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68491-68500 / 70,13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與 인천경선 노무현 1위

    與 인천경선 노무현 1위. (연합뉴스)

    연합뉴스 | 2002.04.06 00:00

  • 야, 對노무현 파상공세

    한나라당은 6일 민주당 노무현(盧武鉉) 대선 경선후보의 `언론발언' 진위 논란과 관련, 후보사퇴를 요구하는 등 공세수위를 바짝높였다. 특히 안희석 부대변인은 논평에서 "우리당은 앞으로 국민의 올바른 판단을 돕기위해 한가지 한가지씩 노 후보의 거짓 언행을 지적할 것임을 미리 밝혀둔다"고 거친공세를 예고했다. 이재오(李在五) 총무는 "노 후보 발언이 개인발언인지, 대통령이나 민주당과 교감이 있은 것인지 조사할 필요가 있으며, 노 후보의 `국기문란' ...

    연합뉴스 | 2002.04.06 00:00

  • 노무현 인천경선도 1위

    민주당 대선후보 경선 10번째 지역인 6일 인천경선에서 노무현(盧武鉉) 후보가 1천22표(51.9%)로 1위를 차지, 종합득표에서 2위 이인제(李仁濟) 후보와의 표차를 438표차로 벌렸다. 이날 인천전문대 체육관에서 열린 대회에서 이 후보는 816표(41.4%)로 2위, 정동영(鄭東泳) 후보는 131표(6.7%)로 3위를 각각 차지했다. 지금까지 실시된 10개지역 경선 득표누계에서 노 후보는 6천722표(45.9%)로 6천334표(43%)의 이 ...

    연합뉴스 | 2002.04.06 00:00

  • 與, 문광위 소집요구 거부

    민주당 정균환(鄭均桓) 원내총무는 6일 한나라당과 자민련이 노무현(盧武鉉) 고문의 `언론발언' 진위논란을 따지기 위한 국회 문화관광위 소집을 추진하는 데 대해 "노 고문이 식사자리에서 개인적으로 한 얘기를 갖고 국회에서 따지자는 것은 어불성설이며 여당의 대선 예비후보를 상처내기 위한 정치공세"라고 일축했다.. 문광위 민주당측 간사인 심재권(沈載權) 의원도 "단적으로 정치공세에 불과하다"며 "아직 노 고문 발언의 진위도 모를 뿐 아니라 그 내용이 ...

    연합뉴스 | 2002.04.06 00:00

  • 참석기자 "폐간 발언 있었다"

    민주당 노무현(盧武鉉) 고문의 `메이저 신문 국유화'와 `동아일보 폐간' 발언 여부 논란과 관련, 지난해 8월 노 고문과의 저녁식사모임에 참석했던 일부 기자들은 "국유화 발언은 없었고, 폐간이라는 표현은 있었다"고 밝혔다. 당시 모임에 참석했던 `한겨레 21'의 임석규기자는 6일자 한겨레신문에서 "노고문은 `동아일보와 기자들에게 애정을 갖고 있으며 희망을 걸고 있다'고 말하고 사주로부터 독립해서 기자들이 신문논조에 영향력을 확대할 수 있어야 한다는 ...

    연합뉴스 | 2002.04.06 00:00

  • 與, 인천경선 수도권 표심 주목

    ... 3천522명)은 수도권 지역의 첫 승부라는 점에서 앞으로 최대 선거구인 경기와 서울지역 경선과 관련, 주목된다. 인천지역은 또 충청권 출신 유권자가 30% 안팎으로 비교적 많은 지역이어서, 전날 대구 경선에서 종합선두를 탈환한 노무현(盧武鉉) 후보의 `노풍'과 충청지역 출신인 이인제(李仁濟) 후보간의 대결 결과가 관심을 모으고 있다. 노 후보는 지금까지 9개 시도 경선에서 확인된 전국적으로 고른 득표력을 바탕으로 본선 경쟁력 우위를 내세우며 인천에서 `노풍'의 ...

    연합뉴스 | 2002.04.06 00:00

  • thumbnail
    목타는 후보들

    6일 오후 인천전문대체육관에서 열린 민주당 인천경선대회에서 연설을 마친 노무현후보와 이인제후보가 목을 축이고 있다. (인천=연합뉴스)

    연합뉴스 | 2002.04.06 00:00

  • 盧.李 `언론발언' 진위 공방

    민주당 노무현(盧武鉉) 이인제(李仁濟)대선 경선후보는 6일 노 후보의 `메이저신문 국유화및 동아일보 폐간' 발언의 진위를 놓고 공방을 계속했다. 이 후보측의 김윤수 공보특보는 "노 후보의 언론관련 발언이 있었던 지난해 8월저녁식사에 참석한 일부 기자가 `동아일보 폐간발언이 있었다'고 확인함으로써 노후보가 거짓말한 것으로 드러났다"며 `말바꾸기' 공세에 나섬으로써 `거짓말' 시비로 비화될 전망이다. 그러나 노 후보는 이날 "신문사 국유화든 폐간이든 ...

    연합뉴스 | 2002.04.06 00:00

  • 盧.李 공방 당안팎 파문

    민주당 대선후보 선출을 위한 6일 인천지역 경선합동유세에서 노무현(盧武鉉) 후보가 특정 2개신문을 지목해 "민주당 경선에서 손떼라"고 주장했다. 또 이인제(李仁濟) 후보도 그동안 노 후보 장인의 좌익경력을 간접적으로 거론하던 데서 벗어나 자신이 직접 제기하며 노 후보에 대한 이념공세를 강화하는 등 민주당 경선과정에서 제기된 언론.사상 문제가 당안팎으로 파문을 일으키고 있다. 노 후보는 자신의 `국유화.폐간' 발언여부 논란과 관련, "국유화, 폐간 ...

    연합뉴스 | 2002.04.06 00:00

  • 盧-李 `언론발언' 논란

    민주당 노무현(盧武鉉) 후보는 5일 `동아일보 폐간' 발언 여부 논란에 대해 "언론사 폐간은 군사쿠데타를 하지 않고는 상식밖의 불가능한 일"이라면서도 "어떤 기자가 내가 그말을 했다고 보도했다는데 내가 100% 확신할 수 없기 때문에 기억밖의 일이며 (했더라도) 의미를 담아서 한 일은 없다"고 말했다. 노 후보는 이날 저녁 인천지역 방송인 iTV 주최 후보토론회에서 자신의 `주요신문 국유화' 발언 여부에 대해서는 "그런 생각을 가져본 일도 없고 ...

    연합뉴스 | 2002.04.06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