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1-40 / 1,23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강현철의 시사경제 뽀개기] '노다지냐, 쪽박이냐'…부실채권 시장의 두얼굴

    ... 국제통화기금(IMF) 구제금융 직후다. 1999년 말 기준 시중은행 부실채권 규모는 61조원, 전체 대출채권 중 부실채권 비율은 12%에 달했다. 당시 국내에서 부실채권을 사들여 큰 돈을 번 곳이 바로 미국계 자본인 론스타와 뉴브리지캐피털 등이다. 론스타는 1998년 성업공사(현 자산관리공사)에서 부실채권 5464억원어치를 매입한 것을 시작으로 2003년 카드대란 시기까지 약 5조원 이상의 부실채권을 사들여 두 배 이상의 수익을 거뒀다. 현재는 자산관리공사(캠코)와 ...

    생글생글 | 2013.11.18 10:53

  • thumbnail
    [강현철의 시사경제 뽀개기] '노다지냐, 쪽박이냐'…부실채권 시장의 두얼굴

    ... 국제통화기금(IMF) 구제금융 직후다. 1999년 말 기준 시중은행 부실채권 규모는 61조원, 전체 대출채권 중 부실채권 비율은 12%에 달했다. 당시 국내에서 부실채권을 사들여 큰 돈을 번 곳이 바로 미국계 자본인 론스타와 뉴브리지캐피털 등이다. 론스타는 1998년 성업공사(현 자산관리공사)에서 부실채권 5464억원어치를 매입한 것을 시작으로 2003년 카드대란 시기까지 약 5조원 이상의 부실채권을 사들여 두 배 이상의 수익을 거뒀다. 현재는 자산관리공사(캠코)와 ...

    한국경제 | 2013.11.15 17:47

  • thumbnail
    데이비드 본더만, 기업회생 전문가로 월가 입성…블랙먼데이 때 투자 대박

    ... 정력적인 활동을 치켜세웠다. ○제일은행 매각으로도 큰 수익 본더만은 한국과도 인연이 있다. 아시아 외환위기 과정에서 쓰러진 한국 제일은행을 매입해 영국 스탠다드차타드(SC)은행에 매각한 주역이기 때문이다. 당시 제일은행을 매입했던 뉴브리지캐피털은 TPG의 아시아 자회사다. 'TPG아시아펀드'로 이름을 바꿔 달았다. 한국이 달러 부족에 허덕이고 있을 때 헐값인 4500억원에 제일은행을 쓸어담았던 본더만은 이를 SC에 재매각하며 1조1511억여원의 차익을 거뒀다. ...

    한국경제 | 2013.09.27 06:59 | 노경목

  • thumbnail
    10년간 외국계 금융사 31곳 한국서 떠나거나 영업 축소

    ... 정부의 2차 경제개발 5개년 계획에 따른 해외 금융회사 유치 작업의 일환으로 이뤄졌다. 이후 경제개발 과정에서 외국 은행들의 국내 진출이 꾸준히 늘었다. 외환위기 이후엔 외국 자본이 국내 은행을 인수하면서 금융산업 재편을 가져왔다. 뉴브리지캐피털이 1999년 제일은행을, 칼라일그룹이 2000년 한미은행을 각각 인수했다. 이후 씨티은행과 스탠다드차타드(SC)가 다시 한미은행(2004년)과 제일은행(2005년)을 각각 사들이면서 보폭을 넓혔다. 하지만 금융위기 이후 저성장·저금리 ...

    한국경제 | 2013.08.11 17:11 | 장창민

  • thumbnail
    이인찬 SK브로드밴드 마케팅 부문장 "3년 긴 터널 끝…이제 도약만 남았다"

    ... SK브로드밴드로 바꿨다. 이후 2011년까지 3년간 내실을 다져 지난해 비로소 턴어라운드에 성공했다. 순손익은 2010년 1198억원, 2011년 142억원 적자에서 지난해 225억원 흑자로 돌아섰다. 이 부문장은 “이전 주주였던 뉴브리지캐피털 등 외국 자본은 매각이 목적이었기 때문에 망 기반, 서비스 등 본원적인 경쟁력을 키우는 데 소홀했다. 인수 이후 3년간 경쟁력을 키우는 데 주력했다”고 강조했다. 경쟁력을 기반으로 올해부터는 가입자를 늘리는 등 본격적으로 ...

    한국경제 | 2013.05.10 17:30 | 전설리

  • thumbnail
    [마켓인사이트] 클리어리 "美상장기업 포함 깜짝 해외 M&A 등장할 것"

    ... 기업금융 업무를 자문해왔다. 한국과의 오랜 인연을 바탕으로 1997년 외환위기 당시 한국 은행권의 대외채무 구조조정과 1998년 4월 대한민국 정부 최초의 해외국채였던 40억달러 규모의 외국환평형기금채권(외평채) 발행을 자문했다. 뉴브리지캐피털의 제일은행 인수와 매각, 칼라일 그룹의 한미은행 인수와 매각 등 스탠다드차타드은행과 한국씨티은행 출범의 산파역을 맡기도 했다. 한미간에 성사됐던 대형 M&A 5건 가운데 3건을 자문하고, 한국증시 사상 최대규모였던 삼성생명의 ...

    마켓인사이트 | 2013.04.04 00:00

  • 美 증시 거침없는 `고공행진`

    ... 반면 전 세계 경제에 큰 충격을 몰고올 미국 연방정부의 예산 자동 삭감, 시퀘스터는 장기간에 걸쳐 이뤄지는 데다 미 의회가 어떻게든 해법을 찾을 거라는 전망이 나오면서 증시에 별 영향을 미치지 않고 있습니다. 더글라스 블레이크 뉴브리지 증권 선임 연구원 "그동안 주택과 소비심리 등 미국 경제지표들은 매우 강한 회복세를 보여왔다. 또한 지난 선거와 재정절벽, 최근 시퀘스터까지 여러 장애물에도 불구하고 증시는 흔들리지 않고 상승세를 이어가는 모습이다." 시장에서는 ...

    한국경제TV | 2013.03.06 00:00

  • '투기자본 먹튀'에 韓세법 무방비…대응책 시급

    ... 과세방안' 보고서를 보면 1997년 외환위기 이후 유입된 투기성 외국자본이 막대한 이익을 얻고도 국내 세법의 허점을 악용하거나 조세조약을 남용하는 수법으로 세금을 내지 않거나 줄인다. 조세를 회피한 대표적인 투기자본이 론스타와 뉴브리지 캐피탈이다. 론스타는 강남의 스타타워 빌딩을 인수할 당시 스타타워, 스타홀딩스 등 2개 자회사를 통해 부동산 소유 법인의 주식을 취득해 등록세 중과를 면했다. 뉴브리지 캐피탈은 한국-말레이시아 조세조약에 의해 유가증권의 양도소득이 ...

    연합뉴스 | 2012.05.30 00:00

  • thumbnail
    선박왕 vs 검찰, 법정공방

    ... 거주자이고 홍콩 사무실에는 경리직원만 존재했던 사실, 권 회장이 서울 유도해운 사무실에서 보고를 받은 사실 등을 이유로 들어 사실상 내국법인이라고 판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소득세에 대해서도 심판원은 “권 회장이 아닌 파나마 뉴브리지사의 소득이었다”는 권 회장 측 주장을 받아들이지 않았다. 심판원은 “뉴브리지는 권 회장이 100% 투자한 페이퍼컴퍼니이고 단독으로 의사결정권을 행사했다”는 이유를 들어 뉴브리지의 소득을 권 회장 개인소득으로 간주한 것으로 전해졌다. 권 ...

    한국경제 | 2012.02.15 00:00 | 임도원

  • 금감원 '론스타 먹튀 방조 비난' 반박

    ... 론스타는 외국인 투자자에게 적용되는 관행에 따라 적격성 심사 자료를 제출했고, 감독당국은 별도 조치를 하지 않았다. 이는 특수관계인의 범위에 대해 감독당국의 묵시적인 견해표명이 있었다고 해석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JP모건과 뉴브리지캐피탈, 씨티그룹, 스탠다드차타드 등 과거 국내 은행을 인수한 다른 해외자본과는 달리 론스타에만 PGM을 이유로 주식처분명령을 내릴 수 없다는 이야기다. 금감원은 주식처분 명령은 행정처분으로서 감독당국의 재량행위에 해당한다는 법률전문가들의 ...

    연합뉴스 | 2012.02.07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