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91-100 / 1,51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포토] 니스 '테러 현장' 간 마크롱 佛 대통령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왼쪽 두 번째)이 29일(현지시간) 프랑스 니스의 흉기 테러 현장을 찾아 경찰의 설명을 듣고 있다. 앞서 니스에 있는 노트르담성당에선 무슬림으로 추정되는 남성이 흉기 테러를 저질러 최소 3명이 숨졌다. 프랑스 정부는 프랑스 전역에 최고 수준의 위험 경보를 발령했다. AFP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10.30 17:04

  • thumbnail
    [영상] 佛 노트르담 성당 참수 테러에 3명 사망…"프랑스가 공격받았다"

    프랑스에서 29일(이하 현지시간) 오전 9시 이슬람 극단주의자로 추정되는 20대 남성이 남부도시 니스의 노트르담 성당에 들어가 3명을 살해하고 여러 명을 다치게 하는 테러가 발생했습니다. 튀니지 출신의 브라임 아우이사우이(21)로 알려진 용의자는 성당지기로 일하던 55세 남성의 목을 공격해 살해하고, 60세 여성을 참수했습니다. 또 다른 44세 여성은 용의자를 피해 성당 인근 술집으로 도망쳤다가 흉기에 여러 차례 찔려 숨졌습니다. 이 용의자는 ...

    한국경제 | 2020.10.30 16:29 | YONHAP

  • thumbnail
    정부, 프랑스 테러에 "강력 규탄…유가족에 위로"

    ... 희생자와 유가족에게 깊은 위로를 전한다"고 밝혔다. 정부는 이날 외교부 대변인 논평을 통해 "테러는 어떠한 경우에도 정당화될 수 없는 반인륜적 행위로서 반드시 근절돼야 한다는 것이 우리 정부의 확고한 입장"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니스의 노트르담 성당에서는 지난 29일 오전 9시께(현지시간) 노트르담 성당에서 흉기 테러가 발생, 여성 2명을 포함해 총 3명이 사망했다. 프랑스 수사기관은 테러와 연관성을 염두에 두고 수사를 벌이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10.30 12:09 | YONHAP

  • thumbnail
    "알카에다, 니스 테러 전 '프랑스 성당 공격하라' 선동"

    ... 성전)를 수행하라는 알카에다 연계 조직의 지령이 담겼다. 알카에다는 성당을 비롯한 기독교 교회를 표적으로 삼으라면서 차량으로 군중에 돌진하거나 칼을 사용할 것을 지시하기도 했다. 이 같은 선동은 이날 프랑스 남부 휴양도시 니스의 노트르담 대성당에서 발생한 참수 테러 때문에 주목된다. 튀니지에서 유럽으로 건너온 그라임 아우사위(21)는 이날 오전 성당에 들어가 칼을 휘둘러 3명을 살해했다. 프랑스 대테러 검찰은 아우사위가 코란을 지녔다는 점, "알라후 아크바르"(신은 ...

    한국경제 | 2020.10.30 11:47 | YONHAP

  • thumbnail
    프랑스서 잇따른 참수…이슬람 극단주의 테러 되살아난 이유는

    ... 프랑스에서 이슬람 극단주의 추종자들의 테러 공격이 잇따라 발생하면서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도전에 직면했다고 영국 가디언이 29일 전했다. 이슬람교를 창시한 예언자 무함마드의 탄생일이기도 한 29일에는 프랑스 남부 니스의 노트르담 대성당에서 발생한 참수 테러로 3명이 목숨을 잃었고, 리옹에서는 긴 칼로 무장한 20대 아프간 국적 테러 위험인물이 트램에 올라타려다가 체포됐다. 사우디아라비아의 항구도시 제다에 있는 프랑스 영사관에서는 사우디 국적의 40대 남성이 ...

    한국경제 | 2020.10.30 11:36 | YONHAP

  • thumbnail
    프랑스 성당서 30분간 광란의 살인극…서방·이슬람 갈등속 참사

    ... 테러 사건 후 유럽과 이슬람권의 문화적 갈등이 심화하는 상황에서 불거져 귀추가 주목된다. ◇ 니스의 아침을 공포로 뒤바꾼 30분 흉기 난동 로이터, AF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사건은 이날 오전 프랑스 남부 휴양도시인 니스의 노트르담 대성당에서 발생했다. 프랑스 대테러 검찰은 범인이 오전 8시29분 성당으로 들어가 30분가량 성당 안팎에서 흉기를 휘둘렀다고 밝혔다. 튀지니 출신의 그라임 아우사위(21)로 알려진 범인은 성당지기로 일하던 55세 남성의 목을 공격해 ...

    한국경제 | 2020.10.30 10:02 | YONHAP

  • thumbnail
    마하티르 전 총리 "무슬림은 프랑스인 죽일 권리"(종합)

    ... 한다"며 "그렇게 하지 않는다면 트위터는 살인 혐의 공범으로 소환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하지만, "마하티르 글의 요지는 상호존중"이라는 댓글을 달거나, 프랑스 식민시절 대량 학살 사진을 올린 네티즌도 있다. 프랑스에서는 이달 16일 무함마드 풍자만화를 수업시간에 소재로 사용한 중학교 역사교사 사뮈엘 파티가 이슬람 극단주의 청년에게 참수돼 숨졌고, 29일 니스 노트르담 대성당에서 튀니지인 용의자가 흉기를 휘둘러 세 명이 숨졌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10.30 10:01 | YONHAP

  • thumbnail
    말레이 전 총리 "무슬림, 프랑스인 죽일 권리" 트윗

    ...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 "무슬림은 과거 대량 학살에 분노하고 프랑스인 수백만 명을 죽일 권리가 있다"고 썼다. 그는 "영예로운 폭력"이라고도 주장했다. 다만 이 글에서 니스 참수 테러를 직접 언급하지는 않았다. 이 글은 앞서 니스 노트르담 대성당에서 튀니지인 용의자가 흉기를 휘둘러 세 명을 숨지게 한 직후 게시된 것이다. 트위터는 이를 즉각 삭제하지 않다가 프랑스 정부의 격분을 사고 나서야 뒤늦게 삭제했다. 세드리크 오 프랑스 디지털 담당 장관은 "마하티르 전 ...

    한국경제 | 2020.10.30 09:38 | YONHAP

  • thumbnail
    "이성이 폭력의 악순환 대체해야" 이슬람권 니스 참수테러 규탄

    중동의 '맹주' 이란·사우디와 요르단·카타르·레바논 등 최근 프랑스와 긴장관계 터키도 규탄대열 동참 이슬람권도 29일(현지시간) 프랑스 남부 니스에서 발생한 흉기테러를 한목소리로 규탄했다. 이날 휴양도시 니스의 노트르담 대성당 안팎에서 한 남성이 흉기로 사람들을 공격해 3명이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용의자는 아프리카 튀니지 출신의 20대 청년으로 경찰에 체포되면서 아랍어로 "신은 가장 위대하다"고 외쳤고 이슬람교 경전인 코란 사본을 지녔던 ...

    한국경제 | 2020.10.30 09:30 | YONHAP

  • thumbnail
    마하티르 전 총리 "무슬림은 프랑스인 죽일 권리 있다"

    ... “이슬람 교도들은 프랑스인 수백만 명을 죽일 권리가 있다”고 발언했다. 논란이 커지자 트위터는 게시글을 삭제했다. 29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마하티르 전 총리는 프랑스 남부 휴양도시 니스의 노트르담 대성당에서 발생한 흉기 공격으로 3명이 숨지고 여러 명이 다치는 테러가 발생한 뒤 자신의 트위터에 이런 글을 게재했다. 올해 95세인 마하티르 전 총리는 “이슬람 선지자 무함마드 풍자 논란과 관련, 언론의 자유는 다른 사람을 ...

    한국경제 | 2020.10.30 08:29 | 조재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