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68521-68530 / 70,40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盧 50.4% 李 34.7%"-R&R

    여론조사전문회사인 '리서치 앤드 리서치'는 22일 12월 대선에서 민주당 노무현(盧武鉉) 후보와 한나라당 이회창(李會昌) 후보간 양자대결을 가상할 경우 노 후보의 지지도가 50.4%로, 이 후보(34.7%)보다 15.7% 포인트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 회사가 지난 20일 전국 성인남녀 800명을 대상으로 전화조사를 실시, 22일발표한 분석자료에 따르면 노무현-이회창-박근혜(朴槿惠) 의원간 3자구도에선 42.8-32-13.8%로, ...

    연합뉴스 | 2002.04.22 00:00

  • 정동영 "신당창당은 경선불복"

    ... 관련, "긴장감을 갖고 끝까지 가야 하며 국민경선을 막바지까지 살려보겠다는 선택이었다고 보며 이같은 경기도민의 선택에 놀랍고 존경을 드린다"고 말하고 "경기도 경선이 장난친 것 아니냐는것에 동의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정 후보는 노무현(盧武鉉) 후보가 지난 20일 부산경선 유세에서 자신에 대한 지지를 유도한 발언에 대해 "유권자들을 우습게 대접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노풍'(盧風)에 대해 "국민의 정치에 대한 변화 갈망이 노풍으로 일고 있기 때문에 ...

    연합뉴스 | 2002.04.22 00:00

  • 與 경기경선 이변...정동영 1위 .. 野 제주서도 이회창 1위

    민주당 정동영 후보가 21일 경기지역 대선후보 경선에서 노무현 후보를 누르는 이변이 연출됐다. 그러나 누적득표에선 노 후보가 여전히 큰 표차로 선두를 지켰다. 정 후보는 이날 성남 실내체육관에서 열린 경기지역 경선에서 1천4백26표(54.5%)를 획득,1천1백91표(45.5%)를 얻은 노 후보를 2백35표차로 눌렀다. 이에 앞서 20일 열린 부산지역 경선에선 노 후보가 1천3백28표(62.8%),정 후보가 7백96표(37.5%)를 각각 얻었다. ...

    한국경제 | 2002.04.21 19:44

  • 정동영 민주당 경기경선 1위

    이변이 일어났다. 민주당 대선후보 경기 경선에서 정동영(鄭東泳) 후보가 1,425표(54.5%)를 얻어 1위를 차지했다. 21일 성남 실내체육관에서 오전, 오후로 나뉘어 실시된 민주당 대선후보 경기 경선에서 노무현 후보는 1,191표(45.5%)를 얻어 2위를 차지했다. 이날 투표율은 극히 저조해 20.9%를 기록했다. 한경닷컴 이창환 기자 big3@hankyung.com

    한국경제 | 2002.04.21 18:55

  • ['정치'를 바꿔야 '경제'가 산다] 3부 : (8) 기부문화 정착

    ...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기독민주당(CDU)은 전체수입의 40%가 당비다. 기독사회당(CSU)도 당비가 25%다. 우리나라에도 소액다수의 기부문화가 서서히 싹을 틔우고 있다. 최근 인터넷과 ARS를 통한 민주당 노무현 후보의 모금액이 1억원을 돌파했다. 그러나 유권자 가운데 기부에 참여하는 수는 아직 미미한 수준이다. 당원 가운데 당비를 내는 비율도 10%에도 못미친다는게 정당관계자들의 설명이다. 미국 시민단체 커먼코즈의 수잔 콰트로니 사무국장은 ...

    한국경제 | 2002.04.21 18:45

  • 野 영남단체장 盧風막기 '비상'..부산.울산 만만찮은 승부 예상

    한나라당이 오는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텃밭인 영남권 단체장 수성에 비상이 걸렸다. 민주당 대선후보로 사실상 확정된 노무현 고문이 "영남지역에서 전패할 경우 재신임을 묻겠다"고 배수진을 치며 '노풍'을 지방선거로까지 이어나갈 움직임이기 때문이다. 노 고문측은 김영삼 전대통령의 협력을 얻어 한나라당에서 내세울 후보를 능가할 후보를 내세운다는 전략이다. 한나라당은 특히 부산과 울산을 경계지역으로 판단하고 있다. 한 당직자는 "노 고문이 부산 ...

    한국경제 | 2002.04.21 17:57

  • 386 측근.40~50代 참모가 주축 .. 노무현 누가 돕나

    민주당의 노무현 고문이 대선후보로 사실상 확정됨에 따라 노 후보의 경선캠프로 시선이 몰리고 있다. 노 후보 캠프는 지난 90년대초 설립한 지방자치실무연구소(현 자치경영연구원)가 모태다. 이때부터 노 후보를 돕던 이광재 기획팀장,안희정 행정지원팀장,서갑원 정무특보,김만수 공보팀장 등 "386세대"가 최측근으로 꼽힌다. 노 후보가 작년 3월 해양수산부장관을 그만두고 본격적으로 경선을 준비할 무렵 합류한 40~50대 참모그룹은 캠프의 주축을 이루고 ...

    한국경제 | 2002.04.21 17:56

  • 與野경선 노무현.이회창 압승..與 부산.野 제주에서

    민주당과 한나라당의 대선후보 경선에서 노무현 후보와 이회창 후보가 압승을 거두며 1위를 각각 지켰다. 노 후보는 지난 20일 부산 사직동 실내체육관에서 열린 부산지역 경선에서 유효투표 2천1백24표 가운데 1천3백28표(62.8%)를 얻어 선두를 고수했다. 정동영 후보는 7백96표(37.5%)를 획득했다. 제주 한라체육관에서 20일 열린 한나라당 제주지역 경선에선 이회창 후보가 3백61표(73.4%)를 얻어,65표(13.2%)를 얻은 2위 최병렬 ...

    한국경제 | 2002.04.21 17:55

  • 노무현후보 일문일답

    민주당 노무현(盧武鉉) 후보는 21일 경기 경선에서 정동영(鄭東泳) 후보에게 뜻밖의 일격을 당한 데 대해 "경선에 대한 진지함이 떨어지면서 선거인단이 또다른 생각을 섞어본 것 아닌가 생각한다"면서 "국민이 국민경선이라는 역사적 행사를 조금 가볍게 생각하지 않을까 걱정된다"고 말했다. 다음은 일문일답 요지. --오늘 경선 결과 이유를 어떻게 생각하나. ▲나도 잘 모르겠다. 경선에 대한 진지함이 떨어지면서 선거인단이 가벼운 마음으로 또다른 생각을 ...

    연합뉴스 | 2002.04.21 00:00

  • [野경선 초반 판세와 전망]

    ... 승패와 관계없이 '과학대통령론'을 끝까지 고수, 이미지 제고를 꾀하기로 했다고 측근이 전했다. 이에 반해 이회창 후보는 경선 승부는 이미 판가름 났다는 판단에 따라 기존 지지도를 크게 침해받지 않는 선에서 당내 경쟁보다 민주당 노무현(盧武鉉) 후보를 겨냥한 대국민 행보에 주력할 계획이다. 이와 관련, 이회창 후보 진영내에선 경선 득표율을 '조정'해야 한다는 얘기도 나오고 있다. 지나친 `득표독점'이 경선에 대한 국민적 관심을 떨어뜨리고 타 후보의 불공정 경선시비를 ...

    연합뉴스 | 2002.04.2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