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21-30 / 5,13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확진 러시아 선원 밀접접촉자 31명 추가…100여명 육박

    ... 92명인 것으로 파악됐다고 23일 오후 밝혔다. 밀접접촉자 수는 22일 늦은 오후 55명에서 23일 오전 61명으로 늘어났다. 그러다 다시 31명 늘어난 현재까지 총 92명이 발생했다. 92명은 A호에 올라 하역작업을 했던 부산항운노조원 34명, A호와 A호 옆에 정박한 동일 선사 소속 냉동 화물선 B호(3970t)를 오간 수리공 6명, 도선사, 화물 검수사, 하역업체 관계자, 수산물품질관리원 소속 공무원, 통역사 등으로 파악됐다. 문제는 확진자 접촉자 수가 더 ...

    한국경제 | 2020.06.23 14:53 | 신현보

  • thumbnail
    러 선박 신고도 제대로 안해…당국 허술한 검역도 도마 위

    ... 드러났다. 또 집단 감염이 발생했는데도 승선검역이 이뤄지지 않고, 배 안에서 사회적 거리두기가 사실상 불가능했던 것으로 드러나면서 방역 당국의 검역이 도마 위에 올랐다. 23일 국립 부산검역소에 따르면 문제의 러시아 선박에 항운노조원이 애초 탑승했고, 부산검역소가 해당 선박에 대해 검역을 마쳤다며 검역증을 발부했다. 검역법에 따르면 검역 전에는 도선사 등 극히 일부를 빼고는 아예 배에 오를 수 없다. 부산검역소는 해당 선박의 러시아 선원들이 하선하지는 않는다는 ...

    한국경제 | 2020.06.23 11:41 | 신현보

  • thumbnail
    [속보] 부산입항 '러 선박 집단감염' 밀접접촉자 총 61명

    ... A호(3933t) 승선원 21명 중 확진 판정을 받은 16명과 밀접 접촉한 사람이 당초 55명에서 61명으로 늘어났다고 23일 밝혔다. 61명은 1·2차 접촉자로 나뉜다. 1차 접촉자는 A호에 올라 하역작업을 했던 부산항운노조원 34명이다. 2차 접촉자를 27명으로, A호와 A호 옆에 정박한 러시아 국적 냉동 화물선 B(3천970t)호를 오간 수리공 6명, 도선사, 화물 검수사, 하역업체 관계자, 수산물품질관리원 소속 공무원 등이다. 시 관계자는 밀접 ...

    한국경제 | 2020.06.23 09:08 | 신현보

  • thumbnail
    [종합] 부산항 입항 러 선박서 무더기 코로나…16명 확진

    ... 결과 선장을 포함한 16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고 5명은 음성 판정을 받았다. 문제는 이날 오전까지 국내 하역작업자 70여 명이 해당 선박에 승선해 하역 작업을 벌였다는 점이다. 동시간 대 현장 대기실을 이용한 하역 작업자는 부산항운노조원과 선박 수리공 등 1차 밀접 접촉자 34명 등 160여명 수준으로 파악된다. 아직 검체 검사를 받지 않은 이들은 현재 항운노조 감천지부 조합원 대기실 등지에 긴급히 격리된 상태다. 부산시 관계자는 "입항하자마자 검사를 ...

    한국경제 | 2020.06.22 23:01

  • thumbnail
    [속보] "부산항 입항 러 선원 16명 양성…160여명 격리"

    부산항운노조와 부산시는 부산항에 정박한 러시아 국적 화물선 선원 21명 중 16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22일 밝혔다. 하역 작업 등을 위해 이 화물선에 올랐던 부산항운노조원과 선박 수리공 등 160명가량은 확진자의 접촉자로 분류돼 조합원 대기실에 긴급히 격리된 상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6.22 22:31

  • thumbnail
    "서울 2차 대유행 조짐…다음달 전국 확진자 하루 800명씩 늘 수도"

    ... 말했다. 질병관리본부는 22일 오전 0시 기준 전국적으로 17명이 추가로 확진돼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총 1만2438명으로 증가했다고 발표했다. 이날 부산항에 정박한 러시아 국적 화물선 선원 21명 중 16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아 방역당국이 비상에 걸렸다. 하역 작업 등을 위해 이 화물선에 올랐던 부산항운노조원과 선박 수리공 등 160명가량이 접촉자로 분류돼 격리됐다. 하수정/박종관 기자 agatha77@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6.22 17:45 | 하수정/박종관

  • 산재로 숨진 노조원 자녀 특채, 적법한가

    산업재해로 사망한 노동조합 조합원의 자녀를 특별채용하도록 한 단체협약 규정이 유효한지를 놓고 대법원이 공개변론을 진행했다. 원고인 노조원 유족 측과 피고인 현대·기아자동차는 해당 협약으로 사용자의 채용의 자유가 침해되지 않는지, 민법 제103조가 규정한 ‘사회질서’에 위배되지 않는지 등을 두고 맞섰다. 대법원은 17일 업무상 재해로 숨진 이모씨의 유가족이 현대·기아차를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소송 상고심에 ...

    한국경제 | 2020.06.17 17:55 | 남정민

  • '산재사망 유족 특채' 공개변론…"채용 공정성 문제" vs "약자 배려"

    산업재해로 사망한 노동조합 조합원의 자녀를 특별채용하도록 한 단체협약 규정이 유효한지를 놓고 대법원이 공개변론을 진행했다. 원고인 노조원 유족 측과 피고인 현대·기아차는 해당 협약으로 사용자의 채용의 자유가 침해되진 않는지, 민법 제103조가 규정한 '사회질서'에는 위배되진 않는지 등을 두고 팽팽히 맞섰다. 대법원은 17일 업무상 재해로 숨진 이모씨의 유가족이 현대·기아차를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소송 상고심에 ...

    한국경제 | 2020.06.17 16:01 | 남정민

  • 오비맥주, 성수기 앞두고 파업 나서나

    ... 여름을 앞두고 맥주시장 1위 브랜드 ‘카스’ 생산이 중단되면 2위 브랜드 ‘테라’와의 격차가 좁혀질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11일 업계에 따르면 오비맥주는 지난 9일부터 전체 노조원을 대상으로 ‘쟁의행위 찬반투표’를 진행 중이다. 충북 청주 등 공장 세 곳 생산직 근로자 900여 명과 서울 삼성동 아셈타워 사무직 근로자 250명, 지점별 영업직 800여 명이 대상이다. 오는 15일 투표를 마치고 ...

    한국경제 | 2020.06.11 17:46 | 박종필

  • thumbnail
    "올해 임금도 깎았다…쌍용차 살릴 2000억 지원을"

    ... 직접 나선 이유에 대해선 “5000여 명의 쌍용차 근로자와 사내 협력사 근로자 1500명 등 6500개의 일자리를 사수하기 위해서”라고 말했다. 정 위원장은 “회사가 살아야 고용도 가능하다는 공감대가 노조원들 사이에 형성돼 있다”고 했다. 쌍용차 노조는 작년 임금 삭감에 합의해 올해 깎이는 연봉만 1인당 1800만~2000만원에 달한다. 그런데도 지난 4월 국내 완성차 업체 중 가장 먼저 올해 임금 및 단체협상을 타결했다. ...

    한국경제 | 2020.06.04 17:54 | 김보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