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81-90 / 1,95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스마트팜 대장주' 그린플러스, 1년새 4배 급등

    ... 생태계 파괴를 최소화하기 위해 구매처를 다변화하기로 했다. 환경단체 등에서 기후변화 대응을 위해 채식을 강조하지만 농업도 환경 파괴 논란에서 자유롭지 못하다는 사실을 보여주는 사례다. 정보통신기술을 활용해 물, 전력 등의 자원을 최대한 ... 축산농가가 배출하는 온실가스 감축이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물 관련 투자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농업뿐 아니라 반도체 공장에서도 수자원은 필수불가결해서다. 반도체 공장은 공업용수에서 불순물을 제거한 ‘...

    한국경제 | 2021.05.04 17:36 | 구은서

  • thumbnail
    주가 한달새 39% 급등…10조 스마트팜 시장 노리는 그린플러스

    ... 생태계 파괴를 최소화하기 위해 구매처를 다변화하기로 했다. 환경단체 등에서 기후변화 대응을 위해 채식을 강조하지만 농업도 환경파괴 논란에서 자유롭지 못하다는 사실을 보여주는 사례다. 자원을 최대한 효율적으로 사용하는 스마트팜(첨단온실) ... 축산농가로부터의 온실가스 배출량 저감이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물 관련 투자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농업뿐 아니라 반도체 공장에서도 수자원은 필수불가결한 존재라서다. 반도체 공장들은 공업용수에서 불순물을 제거한 &l...

    한국경제 | 2021.05.04 16:05 | 구은서

  • thumbnail
    홍천 능평리 주민들 "콘크리트블록 공장 신설 결사반대"

    ... 삶을 황폐화하는 A 산업의 개발행위에 대해 어떤 연장도 허가하지 말라"고 요구했다. 반대위는 "능평리에는 150여 가구가 의지해 살아가는 생명의 젖줄 능평천이 흐르고 있으나 상류 지역에 있는 A 산업의 수년간 광산 행위로 인해 농업용수는 물론 마실 물조차 오염돼 생수를 사다 먹을 지경에 이르렀다"고 주장했다. 이어 "광산 채굴 시 터지는 폭발음 때문에 가축사육이 불가능해 주민들의 고통이 한계에 이르러 주민들이 떠나야 할 상황"이라고 호소했다. 반대위는 "A ...

    한국경제 | 2021.04.28 11:13 | YONHAP

  • thumbnail
    황숙주 순창군수, 환경부에 섬진강댐 홍수 대책 요구안 전달

    ... 이들 시군은 지난해 8월 폭우 때 섬진강댐 방류로 수해를 봤다며 피해 보상과 대책 마련을 촉구해 왔다. 요구안에는 제한 수위 조절, 섬진강유역환경청 신설, 섬진강홍수통제소 설치, 섬진강댐 하류 제방 높이기 등 안전조치 강화, 하천 하상 정비사업 재정 지원, 농업용수의 안정적 공급을 위한 하천 유지 수량 확대, 홍수피해 용역 결과 피해액 전액 배상 등이 담겼다. 환경부는 요청안을 긍정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답변했다고 순창군은 전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4.27 16:17 | YONHAP

  • thumbnail
    탄소중립·ODA 확대·협력사 지원 강화…ESG 경영 '가속페달'

    ... 경영 전략 실행에 나섰다. 녹색사회와 포용사회, 투명사회를 핵심 가치로 농어촌을 위한 ESG 경영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농어촌 분야의 탄소 중립을 위해 2030년까지 온실가스 264만t을 줄인다는 목표도 설정했다. 511개 농업용수 공급 지역을 대상으로는 기후변화 취약성도 평가한다. 한국산업인력공단은 코로나19로 이동이 어려워진 가운데 글로벌 인력개발(HRD) 사업 활성화에 나서고 있다. 특히 공적개발원조(ODA) 사업인 ‘개도국 기능경기 역량강화 ...

    한국경제 | 2021.04.27 15:24 | 노경목

  • thumbnail
    한국농어촌공사, 10년간 온실가스 264만t 줄인다

    ... 계획이다. ESG 부문별 추진 전략을 살펴보면 환경 부문에서는 농어촌 탄소중립을 선도할 계획이다. 2030년까지 온실가스 264만t을 감축하는 목표를 설정했다. 목표에 따라 농업생산기반시설을 활용한 재생에너지 사업을 확대한다. 동시에 벼 재배 물관리 방식을 개선해 농업 온실가스를 줄이는 데 힘쓰기로 했다. 전국 167개 시·군의 511개 소 농업용수 공급 지역을 대상으로 기후변화 취약성을 평가한다. 이들 시설물이 가뭄·...

    한국경제 | 2021.04.27 15:22 | 김익환

  • thumbnail
    낙동강 하굿둑 장기간 개방 시작…환경단체 "생태복원 청신호"

    ... 확인하고, 기수 생태계 복원에 적합한 하굿둑 운영 방안을 도출할 계획이다. 그동안 낙동강하굿둑 개방을 주장하며 이날 현장을 지켜본 부산낙동강하구기수복원협의회는 환영 입장을 밝혔다. 이들은 "그동안 끊임없이 제기됐던 염분 침투와 농업용수 공급 등 문제가 실증 실험을 통해 해소됐다"며 "국내 최고 명성을 자랑하던 재첩과 희귀성 어종인 장어를 비롯해 농어, 숭어, 전갱이 등 기수역 서식 어류가 되돌아온 것은 생태복원의 청신호"라고 말했다. 이어 "낙동강하굿둑 개방은 부산의 ...

    한국경제 | 2021.04.26 11:39 | YONHAP

  • thumbnail
    [현장in] "식수원 오염 불보듯" vs "침출수 무방류 환경 영향 없어"

    ... '쌍용양회 산업폐기물 매립장 반대 대책위원회'를 구성했다. 반대 대책위는 "영월, 제천, 단양, 충주지역 식수 혹은 농업용수로 흘러드는 쌍용천 주변에 대규모 산업폐기물 매립장 건립을 용납할 수 없다"며 영월 원정시위까지 벌였다. 충주에서도 ... 상부에 불투수성 덮개를 설치하고, 내부 침출수는 하천에 방류하지 않고 자가수질오염방지시설에서 정화한 뒤 영월공장 공업용수로 재활용하겠다는 계획도 밝혔다. 쌍용양회는 국내 석회암 지대 매립장에서 침출수 누출 또는 수질오염 사례는 없으며, ...

    한국경제 | 2021.04.24 08:49 | YONHAP

  • thumbnail
    "경기지역 하천보 17% 기능 상실…철거하거나 개량해야"

    ... 정비사업이 필요하다는 제안이 나왔다. 경기연구원은 22일 '지방하천 사업 현장에서 답을 찾자'는 보고서를 통해 농업·생활·공업용수 공급을 주요 목적으로 하천 곳곳에 설치된 보가 주변 일대 상수도 설치 확대와 논밭 감소로 기능을 상실한 ... 추진 시 역점사항으로 수생생태계 보전 및 복원(41.9%), 친수공간 조성(34.2%), 홍수 방지(14.4%), 용수 공급(9.2%) 순으로 답했다. 이기영 경기연 선임연구위원은 "지방하천사업의 사무가 지난해부터 중앙에서 지방정부로 ...

    한국경제 | 2021.04.22 17:11 | YONHAP

  • thumbnail
    '전국 생산 1위' 창원 단감 물 걱정 없이 재배한다

    낙동강 물 끌어와 단감 재배 용수로 공급…통수식 개최 단감은 우리나라가 전 세계에서 생산량이 1위인 유일한 과일이다. 우리나라에서는 경남 창원시가 단감 생산량이 가장 많다. 창원시가 전 세계 단감 종주 도시라 해도 과언이 ... 해결했다. 창원시 단감 과수원은 대부분 산비탈에 있어 물을 구하기가 어렵다. 최근, 폭염, 가뭄이 이어지면서 농업용수 구하기가 더 힘들어졌다. 창원시는 관로를 깔고 인근 낙동강에서 물을 끌어오는 방법으로 물 부족을 해결했다. 대형 ...

    한국경제 | 2021.04.20 15:45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