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9,90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미국발 증시 불확실성…실적만이 살길, 케이엠더블유·한샘·천보 '주목'

    ... 코로나19로 이연됐던 5G 장비 수주가 본격화했지만 아직 올해 실적으로 반영되지 않은 만큼 내년 실적에 대한 기대는 더 크다는 분석이다. 김대복 파트너는 “미국 통신사들의 주파수 경매가 11월 전에 나오게 되면 삼성전자와 노키아 등에 장비를 공급하는 케이엠더블유가 큰 수혜를 입을 것”이라며 “4분기 영업이익도 지금 추정치보다 높은 800억원대로 전망한다”고 설명했다. 가구업체인 한샘의 꾸준한 실적 성장도 주목받고 있다. 한샘의 ...

    한국경제 | 2020.09.27 16:46 | 고윤상

  • thumbnail
    [다산 칼럼] 발 빠른 기업, 방향 못 잡는 정부

    ... 세계시장에서 멈칫(!)하고 있다. 과거 우리의 행운은 바깥세상이 지각변동을 할 때 찾아왔다. 우리가 잘 활용하면 어쩌면 또 다른 기회가 찾아올지도 모른다. “화웨이 통신장비는 보안상 믿을 수 없다. 대신 에릭슨, 노키아 그리고 코리아의 삼성은 믿어도 된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한 말이다. 이건 완전히 코리아 통신장비 마케팅을 해주는 격이다. 곳곳에서 대박이 터지고 있다. 삼성전자가 미국 버라이즌과 무려 8조원의 5G 통신장비계약을 ...

    한국경제 | 2020.09.21 17:04

  • thumbnail
    구현모 KT 대표 "글로벌 감염병 공동 대응 체계 구축하자"

    ... 브로드밴드 위원회는 디지털 발전과 초고속인터넷 보급을 목표로 국제전기통신연합(ITU)과 유네스코가 주도하는 국제 통신 위원회다. 각국 정상과 정부 관료, 국제기구 관계자, 페이스북·마이크로소프트(MS)·노키아·에릭슨 등 글로벌 기업 임원진 58명이 위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구현모 KT 대표는 올 5월 위원으로 선임돼 2년간 활동을 해나간다. 이 회의에서 구 대표는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네크워크 커버리지(서비스 지역) 확충과 ...

    한국경제 | 2020.09.20 10:43 | 홍윤정

  • thumbnail
    KT 구현모 "글로벌 감염병 공동 대응체계 구축하자"

    ... 발전과 초고속인터넷 보급을 목표로 ITU(국제전기통신연합)와 유네스코가 주도하는 국제 통신 위원회다. ITU, 유네스코 사무총장과 각국 정상 및 주요 관료, 국제기구 관계자, 페이스북·마이크로소프트·노키아·에릭슨 등 글로벌 기업 임원진 등 전 세계 58명 위원이 참여하고 있다. 구 대표는 올해 5월 위원으로 선임됐으며, 임기는 2년이다. 구현모 대표는 이날 회의에서 코로나19 상황에서의 네트워크 커버리지와 ICT 활용의 ...

    한국경제 | 2020.09.20 09:36 | YONHAP

  • thumbnail
    [오춘호의 글로벌 Edge] 테슬라를 향한 엇갈린 시선

    ... 그만큼 진입장벽이 낮아진 것도 테슬라엔 도전이다. 기술혁신 지속 여부가 성패 관건 혁신을 이뤘던 기업에서 한때 반짝거렸다가 물러간 기업은 부지기수다. 그렇게 인기를 누렸던 AOL이나 블랙베리 등은 기억에서 이미 사라졌고 모토로라 노키아 등도 명멸했다. 몇 방울의 혈액으로 수백 개의 진단 검사를 할 수 있다고 속여 갑작스레 부를 축적한 테라노스 같은 기업도 있었다. 한국에서도 세계적 기술이었던 아이리버와 싸이월드 등은 시장 자체가 국내에 갇혀 있었다. 이들 기업 ...

    한국경제 | 2020.09.17 17:56 | 오춘호

  • thumbnail
    "화웨이 대체할 고객社 찾아라"…불붙는 반도체 한·일戰

    ... 15.1%로 예상되는 화웨이의 세계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이 1년 후 4.7%까지 떨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스마트폰 시장에서 화웨이의 점유율을 가져갈 수 있는 곳으론 삼성전자, 오포, 비보, 샤오미 등이 꼽힌다. 통신장비 시장에선 노키아, 에릭슨 등이 유력 후보다. 업계 관계자는 “화웨이가 주문을 줄이는 만큼 경쟁사들의 주문은 늘어날 것”이라며 “화웨이 대체 수요를 잡기 위한 ‘새로운 경쟁’이 시작될 ...

    한국경제 | 2020.09.16 17:33 | 황정수

  • thumbnail
    [여기는 논설실] 부활한 통신비 집착증

    ... 게 아니냐는 의심을 사기에 충분했다. 야당과 시민단체의 요금인하 주장 앞에서 정부 또한 새우등 신세였다. 세월이 흘러 당시 업계와 정부의 주장에 일리가 있었음이 밝혀지고 있다. 2000년대 초반만 해도 삼성전자의 휴대폰 사업은 노키아, 모토로라 등과 어깨를 겨루며 착실히 경쟁력을 쌓아갔다. 하지만 통신장비 부문에선 루슨트테크놀러지, 시스코시스템스 등에 밀려 거의 포기해야 할 수준이었다. 그래도 장비사업의 명맥을 이어간 삼성전자가 세계 시장을 장악한 스마트폰과 ...

    한국경제 | 2020.09.16 09:30 | 장규호

  • thumbnail
    삼성전자, 5G 장비 수주 잭팟…미 버라이즌과 8조 규모 계약

    ... 따라 글로벌 시장에서 삼성전자 5G 점유율도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유럽 등 다른 지역에서도 추가 수주 가능성이 커졌다. 작년 말 기준 삼성전자의 5G 통신 장비 시장점유율은 16.6%로 화웨이(32.6%), 에릭슨(24.5%), 노키아(18.3%)에 이어 4위다. 삼성전자는 올해까지 5G 시장점유율 20%를 달성하겠다는 목표를 내놓은 바 있다. 통신 장비업계 1위 화웨이가 미·중 갈등에 발목이 잡혀 점유율 하락이 불가피한 상황은 삼성전자에 호재다. 삼성전자는 재작년 ...

    한경Business | 2020.09.15 02:28

  • thumbnail
    화웨이 제재…반도체 '생존게임' 시작

    ... 화웨이의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이 내년에 4.3%까지 곤두박질칠 것으로 전망했다. 통신장비 시장에서의 위상도 좁아지고 있다. 주요국들이 5세대(5G) 이동통신장비 입찰에서 화웨이를 배제하고 있다. 업계에서는 화웨이 몫을 에릭슨, 노키아, 삼성전자 등이 나눠 가질 것으로 보고 있다. 국내 업체들의 복잡한 손익계산서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LG이노텍 등은 단기 매출 하락이 불가피하다고 설명한다. 전체 매출에서 화웨이가 차지하는 비중은 삼성전자가 7조원, SK하이닉스가 ...

    한국경제 | 2020.09.14 17:33 | 송형석/이승우

  • thumbnail
    BTS가 든 갤Z폴드2…리셀 부른 IT+명품 히트공식

    ...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진 팬택 역시 2009년 S.T.듀퐁과 손을 잡고 '듀퐁폰'을 선보인 바 있다. 듀퐁 라이터의 디자인과 이미지를 바탕으로 디자인한 폰으로, 여성용인 화이트 버전을 선보이기도 했다. 해외에서도 노키아, 애플 등이 다양한 패션 브랜드와 협업에 나섰다. 특히 애플사의 애플워치의 경우 '에르메스 애플워치 스트랩'으로 디자인 선택의 폭을 크게 넓혔다. 이는 앞서 갤럭시Z플립 한정판 출시 당시 삼성전자가 내놓은 '소장하고 싶은 ...

    한국경제 | 2020.09.14 15:22 | 오정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