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10 / 3,41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김덕상 싸토리우스코리아 대표 "국내서 첫 바이러스 검증…K바이오 임상속도 빨라질 것"

    ...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 대표는 독일 싸토리우스의 한국 법인을 세운 일등공신이다. 그가 창업한 싸토리우스 바이오텍은 독일 본사가 지분을 69% 갖고 있고 나머지 31%는 김 대표가 보유하고 있다. 그는 백신 개발사 유바이오로직스 창업에도 관여했다. 그는 “2025년까지 매출 3000억원으로 2배 이상 성장해 독일 본사를 능가하는 회사로 만드는 게 목표”라고 말했다. 전예진 기자 ace@hankyung.com

    한경헬스 | 2020.02.26 17:07 | 전예진

  • thumbnail
    마음을 움직인 제갈량의 정치 유료

    (한경 머니) 세계 2위 경제대국인 중국의 질주가 무섭다. 중국과 인접한 우리는 예의주시하면서 그들을 능가할 비책을 발굴해야 한다. 중국의 주요 인물 ‘제갈량’에 대한 현대적인 재해석을 담은 책을 소개한다. (편집자주) <삼국지>를 쓴 진수는 제갈량의 정치를 이렇게 썼다. “법률 조문과 교령은 엄격하게 분명히 했고, 상벌에는 반드시 신의가 있고 공정했다. 이리하여 관리들은 간사함을 용납하지 않게 됐고, ...

    모바일한경 | 2020.02.26 15:35 | 한경 매거진

  • thumbnail
    삼성전자, 괴물스펙 '16GB 모바일D램' 세계최초 양산

    ... 44GB의 데이터를 1초 만에 처리한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이달 출시한 프리미엄 스마트폰 '갤럭시S20 울트라' 미국 제품에 탑재됐다. 16GB는 초고스펙이다. 대다수 전문가용 노트북이나 게이밍 PC의 용량을 능가한다. 노트북에 주로 탑재되는 8GB D램 용량의 2배에 달한다. 가령 이 D램이 탑재된 스마트폰으로 서바이벌 슈팅 게임을 하면 멀리 있는 대상을 보다 빠르게 보고 반응할 수 있는 등 콘솔게임 수준의 성능을 체감할 수 있다. 8K급 ...

    한국경제 | 2020.02.25 13:54 | 배성수

  • thumbnail
    귀여움 쏙 빼고 카리스마 장착, 이달의 소녀

    ...(#)로 좋은 성적을 거두고 있다. 새 앨범이 빌보드 월드 앨범 차트 4위로 시작해 현재까지 집계에서 가장 높은 순위를 기록했다. 특히 작년 2월 발매된 ‘멀티플 멀티플’(X X) 앨범의 최고 판매량을 능가했다”고 전해 전 세계 팬들을 놀라게 만들었다. 또한 “’Butterfly’나 ‘Hi High’와 같은 이전 싱글에서 보인 부드러운 면과는 반대로 ‘So Wh...

    HEI | 2020.02.21 12:01 | 김예랑/변성현

  • thumbnail
    [박희권의 호모글로벌리스(36)] 당면한 현실이 된 디지털 외교

    ... 운영하고 있다. 예컨대 중국국제텔레비전(CGTN) 팔로어 수는 8000만 명에 육박하는데 계속 늘고 있다. 이런 추세라면 2022년 차이나데일리와 CGTN의 팔로어 수는 현재 최대 팔로어를 보유한 축구선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를 능가할 것이다. 1860년대 전보(電報)가 출현하자 헨리 파머스턴 영국 외무장관은 외쳤다. “큰일났군! 외교의 종말이 도래했어.” 그러나 외교는 전보뿐 아니라 라디오, TV, 팩스 등 계속되는 기술 혁신에도 살아남았다. ...

    한국경제 | 2020.02.17 16:51

  • thumbnail
    태블릿도 노트북도 아닌 '신개념 휴대용 모니터'…"스마트폰, PC처럼 쓴다"

    ... 등에 따르면 구글은 향후 이 기술에 공을 들여 모든 이가 쉽게 스마트폰을 PC처럼 활용할 수 있도록 만들 계획으로 추정된다. 다만 일각에선 스마트폰이 PC를 완전히 대체하기엔 이르다는 지적도 나온다. 스마트폰 사양이 PC 수준을 능가했다고 해도 여전히 PC와 스마트폰의 경험은 다르기 때문. 예컨대 같은 게임이라도 모바일·PC·콘솔이 각자 다른 UX를 제공하므로 각각의 디바이스를 선택한다는 설명이 뒤따랐다. 새로 출시되는 클라우드 톱도 스마트폰 ...

    한국경제 | 2020.02.17 13:20 | 배성수

  • thumbnail
    [다산 칼럼] 신뢰·포용 없는 中國夢은 판타지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중국이 패닉 상태다. 1989년 톈안먼 민주화 사건 이후 가장 커다란 위기에 빠졌다. 코로나19 사태는 2003년 사스(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를 능가하는 심각한 보건 위기다. 후진적 식생활 문화가 빚은 참사다. 중국인의 야생동물 소비는 일종의 허영으로, 특권을 드러내는 신분의 상징이다. “죽어도 체면”이라는 말처럼 신분을 의식한 과도한 음식 문화가 형성됐다. 명·청 시대 상류층 ...

    한국경제 | 2020.02.16 17:00

  • thumbnail
    '사람을 생각하는' 조조의 관점 유료

    (한경 머니) 세계 2위 경제대국인 중국의 질주가 무섭다. 중국과 인접한 우리는 예의주시하면서 그들을 능가할 비책을 발굴해야 한다. 중국의 주요 인물 ‘조조’에 대한 현대적인 재해석을 담은 책을 소개한다. (편집자주) <삼국지>는 시대와 세대를 초월해 가장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최고의 처세 필독서다. <삼국지>가 비록 소설 형식을 띠고 있으나 그 내용은 역사적 사실에 가깝다. 이야기 속에 등장하는 영웅호걸들도 ...

    모바일한경 | 2020.02.14 14:53 | 한경 매거진

  • [사설] '오스카 대첩' 일군 과감한 개방과 경쟁, 산업 전반에 확산돼야

    ...ddot;K뷰티가 세계로 뻗어가듯, 한국인은 어떤 개방과 경쟁 환경에서도 쉽게 포기하지 않는다. 1998년 일본 대중문화 개방 당시 한국 가요의 ‘사망’을 우려했지만 현재 K팝의 위상은 J팝(일본 가요)을 능가한다. 이런 콘텐츠 역전은 한국의 말·음식·상품·문화에 대한 세계인의 관심으로 이어진다. 여태껏 국내 시장을 개방했어도 망한 분야가 없고, 글로벌 강자들과의 경쟁속에 우리 기업들은 되레 더 강해졌다. ...

    한국경제 | 2020.02.12 18:13

  • thumbnail
    헨리 키신저의 중국 이야기 유료

    (한경 머니) 세계 2위 경제대국인 중국의 질주가 무섭다. 중국과 인접한 우리는 예의주시하면서 그들을 능가할 비책을 발굴해야 한다. ‘영원한 외교관’ 헨리 키신저가 들려주는 중국 현대사 책을 소개한다. (편집자주) 중국 근대사는 그 나라의 국토 크기만큼이나 방대할 뿐 아니라, 예측불허의 사건으로 점철돼 있어 전문가들조차 충분히 이해하기가 수월치 않은 인류 역사의 한 부분이다. 20세기 초에 이미 쇠약하고 지리멸렬했던 제국은 ...

    모바일한경 | 2020.02.11 13:30 | 한경 매거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