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21-130 / 68,54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전북으로 이어진 호남대전 열기…코로나에도 800여명 몰려

    ... "미애로 합의 봐" 등의 구호를 외쳤다. 일부는 '검찰의 만행, 그 진실을 밝힌다. 조국의 시간'이라고 적힌 현수막을 들었고, '임을 위한 행진곡'을 부르며 추 후보의 개혁 이미지를 강조하는 데 힘을 쏟았다. 김두관 후보 지지자들은 노무현 전 대통령 상징색인 노란색 옷을 입고 후보 이름을 연호했다. 이날도 코로나19에 따른 방역 조치로 당원과 지지자들은 행사장 안에 들어가지 못한 채 온라인을 통해 후보들의 연설을 지켜봤다. *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9.26 17:06 | YONHAP

  • thumbnail
    북한, 임기말 문재인 정부에 관계복원 '손짓'…다목적 포석 주목

    ... '제로'(0) 상태를 다음 정권에 넘겨줄 수는 없다는 의지가 읽힌다. 사실 북한은 앞서 김정일 정권에서도 이런 정책적 결정을 한 전례가 있다. 김정일 국방위원장은 참여정부 임기 반년도 남지 않았던 2007년 10월에야 비로소 노무현 대통령과 첫 정상회담을 갖고 남북 교류와 협력에 대한 구체적인 그림을 그린 '남북관계 발전과 평화번영을 위한 공동선언'을 채택했다. 당시는 이명박 대통령이 압도적인 지지를 받아 보수세력의 집권이 확실시되던 시점이었다. 김정일 위원장은 ...

    한국경제 | 2021.09.26 10:13 | YONHAP

  • thumbnail
    고향서 첫승 일군 이낙연…대장동에도 대세론 지킨 이재명

    ... 2차 슈퍼위크에서 결선행 승기를 잡겠다"며 "대장동 의혹은 당 지지자들이 받아들이기 힘든 이슈로 계속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했다. 다른 관계자는 "역대 경선에서 광주·전남은 항상 본선에서 이길 후보에 승리를 안겨줬다"며 "노무현식 대역전극이 이제 시작된다"고 강조했다. 다만 광주·전남에서 10%포인트 격차 승리를 자신해왔던 것에 비하면 기대엔 다소 못 미쳤다는 내부 평가도 나온다. 추석연휴 여파로 투표율(56.2%)이 다소 낮은 탓이라는 게 캠프 측 분석이다. ...

    한국경제 | 2021.09.25 20:36 | YONHAP

  • thumbnail
    명-낙 호남격돌…"부패지옥 청렴천국" "대장동 비리 엄벌"

    ... 한다. 관성처럼 '무상'자를 붙이면 다 복지제도처럼 생각하진 않냐"며 "진보의 탈을 쓴 게으름"이라고 말했다. 김두관 후보는 "경남 남해에서 정치를 시작해 빨갱이 소리를 들었지만 김대중 전 대통령의 벽보를 지켜왔다"며 "노무현 전 대통령 정신을 본받아 영남에서 5번 낙방하면서도 지역주의와 싸웠다"고 했다. 장외 응원 대결도 치열했다. 행사장 밖에는 순회경선 가운데 최대 규모인 1천여명의 지지자들이 몰려 지지 후보의 이름을 외쳤다. 이재명 후보 지지자들은 ...

    한국경제 | 2021.09.25 17:19 | YONHAP

  • thumbnail
    文정부가 빚어낸 '공무원의 나라'…4년새 인건비 34조 급증

    ... 불어난 113만1796명으로 집계됐다. 문재인 정부가 들어선 2017년 5월 9일 이후 9.63%(9만9465명) 늘었다. 박근혜 정부(4.2%·4만1504명), 이명박 정부(1.2%·1만2116명), 노무현 정부(8.2·%7만4445명) 등과 비교해 큰 폭 불었다. 올들어서도 씀씀이와 공무원 정원이 불어나고 있는 만큼 문재인 정부의 공공부문의 비대화는 이어지고 있다. 文 정부 씀씀이 30%↑ 인건비가 불어난 ...

    한국경제 | 2021.09.25 07:56 | 김익환

  • thumbnail
    광주·전남 지방의원들, "필승 카드" 이낙연 지지 호소

    ... 위해 모든 것을 버리고 정권 재창출에 나섰다"며 "도덕적으로 검증됐고 모든 공직에서 능력을 인정받았던, 본선에서 반드시 승리할 수 있는 필승 카드"라고 밝혔다. 이들은 "내년 대선에서 민주 정부 4기 출범에 실패한다면 김대중, 노무현, 문재인 정부로 이어져 온 민주 정부의 가치는 단절되고 성과는 퇴색하게 될 것"이라며 "수구 보수 세력의 집권은 우리 사회에 심각한 갈등과 대립을 초래하고 동서 간의 갈등, 남북 간의 대립, 빈부격차로 인한 사회적 갈등과 민생불안이 ...

    한국경제 | 2021.09.23 18:04 | YONHAP

  • "국민연금, 이대로면 2060년 월급의 30% 떼야"

    ... 50%를 사회보험료로 내야 할 처지”라고 분석했다. 양 교수는 문재인 정부를 향해 “공적연금의 재정 안정화 개혁 노력은 찾아볼 수 없게 됐다”고 비판했다. 이전 정부에 대해서는 “노무현 정부에서 소득대체율을 20년에 걸쳐 점진적으로 40%로 낮추고 연금 지급 연령은 60세에서 65세까지 높이는 개혁안도 통과시켰다”며 “박근혜 정부는 공무원 연금 개혁을 통해 보험료를 18%까지 올리고 급여는 낮추는 ...

    한국경제 | 2021.09.23 17:50 | 김소현

  • thumbnail
    대통령도 쉬어가던 숲길 따라 자박자박…가을이 고요히 뒤따르네

    ... 등이 서식한다. 대청호를 따라 이어지는 진입로에는 아름드리 플라타너스가 먼저 인사를 보낸다. ‘대통령의 길’로 이름 붙은 여러 길은 산책하듯 누릴 수 있는 아름다운 숲길이다. 청남대를 국민의 공간으로 되돌려준 노무현 대통령을 상징하는 ‘노무현 대통령길’은 단풍나무와 참나무가 이어져 10월 중순이면 빨강, 노랑 물감을 풀어놓은 듯 화려하게 물든다. 전망대에서 호숫가로 이어지는 ‘김대중 대통령길’은 소나무와 ...

    한국경제 | 2021.09.23 17:10 | 최병일

  • thumbnail
    추미애 "반 이재명 네거티브에 빠진 경선 민주당답지 않아"

    ... 부·울·경에 대해 뭐 해 주려고 하는지, 이런 게 쏟아져 나오는 게 경선 흥행"이라며 "그걸 위하려면 저 추미애를 화끈하게 밀어달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갈등,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일가족 수사 등에 대한 소회를 밝히며 노무현 전 대통령의 말을 인용했다. 추 전 장관은 "노 전 대통령께서 생전 '민주주의는 여론정치이고 여론을 움직이는 건 언론이며 언론을 움직이는 건 자본 권력이다'고 말씀하신 게 많이 생각난다"며 "생각해보면 자본 권력 배후에는 검찰이 ...

    한국경제 | 2021.09.23 16:51 | YONHAP

  • thumbnail
    이낙연 "울산은 노무현 돌풍 시작된 곳…그 기적 다시 한번"

    울산 찾아 정책공약 발표…"수소경제 선도, 에너지 허브 도시로"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낙연 전 대표는 23일 울산을 방문해 "울산은 민주당 순회경선 최초로 노무현 후보를 1위로 만들고, 대통령으로 당선시키는 기적의 발판이 된 도시"라면서 "다시 한번 그런 기적을 만들어 달라"고 지지를 호소했다. 다음 달 2일 부산·울산·경남 경선에 대비해 이날 울산을 방문한 이 전 대표는 이날 오후 울산시의회 대회의실에서 울산 관련 정책공약을 발표했다. ...

    한국경제 | 2021.09.23 16:27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