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68471-68480 / 70,39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노무현 "대통령-후보 관계정립"

    민주당 대통령후보 당선이 확실시되는 노무현(盧武鉉) 후보는 24일 "국정운영의 책임과 권한은 대통령에게 있다"면서 "당 대통령후보가 감놔라 배놔라 해선 안된다"고 말했다. 노 후보는 이날 연합뉴스 기자와의 통화에서 "앞으로 당과 조율, 공론을 형성해후보와 당, 대통령 3자간 합리적인 관계정립의 틀을 만들어야 할 것"이라며 "과거엔후보가 되면 대통령과 차별화하고 대통령을 욕하고 했지만 나는 그렇게 하지 않을것"이라고 강조했다. 자신이 추진중인 김대중(金大中) ...

    연합뉴스 | 2002.04.24 00:00

  • 노무현 "낡은 생각과 싸워야"

    민주당 노무현(盧武鉉) 대선경선 후보는24일 대미관계 및 언론문제, 현직 대통령과의 차별화 문제 등을 들어 "내가 사면초가가 아니라 `사면구가(四面舊歌)'에 둘러싸여 있다"며 "사방에 옛날 노래가 있는데낡은 생각과 싸워야 한다"고 주장했다. 노 후보는 이날 서울시내 지구당을 순방한 자리에서 대미관계와 관련, "미국이노무현에 대해 불안해할 것이라며 불안감을 조성하는 일부 한국사람이 있는데 이는사대주의적 잔재"라며 "과거처럼 대통령이 되려면 미국 조야에 ...

    연합뉴스 | 2002.04.24 00:00

  • 노무현 "낡은 생각과 싸워야"

    민주당 노무현(盧武鉉) 대선경선 후보는24일 대미관계 및 언론문제, 현직 대통령과의 차별화 문제 등을 들어 "내가 사면초가가 아니라 '사면구가(四面舊歌)'에 둘러싸여 있다"며 "사방에 옛날 노래가 있는데낡은 생각과 싸워야 한다"고 주장했다. 노 후보는 이날 서울시내 지구당을 순방한 자리에서 대미관계와 관련, "미국이 노무현에 대해 불안해할 것이라며 불안감을 조성하는 일부 한국사람이 있는데 이는사대주의적 잔재"라며 "과거처럼 대통령이 되려면 미국 ...

    연합뉴스 | 2002.04.24 00:00

  • [노무현후보 일문일답]

    민주당 대통령후보 당선이 확실시되는 노무현(盧武鉉) 후보는 24일 과거와 달리 김대중 대통령이 여당 당원이면서도 총재가 아니고,집단지도체제속에 대통령후보와 당권이 분리돼 있는 점 등을 감안한 듯 "대통령과후보, 당 3자간 합리적 관계의 틀을 공론화해 정립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노 후보는 이날 연합뉴스 기자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또 자신은 과거의 대통령후보들이 그랬던 것처럼 대통령에 대해 인위적인 차별화를 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거듭강조했다. ...

    연합뉴스 | 2002.04.24 00:00

  • 한나라 아성 TK지역에 새로운 기류

    6.13 지방선거를 50일 정도 앞두고 한나라당의 `아성'으로 여겨지고 있는 대구.경북지역에 다양한 정치세력들이 세력 확대에 나서눈길을 모으고 있다. 박근혜(朴槿惠) 의원이 추진중인 신당과 노무현(盧武鉉) 고문의 바람에 고무된민주당, 이재용(李在庸) 전 남구청장을 위시한 시민운동 세력, 한나라당 공천에서탈락한 무소속 인사 등의 움직임이 바로 그것이다. 박 의원의 신당에는 이의익(李義翊) 전 대구시장과 이정무(李廷武) 한국체육대총장, 김한규(...

    연합뉴스 | 2002.04.24 00:00

  • 청와대 "여야후보 확정후 면담"

    박선숙(朴仙淑) 청와대 대변인은 24일 민주당 노무현(盧武鉉) 대선경선 후보가 대선후보로 공식 확정된 후 김대중(金大中) 대통령을 예방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과 관련, "여야 대선후보가 확정된 뒤 공식요청이 있으면 검토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 대변인은 이날 오전 정례브리핑에서 "아직 노 후보로부터 공식적인 요청이없었다"면서 "(김 대통령과 노 후보의 회동 여부는) 여당만 아니라 야당 후보도 확정된 뒤 검토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

    연합뉴스 | 2002.04.24 00:00

  • [여 지도부 경선 후유증 우려]

    민주당이 오는 27일 전당대회에서 새로운 당지도부를 선출하게 되지만 경선과정에서의 이전투구식 상호 비방전으로 인해 후유증이심각할 것이라는 당내 우려가 고조되고 있다. 특히 노무현(盧武鉉) 후보 체제가 본격 출범하게 되면 가장 시급한 과제가 지방선거에 대비한 `당내 화합'이라는 점에서 노 후보와 새 지도부가 이를 어떻게 수습해 나갈 것인지가 과제로 대두될 전망이다. 대선후보 구도가 사실상 확정되면서 당권의 향방을 가늠할 최고위원 경선이 주목을 끌고 ...

    연합뉴스 | 2002.04.24 00:00

  • 이부영후보, "설의원 폭로 이회창후보 밀어주기 위한 것"

    ... 이부영(李富榮) 후보는 24일 "민주당 설훈 의원의 섣부른 폭로는 경선과정에서 이회창 후보에게 표를 몰아주기 위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 후보는 이날 오전 대구시내 그랜드호텔에서 열린 기자간담회를 통해 "민주당측이 대선을 '이회창-노무현' 구도로 치르려고 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 후보는 이어 "이회창 후보가 97년 대선에서 패배하고 최근 지지도가 추락한것은 모두 자신의 리더십 결함에 따른 것"이라며 "경선에서 의원들을 줄세우기 하는등 비민주적인 행위를 일삼는 ...

    연합뉴스 | 2002.04.24 00:00

  • 최병렬후보, "두고보면 재미있는 구경할 것"

    ... 제대로 진행해야 한다"면서 "어려움이 있지만 경선을 중간에 포기하는 일은 절대 없을것"이라고 강조했다. 최 후보는 박근혜(朴槿惠) 의원이나 민주당 이인제(李仁濟) 고문, JP와의 연대가능성에 대해 "절대 그런 일이 없을 것"이라고 부인했으며, 민주당 노무현(盧武鉉)고문의 약진에 대해서는 "그동안의 말과 행동에 비춰 노 고문이 대통령이 되면 재앙이 올 것"이라고 비난했다. (대구=연합뉴스) 문성규기자 moonsk@yonhapnews.co.kr

    연합뉴스 | 2002.04.24 00:00

  • [야 대구.경북 경선 안팎]

    ... 된다는 것은 우물안 대세론"이라고 주장했다. 마지막으로 이회창 후보는 "대구경북은 어머니의 따뜻한 품과 같다"며 "김대중정권의 계승자이자 정치적 아들이 어떻게 영남후보가 될 수 있느냐"면서 "영남이 4년간 고통을 당하고 있을때 노무현 후보는 어디서 무엇을 했느냐"고 공격했다. 그는 이어 "대통령은 추악한 정치공작을 중단하고 대통령 일가 부정축재의 진상을 밝히고, 세 아들을 법의 심판대에 세워야 하며, 대통령 자신이 조사받을 것을 요구한다"면서 "대구경북은 부패하고 ...

    연합뉴스 | 2002.04.24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