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91-200 / 68,54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김웅 "고발 사주, 실체 없어…오래된 일이라 기억 없다" [전문]

    ... 감안해 주시고, 잠적이라는 지나친 표현은 삼가 달라"고 했다. 인터넷매체 '뉴스버스'는 지난해 4·15 총선 당시 대검 수사정보정책관 손준성 검사가 국민의힘 후보였던 김 의원에게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등 여권 정치인들에 대한 고발장을 전달했다고 지난 2일 보도했다. 이 매체는 6일 김 의원과 당시 미래통합당 선대위 관계자가 주고받은 텔레그램 대화 내용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김 의원의 이름과 프로필 사진이 나와 있는 ...

    한국경제 | 2021.09.06 16:29 | 홍민성

  • thumbnail
    일파만파 확산하는 '고발사주' 의혹…대검 진상조사 박차

    ... 확인한 문제의 고발장은 고발인과 피고발인, 범죄사실, 고발이유, 결론, 증거자료, 별지 등 총 20페이지로 구성돼 있다. 앞서 알려진 대로 고발인은 공란이고 수신처는 '대검찰청 공공수사부장'으로 돼 있다. 피고발인은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과 최강욱·황희석 당시 열린민주당 비례대표 의원 후보, 뉴스타파 기자와 PD, MBC 기자 5명, 성명불상자 1명 등 총 13명이다. 범죄사실 부분에는 MBC의 '검언유착 의혹' 보도와 뉴스타파의 윤 전 총장 부인 김건희 ...

    한국경제 | 2021.09.06 16:28 | YONHAP

  • thumbnail
    최강욱 "尹 '정치공작' 강변, 구석에 몰린 생쥐 같은 비명"

    ... 강변하는 태도는 구석에 몰린 생쥐 같은 비명이다"라고 말했다. 최 대표는 이날 최고위에서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려는 작태가 대한민국 검사의 표준적 행태가 아니기를 바랄 뿐"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최 대표는 문제의 고발장에서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등과 함께 피고발자로 적시된 것으로 보도된 당사자이기도 하다. 최 대표는 "첫 보도 이후 휴대폰 수신을 차단한 채 하루가 다 가도록 아무런 답변을 못 하던 태도는 떳떳하고 당당한 사람이 취하는 행동은 아니다"라며 "하루 ...

    한국경제 | 2021.09.06 15:05 | YONHAP

  • thumbnail
    손준성 "고발사주 의혹 사실 아냐"…첫 입장문 내고 반박

    ... 국회의원 선거를 앞두고 당시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후보였던 김웅 의원에게 범여권 인사에 관한 고발장을 전달했다는, 일명 '고발 사주' 의혹을 보도했다. '채널A 사건'과 관련된 의혹을 주장한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열린민주당 최강욱 대표와 황희석 최고위원, 언론사 기자 등이 명예훼손 혐의 고발 대상으로 적시돼 있었다는 게 보도 내용이다. 윤 전 총장의 부인 김건희씨의 주가조작 의혹을 보도한 언론사 기자들 역시 피고발인이었다는 내용도 ...

    한국경제 | 2021.09.06 10:29 | 강경주

  • thumbnail
    與경선, 충청에 마지막 호소…"필승카드", "검증의 마스크"(종합)

    ... 여론조사 결과가 나오고 있다"며 "이대로 후보가 정해지면 과연 민주당이 승리할 수 있습니까"라고 반문했다. 추미애 후보는 "민주당은 180석으로도 검찰개혁의 때를 놓치고 이제 와 또 선거용으로 검찰개혁을 얘기한다. 너도나도 노무현 대통령님의 뜻을 잇겠다고 한다. 참으로 부끄런 일이 아닐 수 없다"며 이낙연 후보를 공격했다. 박용진 후보는 '변화의 새 바람'을 자임, "캠프에 줄만 잘 서면 한 자리씩 나눠 먹는 낡은 권력이 아닌, 진영을 아우르는 통합정부로 ...

    한국경제 | 2021.09.05 20:04 | YONHAP

  • thumbnail
    '노무현 후보처럼' 방명록 쓴 홍준표에 민주당 "과대망상"

    민주당 경남도당 논평…"노 전 대통령에 막말 쏟아낸 사람"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이 지난 3일 고(故) 노무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한 후 '2002년 노무현 후보처럼'이라는 방명록을 남긴 홍준표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를 향해 "어이없다"는 논평을 5일 냈다. 민주당 경남도당은 "노 전 대통령을 향해 '갈등과 분열의 대표적 정치인', '아방궁 사저', '뇌물 수수' 등 막말을 쏟아낸 사람이 홍준표 후보다"며 "홍 후보는 고 노무현 대통령과 자신을 비교할 ...

    한국경제 | 2021.09.05 17:50 | YONHAP

  • thumbnail
    이재명, 충청에서 기선제압…'친문' 권리당원도 손 들어줬다

    ... 예상되는 민주당 전체 선거인단 중 충청권은 7만여 명에 불과한 만큼 이후 역전이 충분히 가능할 것이란 판단이다. 이 전 대표는 전남에서 4선 의원과 도지사 등을 지내 지역 기반이 탄탄하다. 한 캠프 관계자는 2002년 새천년민주당 대선 경선 과정을 언급하며 “당시 이인제 후보가 대전·충남에서 과반을 획득했지만 이후 다른 지역에서 노무현 후보에게 압도적으로 패한 것을 상기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오형주/전범진 기자

    한국경제 | 2021.09.05 17:48 | 오형주/전범진

  • thumbnail
    與경선, 충청에 마지막 호소…"필승카드", "검증의 마스크"

    ... 정상이 아니다. 이대로 후보가 정해지면 과연 민주당이 승리할 수 있습니까"라고 반문했다. 추미애 후보는 "민주당은 180석으로도 검찰개혁의 때를 놓치고 이제 와 또 선거용으로 검찰개혁을 얘기한다. 너도나도 노무현 대통령님의 뜻을 잇겠다고 한다. 참으로 부끄런 일이 아닐 수 없다"며 이낙연 후보를 공격했다. 박용진 후보는 "박용진이 민주당 대선후보가 되면 민주당에 변화의 새바람이 불어온다. 대한민국이 달라질 것"이라며 ...

    한국경제 | 2021.09.05 16:56 | YONHAP

  • thumbnail
    秋, '증거 대라'는 尹 직격 "궁지에 몰린 범죄자 언사"

    ... 의혹을 받는 윤 전 총장 부인 김건희 씨의 논문 제목을 인용해 비꼬았다. 앞서 인터넷 언론사 '뉴스버스'는 윤 전 총장 재임 때는 작년 4월 총선 직전 손 검사가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국회의원 후보였던 김웅 의원에게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과 최강욱·황희석 당시 열린민주당 비례대표 의원 후보 이름을 넣은 고발장을 전달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윤 전 총장은 지난 3일 기자들과 만나 "있으면 (증거를) 대라"고 의혹을 전면 부인한 바 있다. /연합...

    한국경제 | 2021.09.05 13:16 | YONHAP

  • 홍준표 "윤석열 '고발 청탁', 지금이라도 대국민 사과하라"

    ... "세상에는 비밀이 없고 한국 정치판도 참 맑아 졌다"며 "정직하고 거짓말 하지 않는 대통령을 국민들은 원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인터넷 매체 뉴스버스는 대검이 윤 전 총장이 재직할 당시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등 범여권 정치인에 대한 고발장을 국민의힘 후보인 김웅 의원에게 전달, 고발을 사주했다고 보도했다. 윤 전 총장은 의혹을 전면 부인하고 있는 상황이다. 조세일보 / 이현재 기자 rozzhj@joseilbo.com

    조세일보 | 2021.09.05 09: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