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81-90 / 1,50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이슬람권 반(反)프랑스 시위 확산…'마크롱 화형식'도 열려

    ... 잡지에 표현의 자유를 옹호한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무함마드에 대한 묘사나 풍자가 금기시된 이슬람권에서는 마크롱 대통령이 신성모독을 저질렀다고 반발하고 있다고 BBC가 전했다. 이에 따라 교사 참수에 이어 프랑스 남부 니스의 노트르담 대성당 안에서 흉기 테러가 벌어진 이후에도 이슬람권 전역에서 며칠째 항의 시위가 이어지는 것이다. 파키스탄의 경우 이슬라마바드에 있는 프랑스 대사관에 수천 명의 시위대가 몰려들자 경찰이 최루탄을 발사하며 해산시켰다. 일부 시위대는 ...

    한국경제 | 2020.10.31 11:43 | YONHAP

  • thumbnail
    '똘레랑스 국가' 프랑스가 계속 테러 당하는 이유 [심층분석]

    최근 한 달 사이 프랑스에선 이슬람 극단주의 추종자들의 크고 작은 테러 공격이 잇따라 발생하고 있다. 이슬람교를 창시한 예언자 무함마드의 탄생일이기도 한 29일에는 니스의 노트르담 대성당에서 발생한 참수 테러로 3명이 목숨을 잃었고, 리옹에선 긴 칼로 무장한 20대 아프간 국적 테러 위험인물이 트램에 올라타려다가 체포됐다. 사우디아라비아의 항구도시 제다에 있는 프랑스 영사관에서는 사우디 국적의 40대 남성이 휘두른 흉기에 영사 경비원이 다쳐 병원으로 ...

    한국경제 | 2020.10.31 10:00 | 김정은

  • thumbnail
    니스 테러용의자, 범행 전 가족과 연락 "성당앞에서 노숙하겠다"

    어머니·형제 인터뷰…"프랑스어 할 줄 모르고 아는 사람도 없어" 프랑스 남부 니스의 노트르담 대성당 안에서 끔찍한 흉기 테러를 저지른 용의자가 범행 전날 튀니지에 있는 가족에게 전화를 걸어 프랑스 도착 소식을 알렸다고 그의 형제가 밝혔다. 튀니지 국적의 브라임 아우이사우이(21)의 형제와 어머니는 이름을 밝히지 않은 채 30일(현지시간) 사우디아라비아 국영 알아라비야 방송과 진행한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혔다고 APTN이 전했다. 용의자의 어머니는 ...

    한국경제 | 2020.10.31 01:29 | YONHAP

  • thumbnail
    "니스 테러 용의자와 범행 전날 연락"…프랑스, 47세 남성 체포

    프랑스 남부 니스의 노트르담 대성당 안에서 끔찍한 살인을 저지른 테러 용의자와 접촉한 47세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고 지역 일간지 니스마땅이 3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사법당국은 해당 남성이 북아프리카 튀니지에서 프랑스로 넘어온 용의자 브라임 아우이사우이(21)와 범행 전날 연락을 주고받은 정황을 확보하고 29일 오후 그를 체포했다. 다만, 이 남성이 용의자와 범행을 공모했는지 여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아우이사우이는 29일 오전 8시 ...

    한국경제 | 2020.10.30 19:38 | YONHAP

  • thumbnail
    니스서 테러참사 브라질 여성 "아이들에게 사랑한다 전해달라"

    ... 사랑한다는 말을 전해달라." 브라질 대서양 연안 살바도르 출신인 시몬 바헤투 시우바(Simone Barreto Silva·44)씨는 프랑스 파리에서 30년을 거주해왔다. 그녀는 지난 29일(현지시간) 오전 프랑스 남부 휴양도시 니스의 노트르담 대성당을 찾았다가 흉기 테러 용의자인 브라임 아우이사우이를 마주쳤다. 수 차례 칼에 찔린 그녀는 가까스로 인근 빌딩으로 도망쳤지만 이곳의 바에서 쓰러졌다. 그녀는 "누군가가 사람들을 찌르고 있다"고 전했다. 그녀는 마지막으로 ...

    한국경제 | 2020.10.30 18:25 | YONHAP

  • thumbnail
    이란도 프랑스 니스 테러 비난…"테러 공격 강하게 규탄"

    ... 강하게 옹호하는 발언을 했다. 이러한 마크롱의 발언은 이슬람권 국가들의 강력한 반발과 프랑스 제품 불매 운동을 불러일으켰다. 이에 유럽국가들이 다시 프랑스를 옹호하고 나서면서 무함마드 만평 사건은 유럽과 이슬람권 간의 '문명 충돌' 양상으로 번졌다. 이 와중에 29일 오전 프랑스 니스의 노트르담 성당에서 튀니지에서 유럽으로 건너온 20대 청년이 교회 신자와 관계자들에게 흉기로 테러 공격을 가해 3명이 숨지는 충격적 사건이 발생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10.30 18:06 | YONHAP

  • thumbnail
    러시아서도 무슬림 청소년 경찰 공격…"신은 위대하다" 외쳐

    ... 초 이슬람 극단주의 청년에 의해 잔혹하게 살해된 사건이 발생했다. 이후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파티를 옹호하며 세속적 가치와 종교를 비판할 권리를 강하게 지지하는 발언을 했고, 이는 이슬람권 국가들의 강력한 반발을 불러일으켰다. 이 와중에 전날 오전 프랑스 남부 니스의 노트르담 성당에선 튀니지에서 유럽으로 건너온 20대 무슬림 청년이 교회 신자와 관계자들에게 흉기로 테러 공격을 가해 3명이 숨지는 충격적 사건이 벌어졌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10.30 18:00 | YONHAP

  • [포토] 니스 '테러 현장' 간 마크롱 佛 대통령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왼쪽 두 번째)이 29일(현지시간) 프랑스 니스의 흉기 테러 현장을 찾아 경찰의 설명을 듣고 있다. 앞서 니스에 있는 노트르담성당에선 무슬림으로 추정되는 남성이 흉기 테러를 저질러 최소 3명이 숨졌다. 프랑스 정부는 프랑스 전역에 최고 수준의 위험 경보를 발령했다. AFP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10.30 17:04

  • thumbnail
    [영상] 佛 노트르담 성당 참수 테러에 3명 사망…"프랑스가 공격받았다"

    프랑스에서 29일(이하 현지시간) 오전 9시 이슬람 극단주의자로 추정되는 20대 남성이 남부도시 니스의 노트르담 성당에 들어가 3명을 살해하고 여러 명을 다치게 하는 테러가 발생했습니다. 튀니지 출신의 브라임 아우이사우이(21)로 알려진 용의자는 성당지기로 일하던 55세 남성의 목을 공격해 살해하고, 60세 여성을 참수했습니다. 또 다른 44세 여성은 용의자를 피해 성당 인근 술집으로 도망쳤다가 흉기에 여러 차례 찔려 숨졌습니다. 이 용의자는 ...

    한국경제 | 2020.10.30 16:29 | YONHAP

  • thumbnail
    정부, 프랑스 테러에 "강력 규탄…유가족에 위로"

    ... 희생자와 유가족에게 깊은 위로를 전한다"고 밝혔다. 정부는 이날 외교부 대변인 논평을 통해 "테러는 어떠한 경우에도 정당화될 수 없는 반인륜적 행위로서 반드시 근절돼야 한다는 것이 우리 정부의 확고한 입장"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니스의 노트르담 성당에서는 지난 29일 오전 9시께(현지시간) 노트르담 성당에서 흉기 테러가 발생, 여성 2명을 포함해 총 3명이 사망했다. 프랑스 수사기관은 테러와 연관성을 염두에 두고 수사를 벌이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10.30 12:09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