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51-60 / 1,51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佛대사 참석한 사우디 행사서 폭탄 테러 "이슬람 극단주의 추정"

    ... 대통령은 무함마드에 대한 풍자가 표현의 자유에 속한다고 옹호했지만, 이슬람 국가들은 신성모독이라며 반발했다. 이후 이슬람 극단주의에 영향을 받은 이들의 테러가 유럽에서 잇따라 발생했다. 지난달 29일 프랑스 남부 니스의 노트르담 대성당에서 튀니지 국적의 한 남성이 흉기를 휘둘러 시민 3명이 숨졌다. 이달 2일에는 오스트리아 빈 도심에서 총격 테러로 시민 4명이 사망하고 20여 명이 다쳤다. 김정은 기자 likesmile@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11.11 21:59 | 김정은

  • thumbnail
    사우디 유럽외교관들 행사서 폭탄 터져…佛 "비겁한 공격"

    ... 18세 청년에 의해 살해됐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무함마드에 대한 풍자가 표현의 자유에 속한다고 옹호했지만, 이슬람 국가들은 신성모독이라며 반발했다. 이후 이슬람 극단주의에 영향을 받은 이들의 테러가 유럽에서 잇따라 발생했다. 지난달 29일 프랑스 남부 니스의 노트르담 대성당에서 튀니지 국적의 한 남성이 흉기를 휘둘러 시민 3명이 숨졌다. 조시형기자 jsh1990@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경제TV | 2020.11.11 21:31

  • thumbnail
    사우디서 폭탄 터져 여러명 부상…"유럽외교관들 참석 행사"(종합)

    ... 의해 살해됐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무함마드에 대한 풍자가 표현의 자유에 속한다고 옹호했지만, 이슬람 국가들은 신성모독이라며 반발했다. 이후 이슬람 극단주의에 영향을 받은 이들의 테러가 유럽에서 잇따라 발생했다. 지난달 29일 프랑스 남부 니스의 노트르담 대성당에서 튀니지 국적의 한 남성이 흉기를 휘둘러 시민 3명이 숨졌다. 이달 2일에는 오스트리아 빈 도심에서 총격 테러로 시민 4명이 사망하고 20여 명이 다쳤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11.11 21:17 | YONHAP

  • 마크롱 "망명권 남용 문제 있어…국경 경비 강화해야"

    ... 사람들을 지목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불법 이민과 테러리즘을 근절하려는 노력을 혼동해서는 안 되지만, 두 현상 사이에 존재하는 연결고리는 명확해 보인다"고 강조했다. 그의 발언은 지난달 31일 프랑스 남부 니스 노트르담 대성당에서 발생한 끔찍한 흉기 테러를 뜻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당시 북아프리카 튀니지 출신의 용의자는 이탈리아를 거쳐 범행 이틀 전 니스에 들어왔다. 용의자가 어떻게 이탈리아에서 프랑스로 넘어왔는지는 여전히 정확히 파악되지 않았지만, ...

    한국경제 | 2020.11.11 07:28 | 고은빛

  • thumbnail
    마크롱 "망명권 남용 문제 있어…외부국경 경비강화 필요"

    ... 않는 나라에서 온 사람들을 지목했다. 그러면서 "불법 이민과 테러리즘을 근절하려는 노력을 혼동해서는 안 되지만 두 현상 사이에 존재하는 연결고리는 명확해 보인다"고 강조했다. 그의 발언은 지난달 31일 프랑스 남부 니스 노트르담 대성당에서 발생한 끔찍한 흉기 테러를 염두에 둔 것으로 북아프리카 튀니지 출신의 용의자는 이탈리아를 거쳐 범행 이틀 전 니스에 발을 들였다. 용의자가 어떻게 이탈리아에서 프랑스로 넘어왔는지는 여전히 베일에 가려져 있지만, 두 나라 ...

    한국경제 | 2020.11.11 03:12 | YONHAP

  • thumbnail
    윤호일 화우 대표변호사 "자유롭고 공정한 경쟁이 경제발전 토대죠"

    ... 대해 “경쟁법 분야에서 탁월하고 빛나는 커리어를 쌓고 세계적인 차원에서 경쟁법 발전과 경쟁문화 확산에 기여했다”고 평가했다. 그는 서울대 법대 출신으로 짧은 판사 생활을 마치고 1970년 미국으로 건너갔다. 노트르담대 로스쿨과 미국 유명 로펌인 베이커앤드매켄지를 거치며 19년간 머물렀다. 1989년 한국으로 돌아와 화우의 전신인 우방을 설립했다. 2003년 우방과 법무법인 화백이 합병하면서 화우의 공동설립자가 됐다. 그는 국내 대기업은 물론이고 ...

    한국경제 | 2020.11.10 17:52 | 문혜정

  • thumbnail
    프랑스 리옹 그리스정교회 신부 총격 사건은 치정극 결론

    ... 아내(30)는 이번 사건과 연관이 없는 것으로 확인돼 풀려났다. 그리스 국적으로 리옹에서 10년간 그리스정교회를 이끌어온 피해자는 혼수상태에 빠졌다가 최근 의식을 회복했다. 피해 신부 역시 기혼자였다. 이번 사건은 니스 노트르담 대성당에서 잔혹한 흉기 테러가 발생한 지 이틀 만에 벌어져 기독교를 겨냥한 또 다른 테러가 아니냐는 우려가 나왔었다. 지난달 29일 니스에서는 이슬람 극단주의에 빠진 것으로 추정되는 용의자가 휘두른 흉기에 무고한 시민 3명이 목숨을 ...

    한국경제 | 2020.11.09 23:05 | YONHAP

  • thumbnail
    프랑스 외무, 이집트 찾아 "이슬람 깊이 존중" 강조

    ... 중학교 교사가 지난달 16일 이슬람 극단주의에 빠진 18세 청년에 의해 살해됐다. 이후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무함마드에 대한 풍자가 표현의 자유에 속한다고 옹호했지만, 이슬람 국가들은 신성모독이라며 반발했다. 지난달 29일에는 프랑스 남부 니스의 노트르담 대성당에서 튀니지 국적의 한 남성이 흉기를 휘둘러 시민 3명이 숨졌다. 이 용의자는 테러 당시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들 앞에서 아랍어로 "신은 위대하다"고 외쳤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11.09 02:55 | YONHAP

  • thumbnail
    프랑스 총리 "급진 이슬람에 가차 없이 싸울 것"

    ... 동원해 가차 없이 싸우고 있는 적"이라고 강조했다. 카스텍스 총리는 "매번 프랑스가 테러의 표적이 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북아프리카 튀니지 출신 브라임 아우이사우이(21)는 지난달 29일 오전 8시 30분∼9시 사이 니스 노트르담 대성당 안에서 미리 준비해온 흉기로 신자와 성당지기 등 3명을 잔혹하게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 앞에서 용의자는 아랍어로 "신은 위대하다"고 외치며 흉기로 위협하다가 경찰이 쏜 총에 맞고 쓰러졌다. ...

    한국경제 | 2020.11.07 23:05 | YONHAP

  • thumbnail
    중태 빠진 프랑스 니스 테러 용의자, 파리 병원으로 후송

    ... 저지른 테러 용의자(21)가 6일(현지시간) 파리로 이송됐다고 AFP 통신이 전했다. 삼엄한 경비 속에서 이날 오후 비행기로 옮겨진 용의자는 앞으로 파리의 병원에서 집중 치료를 받게 된다. 용의자는 지난달 29일 니스의 노트르담 대성당 안에서 무고한 시민 3명을 흉기로 살해한 뒤 경찰의 총에 맞고 쓰러져 수술을 받았으나 여전히 중태다. 용의자가 의식을 찾지 못한데다 그가 프랑스에서 남긴 흔적이 거의 없다 보니 사건 발생 일주일이 더 지났어도 수사는 여전히 답보상태다. ...

    한국경제 | 2020.11.07 06:3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