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01-110 / 70,57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프로필] 유기홍 교육위원장…재야 출신 민주당 3선 '교육통'

    1980년대 민주화 운동 경력의 서울 출신 3선 의원. 1980년 '서울의 봄' 당시 서울대 운동권의 일원으로 민주당 이해찬 상임고문과 유시민 전 노무현재단 이사장, 김부겸 전 총리 등과 함께 민주화 운동에 매진했다. 재야에서 활동하던 중 2000년 김대중 정부에 발탁돼 청와대 시민사회담당 행정관으로 정계에 진입, 2002년 대선에서 개혁국민정당을 창당해 민주당 노무현 후보의 당선을 도왔다. 17대 총선부터 서울 관악갑에 5차례의 출마해 17·19·21대 ...

    한국경제 | 2022.07.22 16:10 | YONHAP

  • thumbnail
    당권 도전 설훈 "盧·文 원칙과 정의, 민주주의 철학 계승"

    부산서 핵심 공약 발표…100% 경선, 지구당 합법화 추진 등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 출마를 선언한 설훈 의원이 22일 부산을 찾아 당 대표로 당선되면 실행할 핵심 공약을 발표했다. 설 의원은 "부산은 노무현·문재인 대통령의 정치적 고향"이라며 "두 분의 원칙과 정의, 민주주의 철학을 계승해 나가겠다는 확고한 의지를 담아서 공약을 준비했다"고 밝혔다. 그는 먼저 윤석열 정부가 외면한 민생부터 기민하게 챙기겠다고 약속했다. 한시적으로 운영되는 ...

    한국경제 | 2022.07.22 10:48 | YONHAP

  • thumbnail
    [베스트셀러] '우리들의 블루스' 대본집 출간 즉시 예술 1위

    ... 출간과 함께 예술 분야 1위를 차지했다. 자기 계발 유튜버 자청의 '역행자'는 4주 연속 1위를 기록했다. 전주에 이어 소설 작품의 강세가 계속되면서 김호연의 '불편한 편의점' 등 소설 5종이 10위권에 들었다. 유시민 전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3년 만에 내놓은 여행 에세이 '유럽도시기행 2'는 전주보다 7계단 올라 8위를 기록했다. 구매자 비중을 살펴보면 성별로는 남성(47.2%)과 여성(52.8%)이 비슷했다. 연령별로는 40대(35.9%), 50대(30.8%), ...

    한국경제 | 2022.07.22 08:00 | YONHAP

  • 문재인 정부 5년간 주택시가총액 2200조원 넘게 폭증

    ... 한국은행과 통계청이 21일 발표한 2021년 국민대차대조표(잠정)에 따르면 지난해 주택 시가총액(주거용 건물+주거용 건물 부속토지)은 6534조1877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년 대비 14.1%(808조4489억원) 늘어난 것으로, 노무현 정부 시절인 2006년(15.5%) 후 가장 높은 증가율이다. 문재인 정부 5년(2017~2021년) 동안 주택 시가총액은 2220조1642억원 늘었다. 이는 유가증권시장 시가총액에 육박하는 규모다. 전체 주택 시가총액의 34%가 ...

    한국경제 | 2022.07.21 17:52 | 조미현

  • thumbnail
    [취재수첩] 정체성 잃은 정의당의 재정파탄

    ... 설득하는 과정이 필요하다”며 “정의당은 문재인 정부 5년 동안 민주당과의 관계 설정에 몰두하느라 진보 정당의 필요성을 시민들에게 설명하지 못했다”고 비판했다. 정의당의 위기는 거대 양당에도 시사하는 바가 크다. ‘공정과 상식’을 내세우는 국민의힘과 ‘노무현 정신’을 정체성으로 하는 민주당이 지금처럼 쉽게 소신을 굽히고 타협한다면 언제든 유권자들에게 외면받을 수 있다는 것이다.

    한국경제 | 2022.07.21 17:37 | 전범진

  • thumbnail
    지난해 주택 시가총액 6000조 돌파…文정부서 2200조 폭증 [조미현의 외환·금융 워치]

    ... 한국은행과 통계청이 21일 발표한 2021년 국민대차대조표(잠정)에 따르면 지난해 주택 시가총액(주거용건물+주거용건물부속토지)은 6534조1877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년 대비 14.1%(808조4489) 늘어난 것으로, 노무현 정부 시절인 2006년(15.5%) 후 가장 높은 증가율이다. 문재인 정부 5년(2017~2021년) 동안 주택 시가총액은 2220조1642억원 늘었다. 이는 코스피 시가총액에 육박하는 규모다. 전체 주택 시가총액의 34%가 문재인 ...

    한국경제 | 2022.07.21 15:46 | 조미현

  • thumbnail
    조성준 참여정부 노사정위원장 별세

    노무현 정부 때 경제사회발전노사정위원장을 지낸 조성준 전 의원이 20일 오전 8시30분께 분당서울대병원에서 세상을 떠났다. 향년 73세. 유족은 부인 김태현 씨와의 사이에 3녀(조소담·조은영·조라정씨)와 사위 최용훈 씨 등이 있다. 빈소는 분당서울대병원, 발인은 22일.

    한국경제 | 2022.07.20 18:13

  • '8월 전대' 예고편 된 野 경기도당 선거

    ... “문재인 정부의 경제부총리 김동연 경기지사와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권칠승이 경기도를 더욱 혁신하겠다”며 경기도당 위원장 출마를 선언했다. 민주당 내에서 권 의원은 대표적인 친문(친문재인) 인사로 분류된다. 그는 노무현 정부에서 민정수석실 행정관으로 일했다. 문재인 전 대통령이 당시 민정수석으로 있었고, 민정비서관은 전해철 의원이었다. 이후 경기도의원을 거쳐 2016년 20대 총선에서 국회에 입성했다. 21대 총선에서 재선에 성공한 뒤 지난해 2월부터 ...

    한국경제 | 2022.07.20 17:58 | 오형주

  • 민주당 전당대회가 쏘아올린 '재벌개혁' 논쟁

    ... ‘선명성 경쟁’으로 옮겨가는 양상이다. 정치권에서는 이 같은 논란이 20여 년간 이어져온 민주당의 정책 정체성을 바꿀 수 있을지 주목하고 있다. 민주당계 정당이 재벌 개혁을 경제정책 주요 방향으로 앞세운 것은 노무현 정부 때로 거슬러 올라간다. 2002년 대선 당시 노무현 후보는 ‘재벌 중심 경제구조를 혁파하고 공정한 시장질서 확립’을 공약으로 제시했다. 2011년엔 민주통합당이 출범하면서 ‘재벌과 대기업에 대한 ...

    한국경제 | 2022.07.20 17:50 | 설지연

  • thumbnail
    '법인세 인하=부자감세' 프레임…巨野, 탄핵까지 꺼내며 결사반대

    ... 세수가 줄면 무슨 돈으로 서민을 지원하느냐”고 반문했다. 이 같은 민주당의 입장은 지난 정부에서 적극적인 재정 지출을 지지한 것과 상반된다. 문재인 정부는 열 번의 추경을 통해 총 151조3000억원을 편성했다. 이는 노무현 정부(17조1000억원), 이명박 정부(33조원), 박근혜 정부(39조9000억원) 추경 규모를 합산한 것의 1.7배에 달한다. 특히 이 중 두 차례는 2020년 4월 총선과 올해 3월 대선이 임박한 시점에 이뤄져 선거 개입 논란을 빚었다. ...

    한국경제 | 2022.07.20 17:43 | 전범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