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68501-68510 / 70,17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민노당 공개이념논쟁 제안

    ... 기자회견을 갖고 "최근 여야 대선후보들간에 벌어지고 있는 색깔논쟁은 건강한 정책대결이 아니라 정략적 흠집내기로 일관하고 있다"며 공개적인 이념논쟁을 여야 후보들에게 제안했다. 민주노동당은 생산적인 이념논쟁을 위해 논쟁 당사자인 민주당 노무현(盧武鉉)이인제(李仁濟) 고문과 한나라당 이회창(李會昌) 전 총재, 권 대표간 4자 공개토론회 또는 민주당과 한나라당, 민주노동당간 3당 정책토론회를 열 것을 주장했다. (서울=연합뉴스) 맹찬형기자 mangels@yna.co.kr

    연합뉴스 | 2002.04.08 00:00

  • 정동영 언론공방 중단촉구

    민주당 대선후보 경선에 출마중인 정동영(鄭東泳)고문은 8일 최근 격화되고 있는 이인제(李仁濟) 노무현(盧武鉉) 두 후보간의 언론공방을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정 고문은 이날 당사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대통령선거는 경선이후가 더 중요하나 최근의 색깔공방과 이에서 파생된 언론관련 발언 파문은 지극히 우려스럽다"며"오늘 이후 두 후보는 언론 공방을 무조건 중단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현재의 합동유세와 장외공방, TV토론만으로는 후보들의 ...

    연합뉴스 | 2002.04.08 00:00

  • [盧-李 '언론관' 방송대결]

    민주당 노무현(盧武鉉) 이인제(李仁濟) 후보가 8일 MBC, SBS 라디오방송에 출연, 노 후보의 `언론발언' 진위를 놓고 다시 충돌했다. 이 후보는 작년 8월 당시 노 후보와 함께 식사를 했던 기자 3명의 일치된 진술을 확보했다며 노 후보의 `주요신문 국유화' `폐간' 발언은 사실이라고 주장했으나노 후보는 전혀 근거가 없고 사리에 맞지않는 얘기라며 거듭 부인했다. 특히 노 후보는 조선일보가 `노무현 죽이기'에 나섰다고 주장하고, 이 후보도 6일자 ...

    연합뉴스 | 2002.04.08 00:00

  • 연청 '경선 조직가담설' 일축

    ... 배정받았다"고 설명했다. 한화갑(韓和甲) 고문의 부산연청 모임에 참석해 발언한 문희상(文喜相) 의원도별도 자료를 통해 "연청은 중립을 지켜야 한다고 강조했을 뿐"이라며 `제주에서 연청이 한 고문을 지지하고 광주, 강원도에서 노무현 후보를 지지했다'고 문 의원이발언한 것으로 폭로한 이 후보측의 주장을 부인했다. 문 의원은 또 "당내 경선과 관련해 대통령과 당과 연청을 개입시키려는 행위는 없어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서울=연합뉴스) 김현재기자 kn0209...

    연합뉴스 | 2002.04.08 00:00

  • JP "보혁구도 헤쳐모여야"

    자민련 김종필(金鍾泌.JP) 총재가 8일 최근 정국변화에 대해 기대 섞인 전망을 내놨다. 민주당 노무현(盧武鉉) 후보가 급부상하면서 대선구도가 김 총재의 예견대로 보혁대결로 변화할 조짐을 보이고 있는데다 한나라당 최병렬(崔秉烈) 후보가 보수대통합론과 권력구조 개편을 들고 나온데 따른 것이다. 김 총재는 이날 오전 마포당사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외롭게 내각제 주장을해왔는데 이제 조금씩, 희미하게나마 접근해가는 이야기가 나오고 있다"며 "시간을좀 ...

    연합뉴스 | 2002.04.08 00:00

  • 野 문광위 소집 요구

    한나라당은 8일 민주당 노무현(盧武鉉) 고문의 언론발언 진위 논란과 관련, 진상규명을 위한 국회 문화관광위 소집을 요구하고 노 고문의 경선후보 사퇴를 거듭 촉구했다. 박관용(朴寬用) 총재권한대행은 당 화합.발전특위를 주재하면서 "민주당 경선에서 언론에 대한 폭력적 발언이 나오고 있으며, 이는 자유언론의 취지를 훼손하는 것으로 사회에 혼란을 일으키고 있다"면서 "자유언론을 훼손하는 일에 대해선 그 내용을 명백히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이강두(李康斗) ...

    연합뉴스 | 2002.04.08 00:00

  • 정동영 "언론공방 과장돼"

    민주당 대선후보 경선에 참여중인 정동영(鄭東泳)후보는 8일 노무현.이인제 후보간 대립에 대해 "음모론, 색깔론 모두 시대착오적이며 언론관도 조금 과장된 측면이 있다"고 이 후보에 비판적 입장을 보였다. 정 후보는 이날 오전 CBS 뉴스레이더에 출연해 "국가지도자의 발언 하나하나에는 품격이 있어야 하지만 (이를 이용해) 선동적으로 상대를 깎아내리고 하는 것, 온통 이것으로 채워지는 것은 불만"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끝까지 내 목소리를 내겠다"며 ...

    연합뉴스 | 2002.04.08 00:00

  • 정동영 고문 "경선에 끝까지 참여하겠다"

    ... 이날 오후 여수, 고흥, 순천,광양 등 전남 동부지역 지구당을 방문, 당직자 및 대의원들에게 이같이 말하고 "당초 경선은 내가 발의해 채택된 것인 만큼 사퇴하지 않고 최선을 다하겠다"고 거듭강조했다. 그는 이어 최근 이인제, 노무현 두 후보간의 언론공방 등과 관련, "후보경선이 끝나 대선을 치를 때 상대방과 당에 상처만 주게된다"며 "더 이상의 공방을 중단하고 경선 결과에도 깨끗이 승복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여수=연합뉴스) 최은형 기자 ohch...

    연합뉴스 | 2002.04.08 00:00

  • 盧風 '수퍼 3연전' 휩쓸어..'대세 굳히기' 양상..인천.경북경선 의미

    민주당 노무현 후보가 6일 인천에 이어 7일 경북지역 경선에서 승리함으로써 사실상 '노무현 대세론'을 굳히는 양상이다. 특히 인천지역 경선결과는 서울 경기 등 수도권경선의 풍향계라는 점에서 노 후보의 인천경선 승리는 수도권도 '노풍(盧風)의 영향권'에 들어있음을 보여주는 것으로 볼 수 있다. ◇인천·경북 경선결과 의미=노 후보가 대구에 이어 인천과 경북등 주말 3연전을 모두 승리로 장식함으로써 노풍의 위력을 대내외에 과시했다. 경북지역은 대구에 ...

    한국경제 | 2002.04.07 18:57

  • 노무현 선두 질주 .. 인천.경북 경선 1위

    민주당 노무현 후보가 인천(6일) 경북(7일)지역에서 잇따라 열린 대선후보 경선에서 모두 1위를 차지했다. 노 후보는 이로써 종합득표 2위인 이인제 후보와의 격차를 1천16표차로 벌렸다. 노 후보는 7일 포항에서 열린 경북지역 경선에서 1천2백46표(59.4%)를 얻어 6백68표(31.9%)를 얻은 이 후보를 5백78표차로 누르고 1위를 차지했다. 정동영 후보는 1백83표(8.7%)를 얻었다. 노 후보는 이에 앞서 6일 인천지역 경선에선...

    한국경제 | 2002.04.07 18: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