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1,08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이름 검색하니 '아르헨티나 도둑'…구글에 소송 건 전직 대통령

    ... 없다"며 "구글 같은 정보 대기업이 저지른 이러한 행동의 피해자들에 대한 보호 수단이 있는가?"라고 물었다. 좌파 성향의 페르난데스 부통령은 남편인 네스토르 키르치네르 전 대통령의 뒤를 이어 2007∼2015년 아르헨티나 대통령을 지냈으며, 지난해 대선에서 알베르토 페르난데스 대통령의 부통령 러닝메이트로 당선됐다. 아르헨티나에선 여전히 호불호가 크게 엇갈리는 논란 많은 인물로, 대통령직 퇴임 이후 뇌물수수 등의 혐의로 기소되기도 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8.07 06:53 | YONHAP

  • thumbnail
    전남교육청 '요직 서기관' 구속…청렴 생채기·파장 주목

    다른 공무원들도 피의자 수사…불똥 어디로 튀나 전남도교육청 '요직 과장'을 지냈던 A 서기관이 뇌물수수 혐의 등으로 구속되면서 교육청 안팎이 술렁이고 있다. 구속된 서기관은 시설과장 재직 당시 사무실과 자택 등에 대해 경찰의 압수수색 받았고 지난 6월 정기인사에서 도 교육청 직속 기관 자리로 옮겼다. 당시 도 교육청은 해당 서기관과 함께 압수수색 대상자였던 재정과장도 함께 '문책성 좌천 인사'를 했다. A 서기관은 '기술직 공무원들의 꽃'이라고 ...

    한국경제 | 2020.08.06 15:16 | YONHAP

  • thumbnail
    경찰, '납품 계약 뇌물 의혹' 전남교육청 공무원 구속

    학교 물품 계약 비리를 수사 중인 경찰이 전남도교육청 간부 공무원을 구속했다. 5일 전남지방경찰청에 따르면 경찰은 뇌물 수수 혐의로 전남도교육청 서기관 A씨를 구속했다. A씨는 신설 학교 납품과 관련해 업체들로부터 뇌물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앞서 2016년 말부터 2018년까지 학교들에 조달청 계약 조건보다 낮은 사양의 암막용 스크린 제품이 설치된 정황을 확보하고 업체 관계자, 알선업자 등 5명을 사기 혐의로 입건했다. 이 과정에서 ...

    한국경제 | 2020.08.06 14:52 | YONHAP

  • thumbnail
    부패혐의로 얼룩진 스페인 전 국왕, 자국 떠나 있기로

    상왕 후안 카를로스 1세, 사우디 고속철 사업관련 거액 뇌물수수 의혹 희대의 부패 스캔들에 휘말린 스페인의 후안 카를로스(82) 전 국왕이 스페인을 떠나기로 했다. 3일(현지시간) 엘파이스 등 스페인 언론에 따르면 왕실은 후안 ... 트리뷘 드 주네브는 사우디의 전 국왕으로부터 후안 카를로스가 고속철 사업과 관련해 1억달러(1천200억원 상당)의 뇌물을 받았고 조세 회피처에 자금을 은닉한 의혹이 있다고 보도했다. 스페인 언론들의 보도를 종합하면, 후안 카를로스 ...

    한국경제 | 2020.08.04 02:39 | YONHAP

  • thumbnail
    이스라엘 반정부 시위 격화…"코로나 대처 최악, 총리 내려와라" [선한결의 중동은지금]

    ... 코로나19 확산세에 각 영업장이 가동을 멈추면서 실업자가 급증했다. 지난 5월엔 실업률이 전례없는 수준인 24%까지 치솟았다. 이스라엘 경제는 올해 6% 역성장할 전망이다. 네타냐후 총리는 총 재임 기간이 14년에 달하는 이스라엘 최장수 총리다. 작년 11월 뇌물수수와 배임, 사기 등 3개 혐의로 검찰에 기소돼 지난 5월부터 재판을 받고 있다. 아스라엘에서 현직 총리가 형사 재판을 받는 건 처음이다. 선한결 기자 always@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8.03 10:46 | 선한결

  • thumbnail
    이스라엘 네타냐후, 시위 보도에 불만 표출…"북한 같다"

    ... 올해 6월부터 예루살렘의 총리 관저 근처에서는 네타냐후 총리의 퇴진을 요구하는 시위가 이어졌고 1일 밤에는 시위 참가자가 1만여명으로 늘었다. 그동안 시위대와 경찰 사이에서 물리적 충돌이 종종 발생했다. 이스라엘에서는 코로나19 사태로 실업률이 20%를 넘는 등 경제가 나빠지자 네타냐후 총리의 인기가 떨어졌다. 여기에 네타냐후 총리가 올해 5월부터 뇌물수수와 배임, 사기 등 부패 혐의로 재판을 받게 되면서 여론이 더욱 악화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8.02 23:43 | YONHAP

  • thumbnail
    이스라엘서 네타냐후 퇴진 요구 시위 격화…1만여명 모여

    ... 타임스오브이스라엘에 "비비(네타냐후 총리의 별명)는 올메르트에게 사퇴를 요구했었다"며 "그(네타냐후)도 똑같이 해야 한다"고 말했다. 2009년 불법 정치자금 수수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자 사퇴한 에후드 올메르트 전 총리처럼 네타냐후 총리도 물러나야 한다는 의미다. 네타냐후 총리는 뇌물수수와 배임, 사기 혐의로 검찰에 기소된 뒤 지난달 19일 두번째 재판을 받았다. 이스라엘 경찰은 예루살렘 시위에 참가한 12명을 체포했다. 또 이날 이스라엘 서북부 ...

    한국경제 | 2020.08.02 17:25 | YONHAP

  • thumbnail
    '시진핑 지시 거역' 중국 관리, '감형 전제로 사형' 판결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지시를 거부했던 고위 관리가 뇌물 수수 혐의로 '사형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자오정융(趙正永) 전 산시(陝西)성 당 서기는 31일 톈진(天津)시 제1 중급인민법원에서 열린 1심 공개재판에서 7억1천700만위안(약 1천221억원)의 뇌물을 받은 혐의로 이러한 판결을 받았다고 관영 신화통신이 전했다. 사형 집행유예 2년은 사형을 2년간 연기한 뒤 무기징역 등으로 감형해줄 수 있는 중국의 독특한 제도다. 재판부는 ...

    한국경제 | 2020.07.31 18:43 | YONHAP

  • thumbnail
    권력기관 힘 빼는 與…국정원 대공수사권 없애고 檢 권한 축소

    ... 공직자 범주를 4급 이상 공무원으로 제시했다. 하지만 출범을 앞두고 있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3급 이상 공무원 수사를 전담할 예정인 만큼 검찰은 사실상 소수의 4급 공무원만 수사할 수 있게 된다. 또 부패범죄 중에선 수수액이 3000만원 넘는 뇌물사건, 경제범죄 가운데선 피해액이 5억원 넘는 횡령·사기·배임 사건에 대해서만 검찰의 직접수사 권한을 인정했다. 검찰 관계자는 “형사사법 절차에서 인권 보호 및 범죄 ...

    한국경제 | 2020.07.30 17:23 | 이동훈/정지은/이인혁

  • thumbnail
    검찰 직접 수사권 확 줄인다…수사·기소 분리 '잰걸음'(종합)

    ... 검찰의 직접 수사 범위는 올해 초 검찰청법 개정으로 부패·경제·공직자·선거·방위사업 범죄와 대형참사 등 6개 분야로 한정된 상태다. 당·정·청은 시행령을 개정해 공직자는 4급 이상만 검찰이 직접 수사할 수 있도록 하기로 했다. 뇌물 사건은 수수금액이 3천만원 이상,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특가법)이 적용되는 경제 범죄와 사기·배임·횡령 사건은 피해 규모가 5억원 이상이 돼야 검찰의 직접 수사가 가능해진다. 국민 다수 피해 사건은 법이 정한 직접 수사 ...

    한국경제 | 2020.07.30 14:53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