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68551-68560 / 70,40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여야 주말 부산.제주 경선

    민주당과 한나라당은 주말인 20일 각각 부산과 제주에서 대선후보 선출을 위한 지역별 경선을 계속한다. 민주당은 이인제(李仁濟) 고문의 사퇴로 노무현(盧武鉉) 후보의 대선후보 지명이 유력해진 가운데 노 후보가 주말과 휴일 부산과 경기에서 열리는 경선에서 정동영(鄭東泳) 후보와의 격차를 크게 벌려 당선을 조기에 확정지을 수 있을지 주목된다. 부산과 경기의 선거인단은 각각 5천86명과 1만2천593명으로 합계가 전체 선거인단(7만769명)의 25%인 ...

    연합뉴스 | 2002.04.19 00:00

  • JP-이인제 내달초 회동할듯

    ... 말했으며 김 총재와의 협력 가능성에 대해서도 "기다려보라"며 유보적 태도를 보였다. 특히 이 의원은 민주당과 자민련간 지방선거 연대 가능성에 대해서도 "당 지도부가 구성되지 않았다"면서 새로 구성될 민주당 지도부가 판단할 문제라는 입장을 취했다. 한편 이 의원은 '노무현(盧武鉉) 고문이 만나자면 응할 것인가'라는 물음에 "노선이 다르면 다른 길을 가는 것"이라며 부정적 입장을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이강원기자 gija007@yna.co.kr

    연합뉴스 | 2002.04.19 00:00

  • 여야 지도부, 4.19묘역 참배

    여야 대선 예비주자와 지도부는 19일 4.19혁명 기념일을 맞아 수유리 4.19묘역에 참배했다. 민주당에선 노무현(盧武鉉) 후보와 김영배(金令培) 대표직무대행, 심재권(沈載權) 사무총장 직무대행, 박종우(朴宗雨) 정책위의장, 정균환(鄭均桓) 총무 등 주요당직자들이 4.19 묘역을 찾아 참배했다. 한나라당에서도 이회창(李會昌) 후보가 신경식(辛卿植) 선대본부장, 이병석(李秉錫) 대변인, 김무성(金武星) 상황실장 등과 함께 참석했고 박관용(朴寬用) ...

    연합뉴스 | 2002.04.19 00:00

  • 여 '후보-黨' 관계정립 논의

    민주당 노무현(盧武鉉) 상임고문의 대선후보 선출이 확실시됨에 따라 노 후보와 당(黨)간의 관계정립 방향에 대한 논의가 당내에서 본격화하고 있다. 과거엔 후보가 당총재를 겸했으나 민주당이 정당민주화를 위한 쇄신책으로 당.정분리를 도입, 후보단계부터 양자의 분리를 제도화했고, 당의 지도체제마저 집단지도체제로 바뀌는 등 제도적 여건이 크게 변했기 때문에 후보-당 관계정립이 새로운과제로 떠오른 것이다. 양자의 관계정립이 필요한 항목은 12월 대선 정책공약에서부터 ...

    연합뉴스 | 2002.04.19 00:00

  • 이인제-장기표 면담

    ... 경선에 앞서 인터넷에 이 의원을 비판하는 듯한 글을 올렸는데 실제론 이 의원을 비판한 게 아니어서 섭섭한 감정을 풀어주려 했다"며 "나의 글을 민주당 특정후보가 이 의원을 비난하는 데 활용해 마음이 아팠다"고 부연했다. '노무현(盧武鉉) 후보에 대한 얘기가 있었느냐'는 물음에 장 대표는 "나는 별로 좋은 생각을 갖고 있지 않다"고만 말했다. 이날 회동은 장 대표의 요청으로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연합뉴스) 이강원기자 gija007@yna....

    연합뉴스 | 2002.04.19 00:00

  • '이회창에 돈전달' 폭로 공방

    ... 별도로 의원회관에서 개별 농성에 돌입했다. 이 전총재측은 이날 저녁 설 의원을 명예훼손 혐의로 서울지검에 고발한 뒤 성명을 통해 "대통령 세 아들이 감옥가는게 두려워 이 후보를 조직적으로 모략하고 있다"며 "이번 모략은 `노무현 대통령' 만들기 정치공작에 본격 들어갔음을 의미하는것이며, DJ정권 핵심실세의 조종에 의해 정교하게 진행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cbr@yna.co.kr (서울=연합뉴스) 조복래 김현재기자 kn0209@yna.co.kr

    연합뉴스 | 2002.04.19 00:00

  • 昌 '대안론' 누르고 선두 유지

    ... "대선후보 경선을 아름답게 끝낸후 정권교체를 이룰 것"이라며 자신감을 보였다. 그는 경선연설에서도 "무능하고 부패한 김대중 정권의 후계자임을 자랑하는 사람은 영남대표가 될 수 없다"고 강조하는 등 민주당 대선후보로 사실상 확정된 노무현 후보 비판에 집중했다. 이 후보는 또 "최근 불고 있는 '노풍'은 진정한 변화와 개혁의 바람이 아니어서 오래가지 못할 것"이라며 "급진적이고 파괴적인 세력에 국가경영을 맞길 수는 없다"고 강조했다. 반면 최병렬 후보는 이날 경선결과에 ...

    한국경제 | 2002.04.18 18:49

  • [노무현의 大選전략] '사실상 與후보'..'급진적 이미지' 해소 주력

    민주당 후보로 사실상 확정된 노무현 후보가 잇따라 향후 대선전략과 관련해 의미있는 화두를 던지고 있다. 노 후보는 18일 한 라디오프로그램에 출연,"오래전부터 (김대중 대통령과)차별화하라는 권고를 들었지만 그렇게 해서는 안되며 정책의 큰 흐름과 방향은 민주당이 옳은 만큼 불리하더라도 계승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앞서 그는 경지지역 지구당을 방문한 자리에서 "내가 불안해 보이거나 가벼워 보이는 부분에 대해 '사람이 영 달라졌네'라는 ...

    한국경제 | 2002.04.18 17:44

  • "노무현 불안한 인물 아니다"..허바드 美대사 밝혀

    토머스 허바드 주한 미국대사(사진)는 18일 "현재 한국의 모든 대선 주자들이 한·미 관계의 필요성과 동맹에 대해 지지한다고 생각한다"면서 "민주당 노무현 후보가 불안한 인물이라고 볼 이유가 없다"고 밝혔다. 허바드 대사는 이날 한국언론재단 주최 조찬 강연회에서 제임스 켈리 미 국무부 동아·태담당 차관보가 최근 '한국의 차기 지도자가 한·미 관계에 도전을 제기할 수도 있다'는 발언을 한 것과 관련, "새로운 세대를 대표하는 대통령 이라면 한.미관계에 ...

    한국경제 | 2002.04.18 17:26

  • [노무현의 大選전략] (일문일답) "지방선거 영남 전패땐 사퇴"

    -대통령 아들문제에 대한 입장은. "아직 그 문제에 대해 나설 시기도,처지도 아니다." -대통령 아들문제로 지지율에 영향을 받나. "국민들은 이미 한나라당 후보와 민주당 후보들의 개인적 도덕성을 비교하고 있다. 여론조사에도 각종 게이트가 당장은 큰 영향을 주지 않고 있다. 그러나 부담은 있다. 당장 영향을 안미치더라도 두고두고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있다." -영남권 지방선거 대책은. "영남에서 전패하면 후보사퇴한다고 했다. 약속...

    한국경제 | 2002.04.18 17: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