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55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故 이치훈 어머니의 호소 "우리 아들은 신천지가 아닙니다"

    ... 고인과 어머니는 강남 보건소로 향해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이후 몇 시간만에 체온이 급격하게 떨어졌고 눈의 초점이 풀리는 등 증상이 악화됐다고. 이치훈의 어머니는 119에 도움을 요청했고, 강남 세브란스 격리 병동에 입원해 세균성 뇌염 판정을 받았다고 전했다. 보건소에서 전한 코로나19 검사 결과는 음성이었고, 어렵게 병원에 입원해 희망을 가졌으나 결국 19일 새벽 이치훈은 세상을 떠났다고. 이치훈의 어머니는 "아직도 모르겠다. 이것이 꿈인지 생시인지 ...

    HEI | 2020.04.01 09:32 | 김수영

  • thumbnail
    故 이치훈 어머니, 투병 일기 공개 "아들은 신천지·코로나19 모두 아냐"

    ... 검사를 진행했다. 집으로 돌아온 후 아들의 체온이 떨어졌고 눈의 초점이 풀리기 시작했다. 무서움에 119로 도움을 요청했다"며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아들이 격리 병동에 입원했고 의료진은 아들에게 세균성 뇌염 판정을 내렸다. 지난 18일 보건소에서 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은 아들은 일반 응급센터로 옮겨졌지만 19일 사망했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그는 "아직도 모르겠다. 그냥 꿈이기를 간절히 바라며 어서 깨고 ...

    텐아시아 | 2020.03.31 17:48 | 정태건

  • 보건당국, 전국에 일본뇌염 주의보 발령

    올해 첫 일본뇌염을 옮기는 모기가 발견되면서 보건당국이 전국에 일본뇌염주의보를 발령했다. 질병관리본부는 제주와 전남 지역에서 지난 24일 올해 처음 작은빨간집모기가 확인돼 일본뇌염 주의보를 발령한다고 26일 발표했다. 작은빨간집모기는 일본뇌염을 옮기는 소형 모기다. 논, 동물축사, 웅덩이 등에 살고 주로 밤에 피를 빤다. 매년 이 모기가 처음 잡히면 일본뇌염 주의보를 발령하는데 올해는 지난해보다 2주 정도 이른 시기에 발령됐다. 모기가 잡힌 남부 ...

    한국경제 | 2020.03.26 15:34 | 이지현

  • thumbnail
    올해 첫 일본뇌염 주의보…"어린이 예방접종 맞으세요"

    질병관리본부는 올해 첫 번째로 제주 전남지역에서 일본뇌염 매개모기(작은빨간집모기)가 확인됨에 따라 전국에 일본뇌염 주의보를 26일 발령했다. 일본뇌염주의보는 매년 3월에서 11월까지 일본뇌염 유행예측 사업에서 작은빨간집모기가 처음 채집되었을 때 발령한다. 올해 주의보는 작년에 비해 2주정도 빨라졌다. 일본뇌염바이러스를 가진 작은빨간집모기에 물리면 99%이상이 무증상 또는 열을 동반하는 가벼운 증상을 보이지만, 일부에서는 치명적인 급성뇌염으로 진행될 ...

    키즈맘 | 2020.03.26 12:00 | 이진경

  • thumbnail
    코로나19 비상인데…전국에 때이른 '일본뇌염 주의보' 발령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에 전국이 비상인 가운데 일본뇌염 주의보가 내렸다. 질병관리본부는 26일 제주 전남 지역에서 올해 첫 번째로 일본뇌염 매개 모기인 '작은빨간집모기'가 채집됨에 따라 때이른 일본뇌염 주의보를 발령했다. 일본뇌염 주의보는 매년 일본뇌염 매개 모기가 처음 채집됐을 때 발령되는데, 올해는 지난해보다 2주 정도 빠르다. 일본뇌염 바이러스를 가진 작은빨간집모기에 물리면 99% 이상이 무증상이거나 ...

    한국경제 | 2020.03.26 10:03

  • thumbnail
    코로나19도 버거운데…일본뇌염 '주의보' 발령

    질본 "제주·전남서 첫 뇌염모기 잡혀…작년보다 2주 빨라" 전국에 일본뇌염 주의보가 내려졌다. 질병관리본부는 제주, 전남지역에서 올해 첫 번째로 일본뇌염 매개 모기인 '작은빨간집모기(Culex tritaeniorhynchus)'가 채집됨에 따라 일본뇌염 주의보를 발령했다고 26일 밝혔다. 일본뇌염 주의보는 매년 일본뇌염 유행예측 사업(3~11월)에서 일본뇌염 매개 모기(작은빨간집모기)가 ...

    한국경제 | 2020.03.26 09:05 | YONHAP

  • thumbnail
    "가족과 함께 쓰는 수건 세균 번식 위험…실내 환기 자주하고 손 깨끗이 씻어야"

    ... 때도 주의해야 한다. 동물을 통해 회충, 촌충, 십이지장충 등 기생충이 생길 위험이 있다. 피부기생충, 곰팡이성 피부병이 동물을 통해 옮기도 한다. 고양이에게 많은 톡소플라스마라는 기생충은 심장 근육에 염증을 일으키는 심근염, 뇌염, 폐렴을 일으킬 위험이 있다. 애완동물의 배설물을 처리한 뒤 손을 제대로 씻지 않고 음식을 먹으면 이콜라이 장염이 생겨 심한 복통, 설사를 할 위험이 높다. 심하면 실명으로 이어질 수도 있다. 개나 고양이의 털이 입에 들어가 알레르기성 ...

    한국경제 | 2020.03.20 15:06 | 이지현

  • thumbnail
    문지윤 이어 '얼짱시대' 이치훈까지 잇단 비보 '충격'…급성 패혈증 관심 [종합]

    ... 임파선염 소견을 받았고 이후 상태가 좋아졌으나 17일 고열과 구토 증세를 보여 병원으로 옮겨져 검사를 받았다. 18일 오전에는 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았고, 중환자실에서 일반 병실로 옮겨졌다. 이때 이치훈은 MRI 결과 세균성 뇌염 판정을 받았다고 알려졌다. 세균성이므로 바이러스인 코로나19는 아닌 것이다. 공식적으로 발표되진 않았으나 지인들에 따르면 급성 패혈증으로 세상을 떠난 것으로 전해졌다. 이치훈의 사망 소식이 전해지자 네티즌들은 깊은 애도를 표했다. ...

    텐아시아 | 2020.03.20 10:36 | 노규민

  • thumbnail
    '얼짱시대' 이치훈 사망, 임파선염 앓던 중 "마우스 쥘 힘조차 안 나" 마지막 글 남겨 [종합]

    ... 소견을 받았고, 이후 상태가 좋아졌으나 17일 고열과 구토 증세를 보여 병원으로 옮겨져 검사를 받았다고 전했다. 이어 18일 오전에는 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고 중환자실에서 일반 병실로 옮겨졌고, MRI 검사 결과 세균성 뇌염 판정을 받았다고 했다. 그 뒤 19일 새벽 5시 패혈증으로 사망했다고 설명했다. 갑작스럽게 전해진 이치훈의 사망 비보에 네티즌들의 그의 SNS에 댓글로 애도의 뜻을 표하고 있다. 그룹 버뮤다 출신 BJ 우창범도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

    텐아시아 | 2020.03.20 07:12 | 김수영

  • thumbnail
    "코로나19 바이러스, 중추신경계도 손상할 수 있어"

    ... 베이징 디탄병원은 56세 코로나19 환자가 입 주변 경련과 지속적인 트림 등 신경계통 증상을 보이자 뇌척수액의 유전자 염기서열분석을 진행했다. 이를 통해 뇌척수액에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존재한다는 것을 확인하고 바이러스 뇌염으로 진단했다. 해당 환자는 지난 25일 완치돼 퇴원했다 앞서 화중과기대학 부속 병원 연구진도 코로나19가 환자의 신경계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논문을 발표했었다. 이 논문에 따르면 연구 대상 환자 214명 가운데 30% 이상이 ...

    한국경제 | 2020.03.05 11:59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