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51-60 / 5,13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파업 참여자에 성과급 나눠주자"…30만원씩 떼어간 르노삼성 노조

    “왜 노조 마음대로 내 성과급을 떼어가겠다는 건지…. 이해가 안 갑니다.” 르노삼성자동차 노동조합이 전 조합원의 성과급을 30만원씩 떼어내겠다고 해 논란이다. 노조는 이 돈을 모아 파업에 참여한 노조원들에게 나눠주기로 했다. 노조가 파업에 나서면서 직원들이 받을 성과급 규모가 늘어났으니, 파업 불참자들이 파업 참여자의 임금 손실을 메워줘야 한다는 논리다. 파업에 참여하지 않은 다수 직원은 “납득할 수 ...

    한국경제 | 2020.04.13 14:45 | 도병욱

  • 파국 피한 르노삼성 노사…임단협 잠정 합의

    ... 회사 상황이 악화됐다는 지적이 나온다. 프랑스 르노 본사는 노사 갈등을 이유로 XM3 유럽 물량의 부산공장 배정을 미루고 있다. 일각에서는 유럽 공장에 이 물량을 줄 것이라는 관측도 제기된다. 노조는 무리한 파업을 이어가면서 노조원들의 반발을 샀다. 한때 90% 수준이던 파업 참가율은 올초 20%대로 떨어졌다. 이 와중에 노조 집행부가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에 가입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밝혀 노조원의 대표자인 대의원들이 공개 반발하는 일도 벌어졌다. ...

    한국경제 | 2020.04.10 17:45 | 도병욱

  • thumbnail
    "깎인 임금 달라"…국책은행 '시한폭탄'된 임금피크제

    ... 근로자 개별 동의가 없으면 무효”라고 판결했다. 노사 단체 협약으로 임피제를 시행한 경우에도 조합원이 아닌 직원에게 무조건 적용할 수 없다고 판단했다. 임피제 적용 직원들은 관리직을 거치면서 노조에서 자동 탈퇴돼 비노조원인 경우가 대부분이다. 다른 금융 공기업에서도 비슷한 소송이 잇따를 가능성이 큰 이유다. 기업은행 시니어 노조도 성과급 반환 소송을 우선 진행한 뒤 임금삭감분 반환 소송을 추가로 제기할 계획이다. 신용보증기금·기술보증기금 ...

    한국경제 | 2020.04.07 17:42 | 정소람

  • thumbnail
    [단독] 동료 '땀 묻은 돈' 뺏으려는 르노삼성 노조

    르노삼성자동차 노동조합이 파업에 참여하지 않은 근로자가 받을 성과급을 파업 참여자에게 나눠줘야 한다고 주장해 논란이다. 파업에 참여한 노조원 등을 대신해 정상근무한 근로자들의 성과급이 늘어나니 파업 불참자들이 파업 참여자의 임금 손실을 메워줘야 한다는 논리다. 파업에 참여하지 않은 직원들은 “노조원의 20%만 참여한 ‘그들만의 파업’을 벌여놓고 뒤늦게 손실을 나누자는 주장은 말이 안 된다”고 반발하고 있다. ...

    한국경제 | 2020.03.29 14:32 | 도병욱/최만수

  • 코로나19에 항공기 제조업계도 신음…보잉, 워싱턴주 공장 멈췄다

    ... 보잉은 공장 가동 중단 기간 설비들에 대해 집중 소독을 실시한다는 방침이다. 해당 기간 재택근무가 가능한 직원은 재택근무를 하고 그렇지 못한 직원은 10영업일에 해당하는 급여를 받는다고 밝혔다. 워싱턴 지역 보잉 노조는 한 노조원이 코로나19로 숨졌다고 전했다. 또한 고위험군에 속하는 노조원들이 집에 머물 수 있도록 조치하라고 회사에 요구해왔다고 말했다. 보잉은 추락 사고 발생 기종인 보잉 737 맥스의 운항 중단 사태로 워싱턴주에서 다른 주요 공장을 닫은 ...

    한국경제 | 2020.03.24 07:37 | 오정민

  • thumbnail
    [취재수첩] 코로나 비상시국에 파업강행한 현대重 노조

    ... 개별 간격을 멀리하는 등 감염병 예방 준비를 철저히 할 것”이라고 반박했다. 노동계 안팎에서는 노조의 이번 파업은 지난해 법인분할 반대투쟁 과정에서 빚어진 주주총회장 봉쇄와 파손, 폭행 등과 관련해 회사 측이 단행한 노조원 해고, 손해배상 요구 등을 무력화하려는 압박용 카드로 보는 시각이 우세하다. 회사 측은 지난해 타결하지 못한 임금협상으로 미뤄진 성과급을 조합원들에게 우선 지급하고 실무협의체 구성을 통해 임금협상을 조속히 마무리짓자고 제안했으나 노조는 ...

    한국경제 | 2020.03.19 18:15 | 하인식

  • thumbnail
    날 풀리자 도진 건설노조 횡포…크레인 또 세웠다

    ... 30일 공사 못 해” 경기 성남시 금광1동 재개발공사 현장은 하루 근무 인원이 1100명에 달하는 대규모 사업장이다. 이곳은 17일 기준 최근 50일 중 20일간만 공사를 했다. 양대 노총의 건설노조가 서로 “우리 노조원을 고용하라”며 충돌을 벌여서다. 인근 주민들 비난이 거세지자 양대 노총 건설노조는 지난달 말 집회를 멈추고 일자리를 나누기로 합의했다. 하지만 보름여 만인 지난 9일 민주노총 조합원들이 한국노총 조합원의 출근을 저지하면서 ...

    한국경제 | 2020.03.17 16:17 | 이주현/김진수

  • thumbnail
    [분석+] 실적악화 뻔한데…르노삼성·쌍용 다시 '노노 갈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자동차 시장 위축이 불가피한 가운데, 르노삼성과 쌍용자동차가 내부 노조원 갈등으로 이중고를 겪고 있다. 자동차 시장이 위축세를 보이는 가운데 16일 업계에 따르면 르노삼성차와 쌍용차는 노사·노노 갈등마저 번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르노삼성은 4년 만에 선보인 신차 XM3는 1만대 계약을 돌파하며 초반 흥행에 성공했다. 이제 XM3가 반짝 흥행이 아닌 신흥 강자로 자리 잡으려면 르노삼성 ...

    한국경제 | 2020.03.17 13:35 | 오세성

  • "'배부른 귀족' 불명예 그만"…현대차 노조의 반성문

    ... 현대자동차 노동조합이 과거와 달라진 모습을 보이고 있다. 합리적인 성향의 노조 집행부가 들어서고 난 이후 분위기가 바뀌었다는 얘기가 회사 안팎에서 나오고 있다. 현대차 노조는 16일 공개한 소식지를 통해 “현대차 노조원들은 ‘배부른 귀족 노동자’로 낙인찍히는 불명예를 안고 살아가고 있다”며 “투쟁 일변도 이미지에서 벗어나 국민의 눈높이에 맞는 노동운동을 실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노사가 힘을 합쳐 ...

    한국경제 | 2020.03.16 17:20 | 도병욱

  • thumbnail
    "지금이 민노총 가입할 때냐"…르노삼성 노조원들, 집행부 공개 비판

    ...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가입을 추진하겠다고 밝히자 이를 공개적으로 비판했다. ▶본지 3월 9일자 A1, 17면 참조 자동차업계 관계자는 “르노삼성 노조 집행부가 무리하게 파업을 강행한 데 이어 민주노총 가입 카드까지 꺼내자 노조원들 사이에서도 ‘이건 아니다’는 불만이 터져 나왔다”고 전했다. 르노삼성 내 ‘노노(勞勞) 갈등’이 표면화될 조짐이다. “왜 민주노총 가입하나” 10일 ...

    한국경제 | 2020.03.10 17:05 | 도병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