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68571-68580 / 70,40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與 인터넷 경선투표 개시

    ... 대선후보 선출을 위한 국민참여경선의 `인터넷 투표'가 18일부터 시작됐다. 이날 오전 9시부터 시작된 인터넷 투표는 서울경선 하루전인 27일 오후 4시까지 계속된다. 이번 인터넷 투표는 이인제(李仁濟) 전상임고문의 경선후보 사퇴로 노무현(盧武鉉) 정동영(鄭東泳) 후보 등 현재 경선에 참여하고 있는 두 명의 후보만을 상대로 실시된다. 투표 결과는 참여자수에 관계없이 전체 선거인단의 2.5%(1천750명)의 값어치로 환산해 각 후보에게 배분된다. 투표에 참여하려면 민주당이 ...

    연합뉴스 | 2002.04.18 00:00

  • 여 '김빠진 경선' 대책부심

    민주당은 18일 이인제(李仁濟) 전 상임고문의 후보사퇴로 사실상 노무현(盧武鉉) 후보의 대선후보 당선이 기정사실화됐음에도 나머지 경선일정을 계속키로 하고 분위기 고조를 위한 보완책 마련에 부심했다. 민주당이 경선을 계속키로 한 것은 무엇보다 정동영(鄭東泳) 후보가 경선 계속입장을 주장하고 있는 데다, 첫 실시된 국민참여경선의 제도적 정착도 중요하다는주장에 따른 것. 그러나 그나마 김빠진 경선이라도 중단될 경우 한나라당 경선만 언론에 보도되는 등 ...

    연합뉴스 | 2002.04.18 00:00

  • JP, 이인제에 '제휴' 손짓

    ... 8기'란 말이 있고 나이도 양양한만큼 정치하고 큰 뜻을 가진 사람으로서 교훈으로 삼고, 굽히지 말고 대한민국의 옳은 정치바탕을 이루기 위한 노력을 계속하자'고 말할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김 총재는 "이 고문이 경선과정에서 노무현(盧武鉉) 후보와 상당히 다른점을 보이려 노력했던 것 같다"고 평가한 뒤 "이 고문이 당에 남아 있겠다고 한 것은 잘한 일이지만 지방선거후에 여러가지 많이 생각할 수 있는 기회가 올 수 있다"고 묘한 여운을 남겼다. 노 고문에 ...

    연합뉴스 | 2002.04.18 00:00

  • [이인제 전격 사퇴] (정치권 반응) 與 "아쉽다" 野 "각본 따른것"

    17일 이인제 의원이 경선후보 사퇴를 선언하자 민주당에선 아쉬워하면서 경선에 김이 빠질까 우려하는 기색이 역력했다. 노무현 후보는 "이 의원은 정말 훌륭한 경쟁자였다"면서 "그동안 지나친 공방과 감정적 갈등을 빚은 것도 사실이지만 이를 잘 극복하고 민주당이 대선에서 승리하고 한국정치가 올바르게 발전하도록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동영 후보는 "여러차례 공언한 완주약속이 식언이 돼버렸다"면서 "결과에 집착하는 승리 지상주의는 정치 발전을 위해 ...

    한국경제 | 2002.04.17 17:25

  • 이인제 與경선 사퇴 .. 노무현 사실상 후보확정

    ... 전격 선언했다. 이 의원은 이날 오후 당사에서 대국민발표를 통해 "앞으로 당의 발전과 중도개혁노선의 승리를 위해 백의종군하는 자세로 헌신할 것을 약속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에 따라 민주당 대선후보 경선은 사실상 막을 내렸고 노무현 후보의 민주당 대선후보 선출이 확실시되고 있다. 이 의원은 "어려운 여건 속에 저를 지지해준 선거인단에 감사한다"며 "저에게 큰 기대를 걸어주신 국민 여러분께 송구스럽다"고 말했다. 이 의원의 대변인격인 전용학 의원은 이 의원의 ...

    한국경제 | 2002.04.17 17:16

  • [노무현 "교만해선 안돼"]

    민주당 대선후보 경선 선두주자인 노무현(盧武鉉) 후보는 17일 "국민에게 거만하고 교만하게 비쳐지면 가장 나쁘다"고 '노무현 돌풍' 이후 처음으로 당안팎에 자계(自戒)의 메시지를 던져 눈길을 끌었다. 노 후보는 이날 오후 경기 광명지구당 간담회에서 "요즘 오랜 패배감과 불안감에서 벗어나 자신만만해지면서 자칫 해이될 수 있다"며 "민주당 경선에서 기적같은 일이 생겨서 자신감을 갖게됐고, 지자제 선거와 연말 대선에 반드시 성공할 것이나 이길 것이라고 ...

    연합뉴스 | 2002.04.17 00:00

  • 노무현후보 "이 후보 사퇴 본인이 알아서 할 것"

    민주당 대선 후보 경선에 나선 노무현(盧武鉉) 후보는 17일 이인제(李仁濟) 후보의 사퇴움직임에 대해 "이후보가 어린애도 아니니 알아서 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노후보는 이날 고향인 김해에서 발생한 항공기 추락사고 희생자 유족대기실을 방문한 자리에서 이같이 말하고 "경선 계속 여부는 더 이상 중요하지 않다"고 말했다. (김해=연합뉴스) ymkim@yna.co.kr

    연합뉴스 | 2002.04.17 00:00

  • 노무현 '정인봉 발언' 반격

    민주당 노무현(盧武鉉) 대선 경선후보측은 17일 한나라당 정인봉(鄭寅鳳) 의원이 전날 국회 예결위에서 노 후보를 '공산주의 이념을 가진 정치가'라고 공격한 데 대해 "이회창(李會昌) 전 총재가 시킨 것 아니냐"고 반문했다. 노 후보측 유종필(柳鍾珌) 공보특보는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정 의원이 `공산주의자' 운운하는 극언을 했다"며 "정 의원은 이 전 총재의 경기고와 서울법대, 판사 후배인데 이 전 총재가 시켜서 한 것 아니냐"고 ...

    연합뉴스 | 2002.04.17 00:00

  • 노무현-이회창 지지도 격차 축소

    지난 3월 이후 각종 여론조사에서 계속 벌어지는추세를 보여왔던 민주당 노무현(盧武鉉) 후보와 한나라당 이회창(李會昌) 후보간 지지도 격차가 좁혀진 것으로 나타났다. 연합뉴스가 지난 16일 여론조사전문회사인 테일러 넬슨 소프레스(TNS)에 의뢰,전국 20세 이상 남녀 1천명을 대상으로 전화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노무현-이회창양자대결을 가상할 경우 노 후보가 50.6%의 지지도를 얻어 이 후보의 34.6%를 16%포인트 차로 앞섰다. 이같은 조사결과는 ...

    연합뉴스 | 2002.04.17 00:00

  • 노무현 "이고문과 협력할 것"

    민주당 노무현(盧武鉉) 후보는 17일 이인제(李仁濟) 후보의 경선사퇴에 대해 "이인제 고문은 정말 훌륭한 경쟁자였다"면서 "그동안 지나친 공방과 감정적 갈등을 빚은 것도 사실이지만, 이를 잘 극복하고 민주당이 대선에서 승리하고 한국정치가 올바르게 발전하도록 손잡고 협력해나가야 하며, 이를위해 나도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노 후보는 "이 고문은 정치인으로 역량이 크고 강한 사람이었다"며 "한편으론 승리한 기쁨이 있지만 다른 한편으론 동반자이자 ...

    연합뉴스 | 2002.04.17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