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47,68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서울 용산구, 문화시설 셔틀버스 운행 재개

    ...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버스당 탑승 허용 정원을 20인 이내로 줄였다. 주요 노선으로는 삼각지역·숙대역·남영동주민센터·후암동주민센터·남산도서관·용산2가동주민센터·이태원2동주민센터 등을 다니는 1호차와 남영역·청파동주민센터·청파노인복지센터·배문중고교·청파초교·구립용산노인전문요양원·효창동주민센터 등을 경유하는 2호차 등이 있다. 버스는 노선에 따라 하루 6∼9차례 운행되며 기·종점은 모두 용산구청이다. 구 보건소와 보건분소, 구청 프로그램 및 동주민센터 ...

    한국경제 | 2020.08.11 09:48 | YONHAP

  • thumbnail
    국회 입법조사처, "부가세율 인상 논의할 때 됐다"

    ... 사태에 따른 경제적 위기 대응을 위해 역대 최대 규모인 35조1000억원의 3차 추경을 확정함에 따라 GDP 대비 국가부채비율도 역대 최고치인 43.5% 수준이 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2050년 우리나라의 노인부양률이 일본(72.8%)과 비슷한 수준인 72.6%에 달하고, 생산연령인구 감소로 소득·법인세 등 생산활동에 기반을 둔 세수 감소가 수반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고 전했다. 보고서는 다만 장기적인 경기침체로 인한 부작용을 고려해야 ...

    조세일보 | 2020.08.11 09:17

  • thumbnail
    부양가족 있어도 생계급여 준다…18만가구 26만명 신규혜택(종합2보)

    ... 기준으로 73만명에 달한다. 기준 중위소득은 국내 가구를 소득순으로 줄 세웠을 때 정확히 중간에 있는 가구의 소득을 말한다. 복지부는 "제1차 종합계획을 수립한 이후 기초생활보장제도의 대상자와 보장 수준은 지속해서 확대됐지만 높은 노인 빈곤율과 인구 고령화를 고려하면 근로 능력이 없는 노인을 포함한 포괄적인 빈곤 사각지대 해소 방안이 요구된다"고 설명했다. 이에 정부는 빈곤의 대물림을 막기 위해서는 사각지대를 없애는 게 시급하다는 판단하에 2000년 기초생활보장제도가 ...

    한국경제 | 2020.08.10 23:04 | YONHAP

  • thumbnail
    돈 버는 자식 있어도 생계급여 받는다

    ... 2017년 1차 종합계획 이후 3년 만에 발표됐다. 20년 만에 ‘부양의무자 폐지’ 가장 주목되는 점은 2000년 국민기초생활보장법이 시행된 지 20년 만에 부양의무자 기준이 사실상 폐지된다는 점이다. 노인 및 한 부모 가구에 대해서는 내년에 부양의무자 기준이 폐지되고, 2022년에는 나머지 모든 가구로 확대된다. 지금은 자녀 및 배우자 등 부양의무자의 경제적 능력이 일정 수준 이상이면 본인이 빈곤층에 해당하더라도 지원 대상에서 제외해왔다. ...

    한국경제 | 2020.08.10 19:13 | 노경목

  • thumbnail
    부양가족 있어도 생계급여 준다…18만가구 26만명 신규혜택(종합)

    ... 기준으로 73만명에 달한다. 기준 중위소득은 국내 가구를 소득순으로 줄 세웠을 때 정확히 중간에 있는 가구의 소득을 말한다. 복지부는 "제1차 종합계획을 수립한 이후 기초생활보장제도의 대상자와 보장 수준은 지속해서 확대됐지만 높은 노인 빈곤율과 인구 고령화를 고려하면 근로 능력이 없는 노인을 포함한 포괄적인 빈곤 사각지대 해소 방안이 요구된다"고 설명했다. 이에 정부는 빈곤의 대물림을 막기 위해서는 사각지대를 없애는 게 시급하다는 판단하에 2000년 기초생활보장제도가 ...

    한국경제 | 2020.08.10 18:18 | YONHAP

  • thumbnail
    생계급여 '부양의무자 기준' 폐지…"2022년까지 단계적 진행"

    ... 못하게 된다. 주요 급여 가운데 교육급여는 2015년, 주거급여는 2018년에 부양의무자 기준이 폐지된 바 있다. 북지부는 "제1차 종합계획 수립 이후 기초생활보장제도의 대상자와 보장 수준은 지속해서 확대됐지만 높은 노인 빈곤율과 인구 고령화를 고려하면 근로 능력이 없는 노인을 포함한 포괄적인 빈곤 사각지대 해소 방안이 요구된다"고 말했다. 빈곤의 대물림을 막기 위해서는 사각지대를 없애는 게 시급하다는 판단 하에 20년 간 유지해 온 생계급여 ...

    한국경제 | 2020.08.10 18:08 | 이보배

  • thumbnail
    취약계층 복지 정책 어떻게 달라지나…"대상·보장 수준 확대"

    ... 아들은 일반 재산 없이 부채만 900만원이 넘는 상황이지만, 할머니는 아들의 근로소득이 부양의무자 기준을 초과한다는 이유로 인해 생계급여를 받지 못하고 있다. 그러나 생계급여 부양의무자 기준 폐지 계획에 따라 2021년부터는 노인과 한부모(만 30세 초과) 가구에서 해당 기준이 먼저 폐지된다. 이에 따라 할머니는 본인의 소득·재산만을 기준으로 생계급여를 받을 수 있게 된다. ◇ "아이 아빠 소득 때문에"…내년부터 한부모 가족, 부양의무자 기준 적용 안 돼 ...

    한국경제 | 2020.08.10 17:23 | YONHAP

  • thumbnail
    부양가족 있어도 생계급여 준다…18만가구 26만명 신규혜택

    ... 73만명에 달한다. 기준 중위소득은 국내 가구를 소득순으로 줄 세웠을 때 정확히 중간에 있는 가구의 소득을 말한다. 복지부는 "제1차 종합계획을 수립한 이후 기초생활보장제도의 대상자와 보장 수준은 지속해서 확대됐지만 높은 노인 빈곤율과 인구 고령화를 고려하면 근로 능력이 없는 노인을 포함한 포괄적인 빈곤 사각지대 해소 방안이 요구된다"고 설명했다. 이에 정부는 빈곤의 대물림을 막기 위해서는 사각지대를 없애는 게 시급하다는 판단하에 2000년 기초생활보장제도가 ...

    한국경제 | 2020.08.10 17:21 | YONHAP

  • thumbnail
    실업급여 3개월째 1兆…기금 2년새 '반토막'

    ... 미쳤다”고 설명했다. 반면 60세 이상 고용보험 가입자 수는 큰 폭으로 증가하고 있다. 지난달 가입자 수가 17만 명 늘었다. 4월 12만5000명, 5월 14만1000명, 6월 16만6000명 등으로 증가폭이 확대되고 있다. 노인 공공일자리 보급 등의 영향으로 분석된다. 산업별로 보면 제조업의 타격이 컸다. 7월 제조업 고용보험 가입자 수는 6만5000명 감소했다. 통계 작성 후 7월 기준 최대 감소폭이다. 지난해 9월부터 11개월째 감소세가 이어지고 있다. ...

    한국경제 | 2020.08.10 16:57 | 강진규

  • thumbnail
    물난리 속 상수도 끊긴 구례 주민들 "흙범벅, 씻지도 못해"

    ... 먹을 수도, 마실 물도 없어 종일 굶으며 일을 한 주민들이 태반이었다. 이씨는 "지난 토요일까지는 영업했는데 이후 2m 이상 잠겨버렸다"며 "시장통이라 음식에, 기름에 악취가 심각한데 씻어낼 물이 없다"고 토로했다. 그는 "노인들도 많이 사시는 지역이라 군청에서 적극적으로 생수를 나눠주면 좋겠다. 고무장갑이나 목장갑도 구하기 힘들어 확보해주면 주민들이 동네 치우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구례읍 상점과 주택 대부분이 침수 피해를 보고 상수도 ...

    한국경제 | 2020.08.10 16:46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