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23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론스타에 제동 걸린 금융허브 꿈…'한국판 골드만삭스 육성' 급선회

    ... 간다. 외국 자본과의 동상이몽 “국세청에서 나왔습니다.” 골드만삭스가 진로 부실채권 투자로 ‘대박’을 터뜨렸다는 소식이 전해진 2005년 4월. 국세청 직원들이 골드만삭스, 론스타, 뉴브리지캐피탈 등 외국 금융회사의 서울 사무실에 들이닥쳤다. 조세회피처에 세운 펀드를 이용해 차익을 챙긴 거래를 파헤쳐 세금을 받아내려는 의도였다. 전격적인 세무조사로 시작한 파상공세는 정부와 외국 금융회사 간 갈등이 돌아올 수 없는 다리를 ...

    한국경제 | 2019.09.27 17:43 | 이태호

  • thumbnail
    [한경과 맛있는 만남] 박종복 SC제일은행장 "규모 경쟁 대신 디지털에 올인"

    ... 은행에도 직격탄이 됐다. ‘조상제한서(조흥·상업·제일·한일·서울)’로 불리던 한국의 5대 대표 은행이 차례로 무너졌다. 존폐의 기로에 섰던 제일은행은 미국 뉴브리지캐피털의 인수로 명맥을 이어갔다. 은행 주인이 외국계로 바뀌자 내부 분위기가 확 변했다. ‘줄’이나 ‘빽’은 소용없었다. 평가 기준은 단 한 가지, 업무 능력으로 수렴됐다. 2005년에는 영국 ...

    한국경제 | 2019.06.14 17:36 | 정소람/정지은

  • thumbnail
    [김현석의 월스트리트나우] 적자국 전락하는 중국, '1997년 한국'되나

    ... 자산을 매입할 수 있는 기회가 올 수 있으니까요. 모건스탠리의 제임스 로드 이머징마켓 헤드는 "중국의 경상수지 적자 및 자본시장 개방은 불확실성을 가져올 수 있지만, 해외 투자자들에게는 중국 자산에 투자할 수 있는 엄청난 기회가 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한국이 외환위기 때 칼라일, 론스타, 뉴브리지캐피털 등 미국 자본들에 은행과 기업들을 넘겨야했던 상황이 떠오릅니다. 뉴욕=김현석 특파원 realist@hankyung.com

    한국경제 | 2019.03.14 07:40 | 김현석

  • thumbnail
    '조상제한서'의 몰락…반세기 '은행 不死' 신화 무너지다

    ... 탄생이었다. 이팔성 한일은행 부산경남본부장(훗날 우리금융지주 회장)을 뺀 모든 고위 임원은 부실경영의 책임을 지고 양사에서 물러났다. 1998년 12월 31일엔 지지부진했던 제일은행 매각 소식이 전해졌다. 인수자는 미국계 사모펀드 뉴브리지캐피털. 국내 은행의 첫 해외 매각이었다. 9개월 뒤 확정한 지분 51% 매각 금액은 불과 5000억원이었다. 맏형 조흥은행도 1999년까지 강원·충북은행과 3자 합병을 선택했다. 함께 부실 판정을 받은 은행과 합쳐서라도 ...

    한국경제 | 2019.03.08 17:36 | 이태호

  • thumbnail
    사법부 정점 오른 김명수…2兆 사모펀드 굴린 박병무

    ... 대표는 1980년 서울대 수석 입학, 21세 사법시험 합격, 서울대 수석 졸업 등으로 ‘판사’로서 출세가 보장됐지만 김앤장에서 ‘M&A전문 변호사’의 길을 택했다. 2000년 뉴브리지캐피털의 제일은행 인수를 자문했다. 2006년 하나로텔레콤(현 SK브로드밴드) 대표로 취임하면서 회사를 정상화시킨 뒤 SK텔레콤에 되판 사례는 아시아 사모펀드(PEF)업계 ‘교과서’로 남아 있다. 그동안 2조원이 ...

    한국경제 | 2019.02.12 18:53 | 안대규

  • thumbnail
    광장 국제중재팀, 엘리엇 ISD 한국 정부 대리인에 선정… 국제중재·국제통상 브레인 최다 포진

    ... 국제중재’를 성공 수행한 기록이 있다. 국내 최대 규모 건설중재 사건의 하나인 ‘부산 신항만의 준설공사 관련 삼성물산과 DMM 간 ICC 국제중재’도 광장의 작품이다. 제일은행 매각과 관련해 예금보험공사와 뉴브리지캐피털 간 ICC 국제중재도 광장이 맡았다. 초대형 국제중재 사건 분야에서 광장이 두각을 드러내는 이유다. 최근 1년 사이에는 30여 건의 새로운 국제중재 사건을 수임했다고 광장 관계자는 전했다. 해외건설, 인수합병(M&A), ...

    한국경제 | 2018.06.20 16:32 | 고윤상

  • 뉴욕증시 물가 안도 지속… 다우 0.37% 상승 마감

    ...며 "현재 미국 고용 시장이 평형 상태에 이르렀다고 묘사할 수 있다. 연준이 추가 금리 인상으로 이를 방해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뉴욕증시 전문가들은 투자심리의 개선 흐름이 이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뉴브리지 증권의 도널드 셀킨 수석 시장 전략가는 "넓은 박스권 거래에 갇혀 있었지만, 하향 추세는 뚫고 올라섰다"며 "강한 기업의 실적과 금리가 3% 선 아래에서 안정적인 점 등의 영향"이라고 말했다. 그는 "물가 ...

    한국경제 | 2018.05.12 05:58 | YONHAP

  • thumbnail
    실버타운에서 노후 보내기

    ... 흰색으로 변한다. 미국에서는 실버타운을 '리타이어먼트 커뮤니티(retirement community)'라고 한다. 우리말로 은퇴자 공동체라는 뜻으로, 비용과 형태가 다양한 실버타운이 발달돼 있다. 수년 전에 미국 보스턴에 있는 뉴브리지라는 실버타운을 방문한 적이 있다. 뉴브리지는 비영리법인으로 운영되는 곳이다. 원래는 보스턴에 거주하는 유대인들만 모여서 노후생활을 하던 곳인데 100년 전에 모든 시민에게 개방한 뒤 비영리재단으로 확장됐다고 한다. 입주민들은 ...

    Money | 2017.12.06 10:54

  • thumbnail
    돌아온 제일은행…이름 바꿨더니 실적도 '부활'

    ... 말했다. 그는 “대중적 인지도와 신뢰도가 동시에 올라가면서 떠났던 고객이 돌아오고 새로운 고객도 대폭 늘었다”고 전했다. 영국계 은행인 SC그룹이 제일은행을 인수한 것은 2005년 4월이다. 사모펀드인 뉴브리지캐피털로부터 지분 51%, 정부로부터 지분 49% 등 100%를 사들였다. 투입한 자금은 3조4000억원이었다. SC그룹은 그해 9월 은행명을 SC제일은행으로 정했다. SC그룹은 그러나 글로벌 통일성을 기한다는 이유로 2012년 1월 SC은행으로 ...

    한국경제 | 2017.05.15 17:32 | 윤희은

  • thumbnail
    [다산 칼럼] 일자리가 '보텀 라인'

    ... 글로벌 스탠더드를 내세웠지만 요즘은 한국 특수 상황이라며 국제적 전례가 없는 규제도 내놓는다. 규제에 대처해 자금을 비축하다 보니 투자는 위축됐고 강성노조 등쌀에 생산시설 해외 이전은 늘었다. 소액주주를 우려먹던 타이거펀드 소버린 뉴브리지캐피털 스틸파트너스 등 헤지펀드는 대박을 챙겨 떠났지만 아직도 많은 해외 기금이 삼성전자 등 우량 주식에 장기 투자하면서 경영을 맡기고 있다. 기업마다 첨예한 국제경쟁을 뚫고 나갈 구조조정이 다급한데 온갖 규제가 발목을 잡는다. 법률보다 ...

    한국경제 | 2017.03.07 19: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