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1-30 / 1,51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고아원·기숙학교 거쳐 노래로 '코코 샤넬'이 되다 [류서영의 명품 이야기]

    ... 연 두 가지 요구를 담은 청원서를 독일 의회에 제출했다. 여성에게 대학 입학 자격을 부여할 것과 여성을 공무원으로 채용할 것 등이었다. 오바진을 나온 샤넬은 그러나 바로 파리로 가지 못했다. 프랑스 중부 지방 도시 물랭에 있는 노트르담 여자 기숙학교에 입학했다. 샤넬은 교회재단이 만든 기숙학교 생활에 만족했다. 손님들 특성에 잘 어울리는 색상·디자인 골라줘 인기 기숙학교는 학비가 면제되는 가난한 집의 딸과 학비를 내는 부르주아 집의 딸이 있는 두 반이 있었다. ...

    한경Business | 2021.01.18 17:36

  • thumbnail
    곽선영, 블러썸 엔터테인먼트와 전속 계약...박보검·차태현과 한솥밥

    ... 육아를 병행하는 워킹맘의 애환을 리얼하게 그려내며 현실 공감을 자아냈다. 2018년 '남자친구'에서는 비서 역을 맡아 든든한 매력을 선사하며 남다른 존재감을 드러냈다. 2006년부터 10여 년간 뮤지컬 '달고나' '위대한 캣츠비' '노트르담 드 파리' '김종욱 찾기' '빨래' '사의 찬미' 등 수십여 편의 뮤지컬에서 활약하며 배우로서 탄탄한 내공을 쌓아온 곽선영은 2018년 드라마 '친애하는 판사님께'를 통해 브라운관으로 활동 영역을 확장, 연기파 배우로서 입지를 단단히 ...

    bntnews | 2021.01.18 11:42

  • thumbnail
    [대학 생글이 통신] 미국 대학 진학, 학업 외에 교풍이나 주변환경 고려해 선택을

    ... 도시 사이를 반나절에 이동하는 것이 불가능한 경우가 많습니다. 이렇다 보니 지역별로 서로 다른 문화가 형성됐고, 이것이 대학에까지 영향을 미쳐 대학마다 문화가 굉장히 다릅니다. 예를 들어 중부 최고 사립 명문대 중 한 곳인 노트르담대와 서부 최고 주립대 중 한 곳인 캘리포니아대 버클리 캠퍼스는 비슷한 수준의 학생이 입학하지만, 이 두 대학의 문화는 확연히 다릅니다. 노트르담대는 가톨릭계 사립대학이라 보수적이라는 평을 듣고, 캘리포니아대 버클리 캠퍼스는 미국에서 ...

    생글생글 | 2021.01.18 10:37

  • thumbnail
    '익순이' 곽선영, 블러썸과 전속계약…박보검과 한솥밥 [공식]

    ... "곽선영와 전속계약을 맺게 됐다"고 밝혔다. 곽선영은 동국대학교 연극학부 출신으로 2006년 데뷔 후 10여 년간 뮤지컬 ‘달고나’, ‘위대한 캣츠비’, ‘노트르담 드 파리’, ‘김종욱 찾기’, ‘빨래’, ‘사의 찬미’ 등 수십여 편의 뮤지컬에서 활약하며 배우로서 탄탄한 내공을 쌓아왔다. 그는 2018년 드라마 ...

    텐아시아 | 2021.01.18 10:04 | 김예랑

  • thumbnail
    [대학 생글이 통신] 미국 대학 진학, 학업 외에 교풍이나 주변환경 고려해 선택을

    ... 도시 사이를 반나절에 이동하는 것이 불가능한 경우가 많습니다. 이렇다 보니 지역별로 서로 다른 문화가 형성됐고, 이것이 대학에까지 영향을 미쳐 대학마다 문화가 굉장히 다릅니다. 예를 들어 중부 최고 사립 명문대 중 한 곳인 노트르담대와 서부 최고 주립대 중 한 곳인 캘리포니아대 버클리 캠퍼스는 비슷한 수준의 학생이 입학하지만, 이 두 대학의 문화는 확연히 다릅니다. 노트르담대는 가톨릭계 사립대학이라 보수적이라는 평을 듣고, 캘리포니아대 버클리 캠퍼스는 미국에서 ...

    한국경제 | 2021.01.18 09:01

  • thumbnail
    [대학 생글이 통신] 미국 대학 진학, 명문대보다 자신과 맞는 곳을 골라야

    ‘재수는 생각해본 적 없니?’ 제가 와바시 대학(Wabash College)으로 진학한다고 했을 때, 주변 어른들께서 제게 하신 말씀입니다. 와바시 대학. 굉장히 생소한 대학일 겁니다. 미국 대학 지원을 위해 수년간 준비하던 저조차도 이 학교에 지원하기 전까지 자세한 것은 모르고 있었습니다. 와바시 대학은 1832년 다트머스대 졸업생들이 인디애나 크로포즈빌이라는 조그마한 소도시에 세운 대학으로, 미국에서 세 군데 남은 4년...

    한국경제 | 2021.01.11 09:00

  • thumbnail
    "또 2주 뒤로"…뮤지컬계, 수도권 2.5단계 유지에 공연중단 연장

    '몬테크리스토' 5일→18일 공연재개…'노트르담 드 파리' 조기폐막 방역당국이 오는 17일까지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2.5단계로 유지하기로 하면서 뮤지컬계가 줄줄이 공연중단 기간을 연장하고 있다. 일부 공연은 조기 폐막을 결정했다. 4일 뮤지컬계에 따르면 지난달 수도권의 거리두기 2.5단계 시행으로 한 달간 공연을 일시 중단했던 '몬테크리스토', '고스트', '호프' 등의 작품들이 공연중단을 연장하기로 하거나 최종 검토하고 있다. ...

    한국경제 | 2021.01.04 07:00 | YONHAP

  • thumbnail
    비틀쥬스·위키드·검은사제들…다시 화려해진 뮤지컬 무대

    ... 작품을 그대로 들여온 오리지널 팀의 내한 공연이 펼쳐졌다. 하지만 새해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내한 공연을 찾아보기 어려워졌다. 지난해부터 열리고 있는 ‘캣츠’ ‘노트르담 드 파리’가 이어지는 게 전부다. 이런 공백을 라이선스 대작과 창작 뮤지컬이 가득 채운다. 강렬한 두 여성 캐릭터로 많은 인기를 얻었던 ‘위키드’, 국내에서 처음 선보이는 ‘비틀쥬스’, ...

    한국경제 | 2021.01.03 16:15 | 김희경

  • thumbnail
    화마가 할퀸 노트르담 대성당에서 울려 퍼진 성탄 캐럴

    안전모 쓴 성가대 공연 녹화 중계…2024년 파리올림픽 전까지 복원 완료 지난해 4월 발생한 화재로 복원 공사가 진행중인 프랑스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에서 크리스마스 캐럴이 울려 퍼졌다. 지난 24일(현지시간) 크리스마스 이브를 맞아 노트르담 대성당에선 '고요한 밤 거룩한 밤', '징글벨' 등 캐럴이 들렸다고 미국 CNN 방송 등이 25일 보도했다. 성가대는 이달 초 합창 공연 영상을 촬영했으며, 현지 TV와 라디오가 이를 녹화 중계했다. 지난해 ...

    한국경제 | 2020.12.26 08:55 | YONHAP

  • thumbnail
    백신 희망도 못꺾은 확산세…전세계 '코로나 봉쇄' 속 성탄맞이

    교황, 규모 축소해 성탄전야 미사 집전·베들레헴도 '썰렁' 작년 화마 휩싸인 노트르담선 성가대 무관중 합창 공연 美 일일 사망자 3천명…佛 입국 막혀 英 도버항 '거대한 주차장' 방불 '한 해 중 가장 멋진 시기'(The Most Wonderful Time of the Year)라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휩쓸고 간 올해 지구촌의 성탄절은 그 어느 때와는 다른 풍경을 연출했다. 각국이 내린 이동제한조치 때문에 종교행사는 ...

    한국경제 | 2020.12.25 14:12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