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1-30 / 1,17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다산칼럼] 국민보건과 일자리 짊어진 삼성 리더십

    ...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이 대안으로 채택됐다. 양사 이사회가 합병을 결의한 지 1주일 만에 미국계 헤지펀드 엘리엇이 7.12%의 삼성물산 지분을 들고 합병비율에 이의를 제기하고 나섰다. 해외 펀드 공세에는 두 가지 유형이 있다. 뉴브리지캐피털과 론스타처럼 과반수 지분으로 경영권을 인수해 일정 기간 경영하다가 매각하는 방식이 전통적이다. 과반수 미만의 적은 지분으로 판을 흔드는 소버린, 타이거펀드, 칼아이칸과 엘리엇 유형도 있다. 이들은 지배구조 개선 또는 소액주주 ...

    한국경제 | 2015.06.28 22:57

  • thumbnail
    [LAW FIRM, 세계를 무대로 영토 넓힌다] 김앤장, 하노칼 ISD 정부 대리 맡아

    ... 미국 로펌 퀸 임마뉴엘 파트너 출신이다. 광장 국제중재팀은 싱가포르 국제중재법원의 국내 유일 초대 상임위원인 임성우 변호사(18기)와 로버트 왁터 미국변호사가 공동으로 팀장을 맡고 있다. 외국인 공동팀장은 국내 최초 사례다. 1조원 규모의 뉴브리지캐피털 ICC 중재사건을 맡았던 이문성 변호사(8기)와 30여년간 리드카운슬 등으로 활약한 윤용석 변호사(10기), 백종관(미국)·정진영(21기) 변호사 등이 국제분쟁 해결 그룹의 주축을 이루고 있다. 최소 인원으로 ...

    한국경제 | 2015.06.18 07:01 | 김병일

  • thumbnail
    ⑩ M&A 절세전략에 무너지는 법인세 증여세

    ... 증여하는 방법이나 페이퍼컴퍼니를 통한 투자회사의 배당금액 소득공제제도 악용 등 세법 규정을 역으로 이용해 세금납부를 피하기도 한다. 외국계 자본은 한술 더 떠 조세조약을 악용해 세금을 피해가고 있다. 외환위기 이후 유입된 론스타, 뉴브리지 캐피탈 등 투기성 외국자본이 막대한 이익을 얻고도 국내 세법의 허점을 악용하거나 조세조약을 남용하는 수법으로 조세를 회피해 과세기반을 훼손했다는 비판을 받기도 했다. 정부는 문제가 있을 때마다 서둘러 세법을 개정해 이를 방지하기 ...

    조세일보 | 2015.05.28 09:17

  • thumbnail
    론스타, '수익 공유' 카드로 막판 반격

    ... 나머지 3개 외국계 펀드는 매각 주간사인 골드만삭스의 판단에 따라 탈락한 것으로 알려진다. 하지만 금융권에서는 당시 정부의 속내는 이미 하나은행이었던 것으로 해석하고 있다. 이미 1999년 제일은행 경영권을 5000억 원에 뉴브리지캐피털에 넘기면서 시비에 휘말린 적이 있다. 당시엔 제일은행을 살 자본이 없었지만 상황이 바뀐 후엔 '헐값'이라는 말이 나오기 마련이었다. 또한 치고 빠지는 단기 투자 방식의 외국 펀드에 또다시 한국의 기간 은행을 넘기기는 부담스러웠을 ...

    한경Business | 2015.05.21 16:02

  • thumbnail
    [새 길을 개척한 사람들] 여성 속옷 판매 마다않던 금융 벤처맨, 자금 2조원 굴리는 토종 PEF 대표주자로

    ... 믿음이 생긴 것은 이때부터다. 송 대표가 PEF 시장에 본격 뛰어든 것은 2006년이다. 당시 국내 PEF 시장은 불모지나 다름없었다. 해외 PEF 제도를 국내로 이식해 정책적인 육성에 나서던 시기였다. 그는 “골드만삭스 뉴브리지캐피털 등 외국 자본이 PEF를 통해 국내에서 막대한 돈을 버는 것을 보면서 울화가 치밀었다”고 회고했다. “그들보다 더 잘할 자신이 있는데 여건도 안 되고 믿어주질 않아 답답했다”는 것. 송 대표가 ...

    한국경제 | 2015.03.24 21:24 | 좌동욱

  • thumbnail
    '제일銀 인수 대박'의 추억…해외 사모펀드 다시 몰려온다

    ...은 지난달 서울에 한국사무소를 열었다. 골드만삭스에서 일하던 이승준 상무를 대표로 영입했다. TPG는 1997년 외환위기 당시 제일은행(현 스탠다드차타드은행)을 인수한 뒤 2005년 되팔아 1조원이 넘는 차익을 챙기고 한국을 떠난 뉴브리지캐피털의 모회사다. 9년 만에 한국시장에 TPG라는 원래 이름으로 되돌아온 것이다. 홍콩계 대형 사모펀드 퍼시픽얼라이언스그룹(PAG)도 최근 칼라일의 한국사무소 출신인 앤디 신을 뽑아 사무실을 열었다. 미국계 PEF인 베인캐피털도 ...

    한국경제 | 2014.08.25 20:32 | 정영효

  • thumbnail
    [정규재 칼럼] 초라한 '2·17 합의서'를 들고…

    ... 문제가 복잡해지기 시작했다. 아마도 월가의 고도화된 금융 엔지니어링과 혼동됐기 때문일 것이다. 정부 당국이나 소위 전문가, 언론들조차 입만 열면 선진금융을 운운했었지 않나. 그것으로부터 많은 착각들이 쏟아져 나왔다. 제일은행이 뉴브리지를 거쳐 스탠다드차타드(SC)은행으로 팔려갔고 외환은행이 론스타에 팔려간 것도 선진금융기법 콤플렉스의 결과였다. 외환위기라는 측면도 무시할 수 없었을 것이다. 그러나 무언가 내밀한 영업 노하우가 있는 것처럼 오해됐다. 그래서 은행법 위반, ...

    한국경제 | 2014.07.14 20:36

  • thumbnail
    [마켓인사이트][사모펀드,국세청 '세금 전쟁'](1)실질과세 원칙이 '대세',해외 조세회피 '원천봉쇄'

    ... 금액의 20~30%를 내는 식이었다. 하지만 이번에 KKR-어피니티는 세금 조사가 나오지 않았는데도 LP 명단을 공개하겠다고 국세청에 통보했다. 이유가 무엇일까. 전문가들은 두 개의 법원 판결이 결정적인 요인이었다고 입을 모은다. 뉴브리지캐피탈(현 TPG)의 제일은행 매각(2005년, 매각 대금 1조6511억원)에 대해 지난해 대법원이 국세청의 손을 들어줬고, 지난달에도 서울행정법원이 스타우드 매각 건으로 론스타에 과세한 국세청의 조치를 정당하다고 판결했다. 두 ...

    마켓인사이트 | 2014.02.21 09:14

  • thumbnail
    '오비맥주 재인수'…WSJ 꼽은 아시아 사모펀드 최대 매각 거래

    ... 아시아에서 매각한 기업 지분 중 가장 큰 액수다. 그동안은 론스타가 2010년 외환은행 지분 51%를 하나금융지주에 34억 달러를 받고 판 것이 가장 거액이었다. 그러나 이제 오비맥주에 의해 2위로 밀려났다. 다음으론 2005년 뉴브리지 캐피탈이 제일은행을 스탠다드차티드에 32억 달러에 넘긴 건이었다. 칼라일 펀드의 2004년 한미은행 매각 (씨티은행·27억달러)이 바로 뒤를 이었다. 매각액 기준 상위 10대 거래에서 한국계 은행·기업은 5개 (10위에 ...

    한국경제 | 2014.01.21 14:23 | 김민재

  • thumbnail
    [강현철의 시사경제 뽀개기] '노다지냐, 쪽박이냐'…부실채권 시장의 두얼굴

    ... 국제통화기금(IMF) 구제금융 직후다. 1999년 말 기준 시중은행 부실채권 규모는 61조원, 전체 대출채권 중 부실채권 비율은 12%에 달했다. 당시 국내에서 부실채권을 사들여 큰 돈을 번 곳이 바로 미국계 자본인 론스타와 뉴브리지캐피털 등이다. 론스타는 1998년 성업공사(현 자산관리공사)에서 부실채권 5464억원어치를 매입한 것을 시작으로 2003년 카드대란 시기까지 약 5조원 이상의 부실채권을 사들여 두 배 이상의 수익을 거뒀다. 현재는 자산관리공사(캠코)와 ...

    생글생글 | 2013.11.18 10: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