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83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박원순 피해자냐 피해호소자냐" MBC '2차가해' 출제 논란에 재시험…응시생 반발

    최근 신입기자 입사시험 논제로 논란이 된 MBC가 해당직군에 한해 재시험을 치르기로 하자 일부 응시생들이 반발하고 나섰다. 앞서 MBC는 지난 13일 치러진 신입기자 필기시험에서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문제 제기자를 피해자로 칭해야 하는가, 피해호소자로 칭해야 하는가(제3의 호칭도 상관없음)’라는 취지의 문제를 내 '2차 가해' 논란을 빚었다. 하지만 이 때문에 MBC가 재시험을 결정하자 언론사 지망생들이 ...

    한국경제 | 2020.09.15 18:41 | 신현아

  • thumbnail
    MBC 입사시험 논란, 재시험 본다 "2차 가해 우려 살피지 못해, 사과"

    ... 표현했다"고 전했다. 김 변호사는 "피해자에 대해 호소인이라고 명명했던 분들이 공식 사과를 하고 용어가 정리됐음에도 언론사에서 다시 이것을 논쟁화 했다"고 비판했다. MBC노동조합도 성명을 내고 "논제가 편향적이며 사상검증이라는 지적이 나온다"며 "노조는 누가 무슨 목적으로 이런 문제를 냈는지 밝힐 것을 박성제 사장에게 요구한다"고 촉구했다. MBC는 후속 조치로 이번 논술 문제를 채점에서 제외하고, ...

    연예 | 2020.09.14 18:06 | 김예랑

  • thumbnail
    '2차가해 논란' MBC "필기시험 다시 친다"

    최근 신입 기자 입사시험 논제로 논란이 된 MBC가 해당직군에 한해 재시험을 치르기로 했다. MBC는 전날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을 성추행으로 고소한 피해자에 대한 호칭을 묻는 문제를 출제했다. MBC는 14일 공지문을 내고 “전날 공개채용을 위한 필기시험 및 논술시험을 실시했다”며 “그 중 취재기자와 영상기자 직군을 대상으로 한 논술 문제의 적절성에 대해 많은 비판이 있었다”고 밝혔다. MBC ...

    한국경제 | 2020.09.14 18:01 | 김남영

  • thumbnail
    MBC 입사시험 '2차 가해' 논란 지속…"사고력 평가" 해명

    ... 변호사는 "이 피해자에 대해 피해 호소인이라고 명명했던 분들이 공식적으로 사과를 하고 용어가 정리됐는데도 불구하고 언론사에서 다시 이것을 논쟁화했다"고 비판했다. 보수 성향의 소수 노조인 MBC노동조합도 이날 성명을 내고 "'논제가 편향적'이며 '사상검증'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노조는 누가 무슨 목적으로 이런 문제를 냈는지 밝힐 것을 박성제 사장에게 요구한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논술 문제 논란은 일부 MBC 구성원들의 왜곡된 성 의식의 발로일 수 ...

    한국경제 | 2020.09.14 11:55 | YONHAP

  • thumbnail
    "박원순 피해자, 'MBC 참 잔인하다'고 표현"

    ... 절차상에 보호규정을 적용하고 있고, 피해자의 무료 법률구조를 받을 수 있도록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도대체 어디에도 없는 피해 호소인이라는 명칭을 쓰는 것이 맞는지에 대해 이렇게 의도를 가지고 질문을 하고 논제로 던지는 것 자체가 매우 유감스럽고 안타깝다”고 덧붙였다. MBC는 지난 13일 치러진 취재기자 부문 입사시험에서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문제 제기자를 피해자로 칭해야 하는가, 피해호소자로 칭해야 하는가(제3의 ...

    한국경제 | 2020.09.14 11:00 | 김남영

  • thumbnail
    野, MBC '박원순 피해호소자' 출제에 "2차 가해"

    ... '피해호소자'로 지칭한 데 대해 비판했다. 이날 오전 치러진 MBC 취재기자 필기시험에서는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문제 제기자를 피해자라고 칭해야 하는가, 피해호소자라고 칭해야 하는가(제 3의 호칭도 상관 없음)'라는 논제가 출제됐다. 이와 관련해 국민의힘 성폭력대책특별위원회는 성명서를 통해 "성추행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이자, 응시자를 정치적으로 줄 세워 정권의 호위무사를 채용하겠다는 것 아니냐"며 출제 의도에 의문을 제기했다. 이들은 "정부와 여당조차 ...

    한국경제 | 2020.09.13 21:53 | YONHAP

  • thumbnail
    [단독]'박원순 고소인은 피해자인가'…MBC 입사시험 '2차가해' 논란

    ... 선발하기 위해 이날 치른 논술시험 주제가 '박 전 시장 성추행 문제 제기자를 피해자로 칭해야 하는가, 피해 호소자라고 칭해야 하는가(제3의 호칭도 상관없음)'였다는 글이 올라왔다. 이 글에는 '어떻게 공채 논제로 2차 가해를 할 수 있는지 황당하네요. 사상검증도 정도껏이지 인간된 도리를 저버리는 논제를…'이라는 댓글이 달렸다. '피해자라고 쓰면 탈락할 듯' '아무나 취직 못하는 엄청난 직장으로 소문날 듯' ...

    한국경제 | 2020.09.13 16:46 | 이태훈

  • thumbnail
    경제용어가 어렵다고? '영어경제 프레젠테이션대회' 이렇게 신청하세요

    ... 주제에 한정되어 있는 것인가요? A : 영어 프레젠테이션 대회로 경제, 경영과 관련된 주제를 선택해야 합니다. 경제는 소비활동과 밀접한 관련이 있습니다. 이에 다양한 주제 선정이 가능합니다. 주제 선정은 개념이 될 수도 있고, 논제가 될 수도 있습니다. 개념 예시 : 환율의 개념, 소비와 저축 등 논제 예시 : 통일이 경제에 미치는 영향은?, 동학개미운동이 주식시장에 미친 영향 Q3 : 주제는 어떻게 정하면 되는가요? 예를 들어 ‘코로나19 이후, ...

    한국경제 | 2020.09.10 13:18

  • thumbnail
    개가 상해 입히면 보호자가 처벌?…'개훌륭' 강형욱의 의견은?

    ... 오마이걸 승희, 타일러, 다니엘, 오오기 등 각국 대표들이 불꽃 튀는 찬반 논쟁을 펼칠 예정이다. 최근 녹화에서 각국 대표들은 ‘개가 사람을 물어 상해를 입힐 경우 보호자도 징역 선고를 받아야 한다’는 논제에 물음표를 세운다. 대한민국에서도 개물림 사고 시 사안에 따라 법적 처벌을 받을 수도 있다는 현행법의 존재 사실에 놀라움을 금치 못한 것. 이에 박주연 동물 보호 변호사를 통해 개가 사람을 물었을 경우와 개를 물었을 경우 등 개물림 ...

    텐아시아 | 2020.09.07 11:07 | 정태건

  • thumbnail
    통상현안 관련 대학생 생각은…토론·논문대회 시행

    산업통상자원부는 주요 통상 현안에 대한 대학(원)생들의 목소리를 듣고 전문인력을 양성하기 위한 '제4회 통상정책 토론·논문대회'의 예선과 논문 접수를 시작한다고 31일 밝혔다. 토론 대회 참가를 원하는 대학생은 예선 논제인 '미·중 통상갈등 심화에 따른 경제적 영향과 한국의 대응 방안'에 관한 서술서를 9월 29일까지 홈페이지(tradechallenge.kr)를 통해 제출하면 된다. 최대 3인 1팀으로 참가할 수 있고 재학생, 휴학생 모두 가능하다. ...

    한국경제 | 2020.08.31 11:0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