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51-160 / 68,76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원세훈 前국정원장, 재상고 포기해 징역 9년 확정

    ... 포기해 형이 징역 9년에 자격정치 7년으로 확정됐다. 8일 법조계에 따르면 원 전 원장 측은 지난달 20일 대법원에 상고 취하서를 냈다. 원 전 원장은 국정원 예산으로 민간인 댓글부대를 운영한 혐의, 고(故) 김대중·노무현 전 대통령의 비위 풍문을 확인하는 데 예산을 쓴 혐의, 이명박 전 대통령 등에게 국정원 특수활동비 2억 원을 건넨 혐의 등으로 9차례 기소됐다. 1심, 2심 재판부는 원 전 원장의 혐의 대부분을 유죄로 인정하면서도 직권남용 혐의 ...

    한국경제 | 2021.11.08 16:29 | 한경우

  • thumbnail
    원세훈 전 국정원장 재상고 포기…징역 9년 확정

    ... 대법원에 상고 취하서를 제출했다. 원 전 원장은 앞서 파기환송심에서 징역 9년과 자격정지 7년을 선고받고 재상고한 바 있다. 원 전 원장은 국정원 예산으로 '민간인 댓글부대'를 운영한 혐의, 故김대중·노무현 전 대통령의 비위 풍문을 확인하는 데 예산을 쓴 혐의, 이명박 전 대통령 등에게 국정원 특수활동비 2억원을 건넨 혐의 등으로 9차례 기소됐다. 1·2심 재판부는 원 전 원장의 혐의 대부분을 유죄로 인정했지만 직권남용 ...

    한국경제 | 2021.11.08 16:28 | 최한종

  • thumbnail
    김종인 "尹, 자리사냥꾼 선별 못하면 당선되도 많은 문제"(종합)

    ... 위원장은 그러면서도 '내일 대선을 치른다면'이라는 질문에는 "현재 상황에선 윤이 훨씬 유리하다고 본다"고 했다. 다만 '이재명 후보에게도 한두번 기회가 올 것이라고 예상하느냐'는 질문에 "그럴 가능성도 있다"며 "2002 대선에서 노무현(당시 후보)은 상당기간 절망 상태였다가 최종 가서 승리를 쟁취했기 때문에 윤 후보가 현 상황에서 좀 유리하다고 해서 3월 9일에 똑같은 결과가 나올 것이라 방심해선 절대 안 된다"고 강조했다. 그는 "정치 지도자의 정직성이 중요하다"며 ...

    한국경제 | 2021.11.08 16:24 | YONHAP

  • thumbnail
    에스파 윈터, 사투리 썼다고 일베 취급…어이없는 창조 논란

    ... 사투리로 화제가 됐다. 윈터는 많은 경상인들에게 '찐 네이티브'라며 많은 공감을 얻었다. 윈터를 일베 회원이라고 논란을 만든 누리꾼은 윈터가 말 끝에 '노'를 붙였다는 이유였다. 일베는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을 희화화하기 위해 말끝에 '노'를 붙여 사용한다. 이 때문에 경상도인과 경상도 출신 연예인은 말투를 늘 신경을 써야했다. 윈터의 사투리는 아무런 문제가 없다. 문제는 전 대통령을 희화화하고, 노체를 만들어 ...

    텐아시아 | 2021.11.08 16:18 | 우빈

  • thumbnail
    '정치공작' 원세훈 前국정원장 재상고 포기…징역 9년 확정

    ... 지난달 20일 대법원에 상고 취하서를 제출했다. 이에 따라 원 전 원장에게 징역 9년과 자격정지 7년을 선고한 파기환송심 판결이 그대로 확정됐다. 원 전 원장은 국정원 예산으로 민간인 댓글부대를 운영한 혐의, 고(故) 김대중·노무현 전 대통령의 비위 풍문을 확인하는 데 예산을 쓴 혐의, 이명박 전 대통령 등에게 국정원 특수활동비 2억 원을 건넨 혐의 등으로 9차례 기소됐다. 1·2심 재판부는 원 전 원장의 혐의 대부분을 유죄로 인정하면서도 직권남용 혐의 일부 ...

    한국경제 | 2021.11.08 15:52 | YONHAP

  • thumbnail
    "문재인·노무현처럼 안하겠다"는 윤석열…김종인 요구 받아들일까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8일 “과거 문재인 후보의 광흥창팀, 노무현 후보의 금강팀 같은 소수정예 선거운동은 유사독재로 흐른다”며 “대선은 캠프가 아니라 당이 중심이 되야한다”고 밝혔다.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과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요구한 ‘캠프 해체수준의 인사 개편’을 받아들이겠다는 뜻을 드러낸 것으로 해석된다. 기존 캠프 인사에 대한 당내비판의 목소리가 컸던 만큼, 선대위를 ...

    한국경제 | 2021.11.08 15:16 | 성상훈

  • thumbnail
    여의도 온 尹, 당무 첫발…일성은 "黨 중심 국정운영"

    ... 선물로 준비했고, 김기현 원내대표는 '대선 승리의 마음을 담아'라는 리본이 달린 꽃다발을 건넸다. 윤 후보는 최고위 인사말에서 "선거가 특정 캠프의 선거가 되어버리면 집권 후에도 그것이 유사 독재로 흐를 가능성이 많다"며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의 후보 시절 '금강팀', '광흥창팀'으로 대변된 측근 그룹의 폐해를 반복하지 않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이어 "경선은 캠프 중심으로 하더라도 대선은 우리 당이 중심이 되고 당 밖에 계신 분들에 대해 ...

    한국경제 | 2021.11.08 12:20 | YONHAP

  • thumbnail
    文정부 3번째 민정수석 출신, 中企보증기관 기보 이사장에

    ... 지고 임명 4개월만에 사임한 바 있다. 2018년 8월말엔 감사원 최고 요직인 사무총장으로 임명되기도 했다. 문재인 정부 출범 직후 1년 4개월간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을 지내며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과 함께 근무한 경력이 있다. 노무현 정부 시절엔 청와대 국정상황실 행정관(2004년 6월~2008년 2월)을 맡으며 당시 청와대에서 민정수석과 비서실장 등을 역임한 문재인 대통령의 신임을 얻었다는 평가다. 28년 공직생활 경력의 김 이사장은 금융이나 보증 관련 업무를 ...

    한국경제 | 2021.11.08 11:11 | 안대규

  • thumbnail
    尹 "광흥창팀·금강팀 같은 선거운동, 측근 유사독재로 흘러"(종합)

    ... 현안보고에 참석, "정권교체만 중요한 게 아니고, 국민들은 정치 개혁을 원한다. 정치개혁 중 가장 중요한 것이 대통령의 개혁이라고 늘 생각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광흥창팀은 문재인 대통령의 후보 시절, 금강팀은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후보 시절 핵심 참모팀을 지칭한다. 윤 후보는 "이것이 갈등을 조정하기는커녕 대통령이 권력을 행사하는 자리가 된다"며 "대통령은 많은 갈등과 이해관계를 조정하며 책임을 지고 국가를 대표하는 역할을 하는 것이 중요한데 ...

    한국경제 | 2021.11.08 10:50 | YONHAP

  • thumbnail
    [데스크 칼럼] 네거티브 게임과 차악의 선택

    ... 미래를 논하고, 대책을 찾는 장이 되기도 했다. 시대의 과제를 해결하기 위한 나름 의미있는 사회적 메시지가 등장하고, 한국 사회는 그것을 놓고 격렬한 논쟁을 벌였다. 이는 정책의 토대가 되기도 했다. 2002년 대통령선거. 당시 노무현 후보는 행정수도 이전과 지역 균형발전을 공약으로 내세웠다. 과밀화된 수도권 문제를 해결하겠다는 대책이었다. 큰 논란에도 세종시는 제2의 수도로 자리잡고 있다. 2007년 이명박 후보는 ‘7·4·7’을 ...

    한국경제 | 2021.11.07 17:12 | 김용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