챙기는 전략" [종합]

    ... "과거 정권은 이 정도 논란이면 지지율이 30% 선까진 하락했지만 현 정권은 여전히 40% 선을 유지하고 있다. 여권에선 중도층을 공략하기보단 철저히 내 편을 챙기는 게 오히려 낫다고 판단했을 것"이라며 "과거 노무현 전 대통령은 지지층이 반대하는 정책도 과감히 시행하다 지지율이 급락했다. 현 정권은 철저히 지지층만 보고 가겠다는 전략 같다"고 평가했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9.17 11:16 | 김명일

  • thumbnail
    정총리, 1가구1주택 LTV 완화 요청에 "일단 불 꺼야"

    ... 해당 지역에 농사를 지었다는 것은 새빨간 거짓말로 허위 사실을 증명해 새로운 농지를 구입하는 데 사용했다"며 "형사고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민주당 고민정 의원은 "농사를 짓는 모습은 언론에 이미 사진으로 다 나와 제공돼 있다"며 "전직 대통령의 비싼 강남 은퇴는 되고 시골 귀농은 안 된다는 말이냐. 노무현 전 대통령의 봉하마을 사저가 떠오른다"고 반박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9.16 18:29 | YONHAP

  • thumbnail
    33세 정의당 초선의 직격 "민주화 주역들, 기득권자 됐다" [대정부질문]

    ... 대정부질문에서는 부동산 관련 질문도 여러 차례 나왔다. 이 과정에서 김현미 국토부 장관은 "정부 대책으로 최근 부동산 상승세가 꺾였다"고 답했다. 김현미 장관은 김교흥 더불어민주당 의원 질문에 이렇게 답하며 "노무현 정부 부동산 정책이 이명박‧박근혜 정부에서도 계승됐다면 부동산 시장이 더 안정화됐을 것"이라고 했다. 김현미 장관은 "부동산세, 특히 종합부동산세가 많이 형해화(形骸化·내용은 없이 뼈대만 남게 된다는 ...

    한국경제 | 2020.09.16 18:06 | 김명일

  • thumbnail
    정총리, 1가구1주택 LTV 완화 요청에 "일단 불 꺼야"

    ... 상승세가 멈춘 상태"라고 했다. 맞벌이 부부의 경우 특별공급을 못 받을 수 있다는 지적에는 "소득 여건에 걸려 신청 자격이 주어지지 않는 면이 있기에 이를 개선하는 방향으로 청약 제도를 정비할 계획"이라고 예고했다. 김 장관은 "노무현 정부 때 도입한 종합부동산세가 이명박 박근혜 정부 때 무력화됐는데 그대로 올렸다면 오늘날 투기와 부동산값 폭등을 막을 수 있었을 것"이라는 김교흥 의원의 지적에는 "다주택 보유라든가 이런 것들에 대한 욕구들이 제어될 수 있었을 ...

    한국경제 | 2020.09.16 15:46 | YONHAP

  • thumbnail
    정세균 "文방문일 기준 인국공 직고용, 민망하다" [대정부질문]

    ... 대정부질문에서는 부동산 관련 질문도 여러 차례 나왔다. 이 과정에서 김현미 국토부 장관은 "정부 대책으로 최근 부동산 상승세가 꺾였다"고 답했다. 김현미 장관은 김교흥 더불어민주당 의원 질문에 이렇게 답하며 "노무현 정부 부동산 정책이 이명박‧박근혜 정부에서도 계승됐다면 부동산 시장이 더 안정화됐을 것"이라고 했다. 또 김현미 장관은 "일부 맞벌이 부부가 소득요건에 걸려 특별공급에서 소외되는 현실을 알고 있다"며 ...

    한국경제 | 2020.09.16 15:36 | 김명일

  • thumbnail
    이해찬 "김경수, 재판서 살아돌아오면 지켜봐야할 주자"

    ... 논란이다. 그런 게 없으면 되나"라고 답했다. 이 전 대표는 "대법원에서 무죄를 받고 나서 인터뷰한 것을 보면, 본인 생각이 깊어진 것 같다"며 "과거 여러 논란을 만들 때와 비교해보면 그렇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아직 살아있는 대권 카드냐는 질문엔 "본인이 안 하겠다는 것 아닌가. 받아들여야 한다"며 "책 쓰고 이런 쪽을 원래 더 좋아한다"고 답했다. 유 이사장은 수차례 대선 출마 의지가 없다고 밝혀 왔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9.16 15:35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