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51-60 / 68,18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데스크 칼럼] 아무것도 하지 않은 정부

    ... 정부마저 공무원연금 개혁, 조선·해운·철강 등 전통산업 구조조정이라는 족적을 남겼음이 새삼 부각되는 건 아이러니다.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체결, 글로벌 금융위기 극복이란 성과를 냈던 노무현, 이명박 정부는 두말할 나위 없다. 8개월 뒤면 쌓인 숙제를 풀어야 할 새 정부가 들어서게 된다. 그리 길지 않은 시간이다. 누가 되든 맞닥뜨릴 소명은 분명할 것이다. 반발을 무릅쓰고 나아갈 것인가, ‘미래 세대에 짐만 ...

    한국경제 | 2021.07.25 17:32 | 송종현

  • thumbnail
    이낙연 "낡은 지역구도 지워야" vs 이재명 "발언 왜곡한 가짜뉴스"

    ... 사실상 ‘일베’와 같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지사 측은 1위 주자를 주저앉히기 위한 네거티브 공격이라고 반박했다. 이 지사 캠프 선대위원장인 우원식 의원은 기자회견을 열고 “김대중, 노무현의 정신을 훼손하는 망국적 지역주의로 지지율 반전을 노리다니 충격적”이라고 비판했다. 이 지사 측은 이 전 대표의 사과와 선거관리위원회 차원의 정책 경선 방안 강구 등을 요구했다. 김두관 의원도 “이 지사 ...

    한국경제 | 2021.07.25 17:19 | 고은이

  • thumbnail
    이준석 "아름다운 단일화 없다…장외주자 입당 늦어질수록 필패"

    ... 레이스에 미칠 영향이 주목된다. 이 대표는 지난 24일 SNS에 “윤 전 총장의 입당이 ‘8월이냐 11월이냐’를 이야기하는 분들은 솔직해져야 한다”며 “지난 서울시장 선거나 노무현-정몽준 후보 단일화 사례를 비춰볼 때, 당 경선 후 단일화 판은 내년 2월 후보등록일 전까지 갈 것”이라고 예측했다. 윤 전 총장이 국민의힘 경선에 당장 참여하지 않아도, 국민의힘 최종 대선후보가 결정된 11월 이후 야권 ...

    한국경제 | 2021.07.25 17:18 | 성상훈

  • thumbnail
    대선과 함께 돌아온 '新소장파'…元에 김용태, 崔에 김영우

    ... 한 자릿수 지지율을 끌어올려 야권 지형에 새바람을 일으키겠다는 구상을 갖고 있다. 김 전 의원은 통화에서 "원 지사는 유승민 전 의원보다는 당내 거부감이 덜하고 홍준표 의원보다는 중도 확장성이 월등하다"며 "가을이 되면 '노무현 신드롬'처럼 '원희룡 신드롬'이 나타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른바 '유승민계'로 불리는 유의동 의원·오신환 전 의원 등 신 소장파 출신들도 유승민 전 의원이 공식 출마 선언을 한 이후 본격 지원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이들은 ...

    한국경제 | 2021.07.25 16:00 | YONHAP

  • thumbnail
    盧 사위 곽상언, 與 적통 경쟁에…"노무현을 놓아달라" 호소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사위인 곽상언 변호사( 사진 )가 "노무현을 선거에서 놓아달라"고 호소했다. 최근 노 전 대통령 탄핵 문제를 두고 여권 대선주자들의 적통 경쟁이 과열된 데 따른 당부다. 곽 변호사는 지난 23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또 노무현 소환'이라는 제목의 짧은 글을 올렸다. 그는 "노무현을 선거에서 놓아달라. 노무현을 기준으로 편가르지 말라. 노무현을 적대적으로 소비하지 말라"고 ...

    한국경제 | 2021.07.25 15:06 | 이보배

  • thumbnail
    이재명-이낙연 또 충돌…이번엔 '백제 발언' 공방

    ... 중대한 실언"이라면서 "국가의 시계바늘은 숨가쁘게 앞으로 가는데, 국가 지도자가 되겠다는 분의 시계바늘은 한참 뒤로 돌아갔다"고 지적했다. 또 "우리는 지역구도를 타파하려 하셨던 김대중, 노무현 대통령의 생애에 걸친 투쟁을 기억한다. 그 투쟁을 훼손할 수 있는 어떤 시도도, 발상도 민주당과 우리 사회에 스며들어서는 안 된다. 진정으로 '확장'을 원한다면, 낡은 지역대립구도는 머릿속에서 완전히 지워야 한다"고 ...

    한국경제 | 2021.07.25 14:54 | 이보배

  • thumbnail
    정세균 "'강호축' 중부권 新수도권으로…靑 세종집무실 추진"

    ... 아울러 지역 대학이 연합해 공동운영하는 권역별 플랫폼 대학 육성도 약속하고 "1호 사업으로 충청권에 서울대 연계형 바이오·모빌리티 특화 플랫폼 대학과 대학도시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정 전 총리는 "신수도권 육성은 역대 민주정부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심화돼온 '서울 공화국' 해소의 강력한 수단이 될 것"이라며 "김대중 전 대통령이 열고 노무현 전 대통령이 진전시키고 문재인 대통령이 정착시킨 국가균형발전 과제를 이어받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7.25 14:30 | YONHAP

  • thumbnail
    백제발언 두고 서로 "지역주의 조장" 삿대질…막장 치닫나

    ... 뇌관으로 작용하면서 2강 주자인 이 지사와 이 전 대표의 공방 수위도 한계점에 다다르는 형국이다. 여기에 정세균 전 국무총리, 김두관 의원 등 여타 주자들도 올라타며 대치 전선이 복잡하게 뒤엉킨 채 확산하고 있다.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탄핵 문제를 고리로 한 과거사 논쟁에 이어 지역주의 논쟁으로 전선이 급격히 이동하는 모양새다. 당장 이 지사는 25일 페이스북에서 이 전 대표를 겨냥, "'이재명이 지역주의 조장했다'는 가짜뉴스 ...

    한국경제 | 2021.07.25 14:19 | YONHAP

  • thumbnail
    안철수 "드루킹 사과 없는 文 대통령, 진실 밝혀라"

    ... 대선, 그것도 자신의 운명이 직접 달린 선거에서 엄청난 일이 벌어지고 있다는 걸 몰랐을 리 없습니다. 최측근 중의 최측근으로 당시 문 후보 옆에 붙어다녔던 김 전 지사가 보고하지 않았을 리도 없습니다. 문 대통령은 어쩌면 그렇게도 노무현 전 대통령과 딴판입니까? 고 노무현 대통령은 최도술 비서관의 수뢰 사건이 터지자 "입이 열 개라도 그에게 잘못이 있다면 제가 책임을 져야 한다"라고 했습니다. 그런데 대법원의 최종 판결까지 난, 대한민국과 민주주의에 ...

    한국경제 | 2021.07.25 13:49 | 이보배

  • thumbnail
    안철수 "정통성 없는 장물정권"…범야권 '드루킹 대응' 제안

    ... 범죄수익에 기반한 '도둑정권'이자 '장물정권'이며 정권의 정통성은 처음부터 존재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그는 문 대통령을 향해 "왜 이처럼 천인공노할 범죄에 대해 어떠한 유감 표명이나 사과 한마디 없나. 어쩌면 그렇게도 노무현 전 대통령과 딴판인가"라면서 "드루킹 일당과 김 전 지사의 댓글 조작 공작을 어디까지 알고 있었나"라며 조속한 입장 표명 및 사과를 요구했다. 또한 "드루킹의 진짜 배후와 몸통, 그리고 '경인선' 및 다른 유사 조직들에 대한 수사에 ...

    한국경제 | 2021.07.25 13:37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