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68391-68400 / 68,75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진통겪은 노사정 대타협] 경제 우선..20여일 줄다리기 안팎

    ... 반대하면서도 실업대책과 노동기본권 보장 등에서 김당선자측의 "성의표시"가 있을 경우 논의할 수 있다는 입장을 고수했다. 쟁점사항에 대한 의견대립으로 노사정위가 난항을 겪자 김당선자측은 노동계 출신인 조성준 조한천의원과 노무현 부총재 등을 동원, 양대 노총측과 개별접촉을 벌였다. 특히 대기업개혁 정책의 "실권"을 쥐고 있는 박태준 자민련총재도 양 노총을 방문, 강력한 대기업개혁의지를 천명하며 설득에 나섰다. 김당선자측은 노동계와의 접촉을 통해 핵심쟁점이었던 ...

    한국경제 | 1998.02.06 00:00

  • [진통겪은 노사정 대타협] 한발씩 양보 .. 줄다리기 안팎

    ... 고수했다. 이로 인해 노사정위는 지난 4일까지도 고용조정 등에 대한 논의 자체에 들어가지도 못했고 논의는 제자리에서 맴돌았다. 쟁점사항에 대한 의견대립으로 노사정위가 난항을 겪자 김당선자측은 노동계 출신인 조성준 조한천의원과 노무현 부총재 등을 동원, 양대 노총측과 개별접촉을 벌였다. 특히 대기업개혁 정책의 "실권"을 쥐고 있는 박태준 자민련총재도 양 노총을 방문, 강력한 대기업개혁의지를 천명하며 설득에 나섰다. 김당선자측은 노동계와의 접촉을 통해 핵심쟁점이었던 ...

    한국경제 | 1998.02.05 00:00

  • [부음] 안충영 중앙대 국제대학원장 부친상 등

    ... 창영 경북사대부중 교사 부친상 =24일 오전6시30분 대구시 파티마병원 발인 26일 오전9시 (053)957-4404

    24일 오전6시30분 대구시 파티마병원 발인 26일 오전9시 (053)957-4404 노무현 국민회의 부총재 모친상 =24일 오전10시 경남 김해시 진영 24일 오전10시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화마을 자택 발인 26일 오전10시 (0525)42-3300 (한국경제신문 1998년 1월 26일자).

    한국경제 | 1998.01.26 00:00

  • '노/사/정 대책위' 구성 .. 위원장 한광옥 부총재

    ... 대통령당선자가 추진하고 있는 노.사.정간 고통분담 합의를 당차원에서 뒷받침하기 위해 한광옥 부총재를 위원장으로 "노.사.정 협의대책위"를 구성, 공식활동에 착수했다. 국민회의는 이날 오전 당사에서 간부회의를 열어 한부총재를 비롯 노무현 부총재, 조성준 방용석 한영애 김성곤의원 등 국회환경노동위소속의원, 박광태 정세균의원, 한국노총출신 조한천의원, 민주노총출신 이용범 춘천을지구당위원장 등 10명으로 대책위를 구성했다. 이에 앞서 대책위원인 노부총재와 조성준 ...

    한국경제 | 1998.01.08 00:00

  • ['선택 '97' 앞으로 1일] 3당 후보 '끝내기 지지' 호소

    ... 심판하자는 것이며, 경제를 살리기 위해서는 경제를 파탄낸 이회창후보의 집권을 막아야 한다"고 강조하며 집권후 경제청문회를 열어 행정적 책임을 묻겠다고 주장 했다. 국민회의측은 이날 김후보가 유세장에 도착하기 전 정대철 김근태 노무현 부총재, 최희준 김영환 의원 등 "파랑새유세단" 멤버들이 미리 진을 치고 지원연설을 통해 유권자들을 끌어모았다. 김종필 공동선대회의의장과 박태준 고문도 각각 경기 안성 송탄 오산 등 수도권과 경북 김천 구미 등지에서 지원유세를 ...

    한국경제 | 1997.12.16 00:00

  • ['선택 '97' 앞으로 2일] 영남 등 표몰이..'전략지역 공략'

    ... 대선의 최대 전략지인 부산을 방문하는 것으로 선거운동을 마감한다. 국민회의는 김대중후보가 남은 사흘간 서울과 수도권에 유세를 집중하고 김종필 선대회의의장은 충청권, 자민련 박태준총재와 박철언부총재는 대구.경북, 김정길 노무현부총재는 부산.경남을 각각 맡아 이들 지역의 부동표를 집중공략할 계획이다. 김후보는 이날 영등포역앞 등 3곳의 서울 거리유세를 통해 한나라당및 이회창 후보의 경제파탄책임론을 거론하고 자신의 경제외교 능력을 부각 시켰다. ...

    한국경제 | 1997.12.15 00:00

  • [선택 '97 D-20] '3당후보 움직임'..거리/시장서 '한표호소'

    ... 김후보는 이날 기자회견과 시장방문길에서 "김영삼 대통령뿐만 아니라 신한국당의 후신인 한나라당과 이회창 후보에게 현 경제파탄의 책임이 있다" 고 주장하고 대통령의 긴급재정경제명령권 발동을 강력히 촉구했다. 정대철 김근태 노무현 부총재가 단장이 된 "캠프 파랑새"는 전날에 이어 서울 지하철2호선 선릉역 강남역 등지에서 거리유세를 잇달아 갖고 "한나라 당의 경제파탄책임"을 성토했다. 김후보측은 거리유세에 일반시민들의 호응도가 높다고 판단, 이를 확대하기 ...

    한국경제 | 1997.11.28 00:00

  • "네탓" 공방에 민심 침묵..'경제파탄 책임' 대선 최대 쟁점

    ... 직원이 답변을 시원스럽게 잘 하자 "젊은 나이에 참 똑똑하다" 고 칭찬하며 "여러분들이 나라를 살리는데 앞장서 달라"고 당부하기도 했다. 국민회의는 이날 김의장 유세를 비롯해 전국 14곳에서 정당연설회를 가졌고 특히 김근태 노무현 부총재 신계륜 청년특위위원장 등은 서울 명동 등에서 거리유세를 계속했다. [[ 이인제 후보 ]] 국민신당 이후보는 공식 유세 첫날인 27일 경남지역을 훑고 다녔다. 이후보는 당초 강원지역을 첫 공략지역으로 잡았으나 "전략거점"인 ...

    한국경제 | 1997.11.27 00:00

  • ['97 선택 D-21] '대권 출사표' .. 국민회의 김대중 총재

    ... 당이름을 바꾸고 자신들과는 무관하다고 주장한다해서 책임을 면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박태준 총재는 IMF이사국 대사들을 잇달아 만나고 다음주중 일본을 방문, 국제금융지원을 호소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국민회의는 이어 유세차량 발대식을 가졌다. 이날 낮 여의도 증권가에서는 노무현 부총재 김민석 의원 등이 나서 "경제대통령, 외교대통령으로 경제를 살립시다"라며 첫 거리 유세를 벌였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11월 27일자).

    한국경제 | 1997.11.26 00:00

  • [후보자 등록 시작] "정권 교체" 대세몰이 .. 김대중

    ... 이탈표를 다시 끌어들이기 위한 방안마련에도 힘을 쏟고 있다. 이를 위해 김대중 총재는 이날 저녁 80년대 후반부터 90년대 초반까지의 대학총학생회 회장단과 간담회를 갖고 지지를 호소했다. 선거운동기간 동안 김민석 추미애 의원, 노무현 전의원 등 스타급 인사들로 거리유세팀을 구성, 수도권의 20~30대 유권자들을 겨냥한 물결유세도 계획 중이다. 국민회의는 이와함께 "국가부도사태" "법정관리경제" "경제신탁통치" 등으로 대변되는 "경제위기"의 책임론을 집중 ...

    한국경제 | 1997.11.25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