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68541-68550 / 70,08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李-盧 라디오방송 대결]

    민주당 대선후보 경선 라이벌인 이인제(李仁濟)노무현(盧武鉉) 후보가 1일 KBS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 이념문제 등을 놓고 공방을 벌였다. 먼저 노 후보는 이 후보의 이념공세에 대해 "이념대결의 시대는 지나갔다"고 전제, "사실을 부분적으로 왜곡, 조작해서 공격하니까 꼬이고 복잡해진다"면서 "이는독재정권이나 극우언론이 했던 것"이라고 일축했다. 노 후보는 특히 88년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재벌해체' 등을 주장했던 입장을 바꾸었느냐는 물음에 "상황이 ...

    연합뉴스 | 2002.04.01 00:00

  • `총파업' 與주자 입장

    민주당의 대선주자들은 민주노총이 발전노조 파업을 지원하기 위해 2일 총파업에 돌입키로 한 데 대해 한목소리로 파업자제를 당부했지만 원인 분석과 해법에서는 차이를 보였다. 노무현(盧武鉉) 후보는 1일 라디오 방송에 출연, "정부가 너무 결론에 집착하고조정력에 빈곤함을 보여주고 있고, 노동계도 시간을 갖고 대응할 수 있는데 승부에너무 집착하는 경직된 태도를 갖고 있는 것 같다"며 "과정을 조정해나갈 정치력이필요하다"고 양비론을 폈다. 노 후보는 발전 ...

    연합뉴스 | 2002.04.01 00:00

  • 영.호남서 '盧風' 이어져 .. 전북.경남 경선 분석.전망

    경남 마산(30일)과 전북 익산(31일)의 주말 대회전은 노풍(盧風)이 '대세론'으로 굳어지고 있음을 입증한 한판 승부였다. 노무현 후보가 텃밭인 영남에 이어 호남에서도 1위,본선 경쟁력을 인정받았기 때문이다. 그러나 전체 경선일정의 25.8%밖에 소화되지 않은 만큼 마지막 순간까지 결과를 지켜봐야 한다는 관측도 적지 않다. ◇노풍 이어져=지난주 정가를 뒤흔든 이인제 후보의 경선포기 파동과 이념·정책공방에도 불구하고 노풍은 계속됐다. 노 후보는 ...

    한국경제 | 2002.03.31 18:37

  • 노무현 전북.경남 경선 1위 .. 399표차로 이인제 추격

    민주당 노무현 후보가 경남(30일)과 전북(31일)지역에서 잇따라 열린 대선후보 경선에서 모두 1위를 차지했다. 이로써 노 후보는 종합득표 1위인 이인제 후보와의 격차를 지난주 1천6백90표에서 3백99표로 대폭 좁혔다. 노 후보는 31일 전북 익산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전북지역 경선에서 7백56표(34.3%)를 얻어 1위를 차지했다. 7백38표(33.5%)를 얻은 정동영 후보가 2위에 올랐고,이인제 후보는 7백10표(32.2%)를 얻었다. 이에 ...

    한국경제 | 2002.03.31 18:29

  • [민주경선 향후 전망] 영.호남서 '盧風' 이어져

    경남 마산(30일)과 전북 익산(31일)의 주말 대회전은 노풍(盧風)이 '대세론'으로 굳어지고 있음을 입증한 한판 승부였다. 영남에 이어 호남에서도 노무현 후보의 본선 경쟁력이 인정을 받았기 때문이다. 그러나 전체 경선일정의 25.8% 밖에 소화되지 않은 만큼 마지막 순간까지 결과를 지켜봐야 한다는 관측도 적지 않다. ◇노풍 이어져=지난주 정가를 뒤흔든 이 후보의 경선포기 파동과 이념·정책공방에도 불구하고 노풍은 계속됐다. 노 후보는 특히 ...

    한국경제 | 2002.03.31 17:38

  • [盧후보 마산경선 압승배경] 지역성향 몰표로 李후보 눌러

    지난달 30일 경남 마산 실내체육관에서 벌어진 민주당 대선후보 경선에선 노무현 후보가 지역성향 투표 등이 반영된 몰표를 획득,이인제 후보를 큰 차로 눌렀다. 이념논쟁,정계개편론 등의 파장을 우려했던 노무현 후보진영은 예상밖의 압승에 크게 고무된 표정이었다. 노 후보는 개표결과 발표 직후 "지역적 요소가 없지는 않으나 지역편중으로 해석하지 말아달라"면서 "안정속에 개혁을 이뤄낼 것"이라며 소감을 피력했다. 반면 50%대의 낮은 투표율에 일말의 ...

    한국경제 | 2002.03.31 16:12

  • 이회창 총재 3일 대선출마 공식선언

    ... 필요성과 이 총재가 대통령이 돼야 하는 이유를 명쾌하게 제시하는 기회로 활용한다는 방침이다. 따라서 전국 각지를 누비며 생생한 민심을 듣는 민생투어와 각 분야 전문가들과의 대화 등 리스닝 투어도 조만간 재개할 계획이다. 특히 '노무현 돌풍'으로 흔들리는 영남권 표심을 잡기 위해 4·13 총선 공천파동으로 소원해진 이 지역 출신 정치인들과의 관계개선도 적극 추진할 것으로 보인다. 이밖에 각 분야의 40대 전문가들을 대거 영입하고 가족과 빌라문제 등 각종 의혹과 소문에 ...

    한국경제 | 2002.03.31 16:11

  • thumbnail
    이인제-노무현 후보 악수

    이인제(오른쪽).노무현 후보가 31일 익산 실내체육관에서 열린 민주당 전북 경선에 출전,정동영 후보를 사이에 두고 악수하고 있다. /익산

    연합뉴스 | 2002.03.31 16:08

  • "左후보 안돼" "음모론 그만" .. 전북경선, 李.盧 치열한 공방전

    31일 전북 익산에서 열린 민주당 대선경선 합동연설에서 노무현 이인제 후보는 '음모론'과 '색깔론' 등을 놓고 치열한 공방전을 펼쳤다. 첫번째 연설자로 나선 노 후보는 이 후보를 겨냥,"지난 2년간 우리당의 최대 계보에서 한사람을 밀어줬지만 만년 2등밖에 못했다"면서 "광주시민과 국민의 힘으로 새로운 희망이 만들어지고 있는데 왜 음모론으로 흔들고 있느냐"고 공격했다. 노 후보는 이어 "지난 92년 대선이 끝났을때 영남이 환호했으며 97년 대선 ...

    한국경제 | 2002.03.31 16:06

  • 노무현 경남경선 72% '몰표' .. 이인제 전체 선두유지

    민주당은 지난달 30,31일 경남과 전북에서 대선후보 선출을 위한 국민참여 경선대회를 잇따라 열었다. 마산 실내체육관에서 30일 열린 경남지역 경선에선 노무현 후보가 유효득표수 2천3백72표 가운데 72.2%인 1천7백13표를 얻어 1위를 차지했다. 이인제 후보는 4백68표(19.7%),정동영 후보는 1백91표(8.1%)를 얻는 데 그쳤다. 종합득표에선 이 후보가 4천3백2표(49.2%)로 여전히 선두를 유지했지만,2위인 노 후보와의 격차는 ...

    한국경제 | 2002.03.31 15: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