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68511-68520 / 68,93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정치면톱] 3당 지도부 부산에 간 까닭은..'민심 잡기' 나서

    국민회의 김영배 총재권한대행, 자민련 박태준 총재, 한나라당 이회창 총재 등 3당수뇌부들이 15일 일제히 부산을 찾았다. 국민회의에선 노무현 부총재등 부산출신 당직자들이 김영배 대행을 수행했고 자민련은 박 총재와 김용환 수석부총재, 당3역등 17명의 의원이 전면에 나서 부산민심을 추스렸다. 한나라당은 부산출신 의원들 외에도 양정규 부총재 신경식 사무총장 등 소속의원 40여명이 부산거리를 누볐다. 마치 여의도 정가를 그대로 옮겨놓은 듯한 ...

    한국경제 | 1999.04.15 00:00

  • 여권, 중견지도자 육성

    ... 많아도 장년층이 빈약해 김대중 대통령이나 김종필 총리 이후 리더십의 공백이 예상되고 있는 상황이기 때문이다. 또 정가의 화두가 되고 있는 젊은 일꾼 수혈을 위해 이들을 견인해 낼 수 있는 중견 지도자들이 필요하다는 판단도 포함돼 있다. 이와관련 여권내에서는 국민회의 김근태 노무현 부총재와 한화갑 전총무, 이인제 당무위원과 자민련의 박철언 부총재등의 향후 행보를 주목하는 분위기다.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4월 16일자 ).

    한국경제 | 1999.04.15 00:00

  • 국민회의 중진들 '명암교차' .. 단일지도체제 가닥

    ... 민주평통부의장도 외곽에 머물면서도 권노갑 고문과의 골프회동 등을 통해 전당대회를 향한 행보를 가속화하는 분위기이다. 이들에 대해서는 당내 실세그룹인 동교동계가 나름대로 대표후보로 밀고 있다는 설이 나돌고 있지만 일각에서는 "당을 잘 알지 못한다"는 비판론도 제기하고 있다. 여기에 경남도지부장을 맡은 노무현 부총재도 PK출신으로서 "부산.경남 당권론"을 제기하고 있어 관심을 모으고 있다.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3월 13일자 ).

    한국경제 | 1999.03.12 00:00

  • 구로을 후보 이강래씨 선정 .. 국민회의

    국민회의는 22일 조직강화특위를 열어 내달 30일 재선거가 치러지는 서울 구로을의 지구당 조직책에 이강래 전 청와대 정무수석을 선정했다. 또 노무현, 장을병 부총재를 각각 경남과 강원도 도지부위원장에 내정했다.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2월 23일자 ).

    한국경제 | 1999.02.23 00:00

  • [정치면톱] '새팀으로 재보선' 3월설 대두..'당정개편 시기'

    ... 재.보궐 선거에 출마, 원내에 진출하는 것이 필요조건은 아니지만 바람직한 과정이다. 하지만 김 실장 스스로가 선거에 나설 뜻이 없는데다 재보궐선거가 치러지는 지역은 김 실장이 나서기가 마땅치 않다. 이종찬 국정원장이 노무현 의원이 지역구를 부산으로 옮기면서 공백이 된 서울 종로구 출마를 위해 현직에서 물러날지는 좀 더 지켜봐야 할 부분이다. 오는 9월 65세 정년에 달하는 한승헌 감사원장이 김 대통령에게 선택의 폭을 넓혀주기 위해 조기 퇴진할 지도 관심이어서 ...

    한국경제 | 1999.02.18 00:00

  • 노무현 부총재 '부산 출마' 선언 .. 영남 차세대주자 노려

    노무현 국민회의 부총재가 9일 기자회견을 갖고 내년 16대 총선에서 서울 종로가 아닌 부산,경남지역에서 출마하겠다고 공식 선언한 것을 놓고 그 배경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노 부총재는 자신의 결심 배경은 지역갈등 해소에 있음을 강조했다. "지역갈등이 모든 것을 망가뜨리고 있다"고 말한 노 부총재는 "똑같은 사실도 지역을 오가면 흑이 백이 되고 백이 흑이 되는 상황에서 진보와 보수가 무슨 의미가 있느냐"고 반문했다. 그러나 노 부총재의 ...

    한국경제 | 1999.02.09 00:00

  • [뉴스파일] 김대중 대통령, 여권 PK 인사와 만찬

    김대중 대통령은 이르면 9일 김기재 행자부장관, 김정길 청와대정무수석, 국민회의 서석재 노무현 김운환의원, 심완구 울사시장 등 부산.경남지역 출신 여권인사를 청와대로 초청, 만찬을 함께하며 동서화합을 위한 정치개혁 문제를 논의할 계획이다.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2월 9일자 ).

    한국경제 | 1999.02.08 00:00

  • '교원정년 62세' 통과...내년8월말 1만2,647명 퇴직

    ... 교육위는 또 복수교원 단체를 허용하는 내용의 "교원단체의 설립 및 단체교섭에 관한 법률안"도 함께 표결에 부쳐 찬성 10,반대 2,기권 4명 으로 통과시켰다. 한나라당과 자민련 의원 전원은 찬성한 반면 국민회의에서는 설훈 (설훈) 노무현(노무현)의원이 반대했으며 정희경(정희경)의원 등 4명은 기권했다. 그러나 이 법안은 지난 29일 환경노동위에서 의결한 교원노조 설립을 허용하는 내용의 "교원노조 설립 및 운영에 관한 법률안"과 정면으로 배 치돼 앞으로 법사위에서 ...

    한국경제 | 1998.12.30 00:00

  • [정치면톱] 국회, 예결위/2개 상임위 내년 예산 심의

    ... 서해안고속도로 완공기간을 단축하기 위해 사업비를 확대 투자하고 전주 신공항 건설 예산도 신규로 계상했다"며 "그러 나 경부고속철도의 대구 이남 구간에 대한 예산은 전액 삭감해 지역차별과 영남 푸대접을 여실히 보여줬다"고 따졌다. 국민회의 노무현 의원은 "사업성 검토와 타당성 평가가 졸속으로 이뤄진 경부고속철도와 새만금 간척사업, 인천 국제공항 건설 등에 대해 국회에서 재평가 작업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지방재정 확보 방안 =한나라당 이원복 의원은 "6대 도시의 ...

    한국경제 | 1998.11.24 00:00

  • [국감 지상중계] 교육부 사학비리 척결 '말뿐'

    ... 총장, 교수협의회 회장 등 대학관계자들을 증인으로 출석시켜 사학비리에 대한 약식 "청문회"를 가졌다. 또 이해찬 교육부장관을 상대로 사학비리에 대한 교육부의 미온적인 대응을 지적하고 조속한 대책마련을 촉구했다. 국민회의 설훈 노무현 의원 등은 "청주대(청석학원)의 설립자 2세인 김준철 전 이사장은 싯가 3백억원에 달하는 법인토지 1백90여필지를 횡령한 사실이 감사원에 적발됐으나 여전히 학교운영에 깊이 관여하고 있다"며 대책을 따졌다. 한나라당 김정숙 의원은 ...

    한국경제 | 1998.11.02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