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11-220 / 68,41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강성 매파' 고승범 새 금융위원장…부동산 수습 구원 등판 [김익환의 BOK워치]

    ... 내정했다. 고 후보자는 행시 28회로 1986년 재무부 국제금융국에서 공직 생활을 시작해 금융위에서 금융서비스국장, 금융정책국장, 사무처장, 상임위원을 역임하며 가계부채와 자본시장, 기업구조조정 관련 정책을 총괄했다. 김대중 정부와 노무현 정부 시절인 2002년 4월~2003년 7월에 청와대 경제복지노동특보실로 파견을 가기도 했다. 2003년 7월 청와대에서 금융감독위원회(현 금융위원회) 비은행감독과장으로 복귀한 뒤 카드 사태를 담당했다. 2010년 금융위 금융서비스국장으로 ...

    한국경제 | 2021.08.05 10:32 | 김익환

  • 이재명 "총리때 뭐 했나" vs 이낙연 "음주운전 퇴출 해당되나"

    ... 대표는 “사면을 금지하자고 한 적도 없고, 행정수도 역시 헌법재판소 판결 이후 대안이 필요했기 때문에 얘기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정세균 전 총리와 김두관 민주당 의원은 이 전 대표가 2006년 의원 시절 노무현 정부를 비판한 것을 문제 삼았다. 정 전 총리가 “당시 이 전 대표는 노무현 정부를 향해 ‘빈부격차를 키운 무능하고 미숙한 정부’라고 강하게 비판했다”고 하자 이 전 대표는 “당시 당이 ...

    한국경제 | 2021.08.04 21:55 | 고은이

  • thumbnail
    "무능한 총리" vs "음주 처벌"…與 TV 토론회 날 선 공방 (종합)

    ... 필요하다는 부분에 공감대를 형성했다. 이낙연 후보는 "직접적이고 속도감 있게 행정 조치를 반영하기 위해 4년 중임제로의 개헌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며 개헌 관련 논의를 시작했다. 추미애 후보도 "노무현 전 대통령은 선출되지 않은 권력이 책임지지 않고 보신행정 할 때 국민이 그 권력을 교체할 수 없다는 관료주의 한계를 한탄했다"며 "국무총리제를 폐지하고 4년 중임의 정·부통령제를 도입할 것을 제안하겠다"는 ...

    한국경제 | 2021.08.04 20:29 | 김대영

  • thumbnail
    "이재명 음주운전" "이낙연 무능"…與주자들 난타전

    ... 이낙연 후보의 '수사-기소권 완전분리' 공약에 대해서도 "(당대표) 권한이 있을 때는 왜 뒷받침을 안 하고 다시 헛공약"이라며 "진정성이 없어 유감"이라고 말했다. 정세균 후보는 이낙연 후보에 대해 "2006년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노무현 정부를 반서민 정권 등으로 규정하며 독하게 비판했다"고 지적했다. 전남지사 시절 도정에 대해서는 "사실상 전국 꼴찌"였다고 평가절하했다. ◇ 秋 "장래희망 영화배우"…각자 유년시절 돌이키기도 경선후보 6명은 자신의 10대 ...

    한국경제 | 2021.08.04 20:24 | YONHAP

  • thumbnail
    與 대권 주자들 '개헌 카드' 만지작…"5년 단임제 안돼"

    ... 반영하기 위해 4년 중임제로의 개헌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며 "대통령에게 집중된 권한을 분산하기 위해 정·부통령제도 궁리하고 있다"고 개헌 관련 논의를 시작했다. 추미애 후보도 "노무현 전 대통령은 선출되지 않은 권력이 책임지지 않고 보신행정 할 때 국민이 그 권력을 교체할 수 없다는 관료주의 한계를 한탄했다"며 "국무총리제를 폐지하고 4년 중임의 정·부통령제를 도입할 것을 제안하겠다"는 ...

    한국경제 | 2021.08.04 18:19 | 김대영

  • thumbnail
    이재명 캠프 공동선대위원장으로 5선 변재일 합류

    ... 의원도 이날 페이스북에서 "이재명 후보가 4차산업혁명 대전환의 시대에 성장과 공정, 혁신을 실천할 적임자라고 믿는다"며 "문재인 정부의 성공적 마무리와 4기 민주정권 창출을 위해 함께 노력할 것"이라고 지지를 공개 선언했다. 변 의원은 노무현 정부에서 정보통신부 차관을 지냈고, 충북 청원에서 열린우리당 후보로 당선된 뒤 내리 5선을 했다. 캠츠 측은 "'중원의 덕장' 변 의원의 합류는 열린캠프에 큰 힘이 될 것"이라고 환영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8.04 12:00 | YONHAP

  • thumbnail
    이낙연·이재명 사생결단 싸우는 이유는 [여기는 논설실]

    ... ‘바지’ 논쟁, 삼국시대까지 거슬러 올라가는 지역주의, 조선시대 예송논쟁(현종 때 인조의 계비의 상례 문제를 둘러싸고 남인과 서인이 두 차례에 걸쳐 대립한 사건)을 방불케 하는 적자·서자 논란, 노무현 전 대통령 탄핵 찬성 여부, 문심(문재인 대통령 마음) 등을 놓고 공방이 이어졌다. 최근엔 ‘소칼·닭칼’, 이 지사의 음주운전을 놓고 입씨름을 벌이고 있다. 선거에서 라이벌끼리 공격하고, ...

    한국경제 | 2021.08.04 09:16 | 홍영식

  • thumbnail
    추미애, 尹 겨냥 "국힘 후보들 못 자라게 누르는 독버섯"

    ... 형성 과정에 문제가 없었는지, 검찰총장일 때 관련 문제에 대해 외압을 하진 않았는지 등은 당연히 검증 대상"이라고 답했다. 다만 결혼 전 일까지 검증해야 하느냐는 물음에는 "그것은 별개의 문제"라고 선을 그었다. 추 전 장관은 '노무현 탄핵, 윤석열 산파, 김경수 사퇴 등 3번 자살골을 터뜨린 해트트릭 선수'라는 일각의 비판에 대해서는 자신을 '소방수'에 빗대며 반격했다. 그는 "각각 역사적인 맥락이 있어서 묶을 수 없는 사건들"이라며 "소방수가 달려와 물을 뿌려가며 ...

    한국경제 | 2021.08.03 21:29 | YONHAP

  • 에너지 전담차관 4년 만에 부활

    ... 투자 등을 담당한다. 수소경제정책관은 수소경제로의 이행을 뒷받침하기 위해 수소 인프라 구축과 제도 개선, 수소 생산과 공급·유통·활용 등 투자 지원 등 수소경제 활성화 업무를 맡는다. 에너지 전담 차관 직제는 노무현 정부 시절이던 2005년 7월 신설됐고, 문재인 정부가 들어선 2017년 7월 사라졌다. 신임 에너지 전담 차관에는 주영준 에너지자원실장, 강경성 산업정책실장 등 내부 1급 인사들이 거론된다. 이지훈 기자

    한국경제 | 2021.08.03 17:22 | 이지훈

  • thumbnail
    경기재난지원금 이어 음주운전…명-낙, 전방위 난타전

    ... 유도하려고 하는 방식으로는 경선에서 필패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 지사 측은 이 전 대표가 과거 '행정수도 이전'을 놓고 오락가락하는 입장을 보였다며 역공을 가했다. 현근택 캠프 대변인은 논평에서 "이 전 대표는 2003년 노무현 대통령 후보 대변인 시절 찬성입장이었다가 2004년 새천년민주당 원내대표, 2017년 국무총리일 때는 반대했다. 2018년 당 대표에 출마해서는 입장이 또 바뀌었다"며 "정치적 유불리에 따라 소신도 없이 눈치만 보면서 입장을 ...

    한국경제 | 2021.08.03 12:41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