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68561-68570 / 70,40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野 울산경선] 昌.崔 서로 "盧風 막겠다"

    ... 정권의 후계자임을 자랑하는 사람은 영남대표가 될 수 없다"며 '노풍'차단에 주력했다. 그는 또 "언론과의 전쟁을 선포했던 사람이 대통령 세아들의 부정부패에 대해선 한마디 말도 못하면서 어찌 영남후보라고 자처할 수 있느냐"며 민주당 노무현 후보를 직접 겨냥했다. 반면 최병렬 후보는 "최근 민주당 노무현 후보가 영남지역에서 50%의 지지도를 차지하는 등 갑작스런 변화가 일고 있다"며 "현 정권보다 훨씬 더 과격한 사람이 나라를 이끌고 가는 것을 막기 위해 빼앗긴 ...

    한국경제 | 2002.04.18 17:20

  • 노무현 "이인제고문 만나겠다"

    민주당 노무현(盧武鉉) 상임고문은 18일 이인제(李仁濟) 고문의 후보 사퇴에 따른 경선 지속 여부와 관련, "계속 가든 그만 두든 큰 차이는 없다"고 말했다. 노 고문은 이날 오전 라디오 시사프로그램에 출연, "당에서 결정하는대로 따르겠다"면서 "당으로서는 경선으로 국민의 지지를 모아왔기 때문에 과정 자체에 상당한 의미를 부여하고 있고 끝까지 가는게 좋겠다고 생각하는 것 같지만 내 생각에는(경선지속 여부가) 크게 중요한게 아닌 것같다"고 밝혔다. ...

    연합뉴스 | 2002.04.18 00:00

  • 여 '노무현 체제' 전환 추진

    민주당은 이인제(李仁濟) 전 상임고문의 대선 경선후보 사퇴로 노무현(盧武鉉) 상임고문이 대선후보로 사실상 확정됐다고 보고 노후보 중심의 양대선거 준비에 나서기로 했다. 민주당은 18일 김영배(金令培) 대표직무대행 주재로 주요당직자회의를 열어 남은 3개 시도 경선을 끝까지 계속하되, 오는 27일 전당대회에서 지도부 구성이 완료되는 대로 당을 후보중심체제로 재편하고 지방선거대책위와 대통령선거준비기획단을조기 출범시키는 등 양대선거 체제로 전환키로 한 ...

    연합뉴스 | 2002.04.18 00:00

  • 與 인터넷 경선투표 개시

    ... 대선후보 선출을 위한 국민참여경선의 `인터넷 투표'가 18일부터 시작됐다. 이날 오전 9시부터 시작된 인터넷 투표는 서울경선 하루전인 27일 오후 4시까지 계속된다. 이번 인터넷 투표는 이인제(李仁濟) 전상임고문의 경선후보 사퇴로 노무현(盧武鉉) 정동영(鄭東泳) 후보 등 현재 경선에 참여하고 있는 두 명의 후보만을 상대로 실시된다. 투표 결과는 참여자수에 관계없이 전체 선거인단의 2.5%(1천750명)의 값어치로 환산해 각 후보에게 배분된다. 투표에 참여하려면 민주당이 ...

    연합뉴스 | 2002.04.18 00:00

  • 정동영 "경선 끝까지 갈것"

    민주당 대선후보 경선에 출마중인 정동영(鄭東泳)고문은 18일 "선거에서 개표중간에 선거를 덮는다면 어떻게 되겠느냐"며 "노무현(盧武鉉) 후보가 표를 많이 얻은 것은 사실이지만 국민경선 후보란 타이틀과 명예를 얻기 위해선 선거인단 7만명중 3만5천명을 얻어야 하는 게 상식이고 순리"라며 경선완주 입장을 재확인했다. 정 고문은 이날 오전 MBC, KBS, CBS 라디오 대담프로그램에 잇따라 출연, "국민경선은 절차의 완성을 통해 정치개혁, 정당개혁을 ...

    연합뉴스 | 2002.04.18 00:00

  • 美대사 '盧후보 우려설' 일축

    토머스 허바드 주한미국대사는 18일 "미국은 노무현(盧武鉉) 후보가 불안한 인물이라고 볼 이유가 없다"면서 최근 국내 일각에서 제기되는 '미국의 노무현 우려' 시각을 강력 부인했다. 허바드 대사는 이날 오전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한국언론재단(이사장 박기정) 주최 조찬 강연회에서 '노무현 후보에 대해 미국이 불안하게 생각하지 않느냐'는 잇단질문에 이같이 답변했다. 그는 "한국 대선에 나온 모든 주자들이 근본적으로 한미관계의 중요성을 지지한다고 생각한다"면서 ...

    연합뉴스 | 2002.04.18 00:00

  • 조계종 법전 종정 추대식

    ... 내렸다. 이날 추대식은 인터넷(www.buddhism.or.kr)으로생중계됐다. 전남 함평 출신인 법전 스님은 작고한 성철 스님의 법제자로 평생을 제방선원에서 선수행한 불교계의 대표적 선승이다. 종회 의장과 총무원장, 원로회의 의장 등을지냈으며 최대 가람인 해인총림을 이끌어왔다. 한편 이날 법회에는 노무현, 박근혜, 김민석 의원 등 몇몇 여야 정치인과 불교각 종단의 대표들이 참석했다. (서울=연합뉴스) 신지홍 기자 shin@yna.co.kr

    연합뉴스 | 2002.04.18 00:00

  • "北 사찰거부땐 경수로 지연"

    ... 갖추는 대로 미북간 대화가 시작될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잭 프리처드 대북교섭 담당 대사의 방북문제와 관련, "언제 어디서든 전제조건없이 북한과 대화하겠다고 발표한 방침은 프리처드 대사의 방북에도 적용될 것"이라고 밝혔다. 허바드 대사는 이어 "미국은 민주당 노무현(盧武鉉) 후보가 불안한 인물이라고볼 이유가 없다"면서 "대선은 한국민의 선택의 문제로 미국은 관심있게 지켜볼 뿐"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황재훈기자 jh@yna.co.kr

    연합뉴스 | 2002.04.18 00:00

  • JP, 이인제에 '제휴' 손짓

    ... 8기'란 말이 있고 나이도 양양한만큼 정치하고 큰 뜻을 가진 사람으로서 교훈으로 삼고, 굽히지 말고 대한민국의 옳은 정치바탕을 이루기 위한 노력을 계속하자'고 말할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김 총재는 "이 고문이 경선과정에서 노무현(盧武鉉) 후보와 상당히 다른점을 보이려 노력했던 것 같다"고 평가한 뒤 "이 고문이 당에 남아 있겠다고 한 것은 잘한 일이지만 지방선거후에 여러가지 많이 생각할 수 있는 기회가 올 수 있다"고 묘한 여운을 남겼다. 노 고문에 ...

    연합뉴스 | 2002.04.18 00:00

  • JP, 이인제에 '제휴' 손짓

    ... 8기'란 말이 있고 나이도 양양한만큼 정치하고 큰 뜻을 가진 사람으로서 교훈으로 삼고, 굽히지 말고 대한민국의 옳은 정치바탕을 이루기 위한 노력을 계속하자'고 말할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김 총재는 "이 고문이 경선과정에서 노무현(盧武鉉) 후보와 상당히 다른점을 보이려 노력했던 것 같다"고 평가한 뒤 "이 고문이 당에 남아 있겠다고 한 것은 잘한 일이지만 지방선거후에 여러가지 많이 생각할 수 있는 기회가 올 수 있다"고 묘한 여운을 남겼다. 이와관련, ...

    연합뉴스 | 2002.04.1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