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91-100 / 1,79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막바지 단풍에 나들이 인파…'수능대박 기원' 발걸음도

    일요일인 10일 늦가을 날씨 속에 많은 시민이 막바지 단풍놀이를 즐기기 위해 가족이나 연인, 친구와 함께 도심 속 고궁을 찾거나 산에 올랐다. 이날 서울 낮 최고기온은 15도 안팎에 머무르며 비교적 쌀쌀했지만, 시민들은 목도리를 두르거나 겉옷을 껴입은 채 단풍 명소로 나들이를 나왔다. 단풍 명소로 꼽히는 창덕궁 후원은 입장을 대기하는 관광객들로 줄이 길게 늘어섰고, 관악산에도 가을 끝자락의 정취를 즐기러 온 등산객들로 북적였다. 애인과 함께 ...

    한국경제 | 2019.11.10 16:02 | YONHAP

  • thumbnail
    은빛 억새·허브향·싱싱한 방어…늦은 가을, 내가 제주를 찾는 이유

    쌀쌀한 바람이 불어오면 가장 먼저 생각나는 곳이 제주다. 제주의 늦가을은 운치가 있다. 여름철의 짙푸른 바다는 아니지만 향긋한 바람이 불어와 가슴을 설레게 한다. 감귤의 상큼한 맛처럼 혹은 허브 향처럼 온통 아름다운 향기가 둥둥 떠다닌다. 유명 오름에 비해 이름이 잘 알려지지 않았지만 매력적인 풍광을 자랑하는 까끄래기 오름을 오르거나 방어 축제에 참여해 싱싱한 방어를 맛보면 왜 가을에 제주를 가야 하는지 해답을 찾게 될 것이다. 매력적인 허브 체험부터 ...

    한국경제 | 2019.11.10 15:58 | 최병일

  • thumbnail
    '가을 절정인데 궂은 날씨 대수냐'…유명산·축제장 관광객 넘실

    ... 탐방객으로 붐볐다. 단풍이 절정에 달한 전북 내장산에는 3만여명의 탐방객이 찾아 가을옷을 갈아입은 단풍을 배경으로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숲길을 걸었다. 지리산 국립공원과 완주 모악산, 무주 덕유산에도 이른 아침부터 탐방객들이 몰려 늦가을의 정취를 만끽했다. 가지산과 신불산 등 1천m 이상 고봉 7개가 울산과 경남에 걸쳐 늘어선 영남알프스에도 등산로마다 단풍 맞이에 나선 방문객들로 붐볐다. 팔공산과 소백산, 내연산, 주왕산 등 단풍으로 유명한 대구와 경북지역 산에도 ...

    한국경제 | 2019.11.10 15:38 | YONHAP

  • thumbnail
    '가을아 가지 마' 남쪽으로 내려온 절정의 가을…단풍명소 북적

    ... 등산객들로 북적였다. 중부지방은 노란 은행잎이 떨어지는 모습을 바라보며 깊어가는 가을을 아쉬워했다. 속리산국립공원에는 7천700여명의 탐방객이 찾았다. 이들은 법주사를 찾아 산사의 정취를 감상했고 법주사에서 세심정을 잇는 '세조길'을 걸으며 늦가을 정취를 만끽하기도 했다. 월악산국립공원에도 5천800여명이 몰렸다. 아름다운 풍광을 자랑하는 청주 상당산성, 괴산 산막이옛길과 양반길, 연풍새재, 충주호 등 도심에서 가까운 관광지에도 나들이객들이 몰렸다. 대전 계족산과 보문산, ...

    한국경제 | 2019.11.09 15:13 | YONHAP

  • thumbnail
    막바지 단풍·억새 구경 행렬로 지리산·황매산 북적

    주말 1박2일 산행 인파로 지리산 대피소 예약 80∼90% 맑고 청량한 전형적인 늦가을 날씨를 보인 9일 경남 지역은 유명 관광지마다 행락객으로 북적였다. 경남 대표적인 단풍 명소인 지리산·가야산은 단풍이 절정기를 지나 정상 쪽부터 지기 시작했지만, 막바지 탐방객들의 발길이 이어졌다. 지리산 국립공원 사무소는 오후 1시까지 탐방객 3천700여명이 경남지역 지리산 권역에서 단풍을 즐겼다고 밝혔다. 장터목·로터리·세석·벽소령·치밭목·노고단 등 ...

    한국경제 | 2019.11.09 13:34 | YONHAP

  • thumbnail
    [Travel Abroad] 체코 소도시 여행 1…리토미슐

    ... 콘서트를 여섯 살에 열었다는 사실만으로도 짐작할 수 있다. 지금도 스메타나를 기념하기 위해 매년 6월 말부터 3주간에 걸쳐 '스메타나 리토미슐 오페라 페스티벌'이 열린다. 더 의미 있는 것은 젊은 작곡자들과 음악가들을 위해 매년 늦가을에 열리는 '스메타나 어린이 뮤직 페스티벌'일지도 모른다. 스메타나처럼 어린 천재를 발굴할 가능성을 생각한다면 말이다. ◇ 리토미슐 성 스메타나 생가에서 리토미슐 성 본채를 바라보니 고작 20m쯤 되는 거리다. 성문을 통해 내부로 ...

    한국경제 | 2019.11.09 08:01 | YONHAP

  • thumbnail
    [#꿀잼여행] 강원권: "만선이오" 동해안 겨울철 별미 양미리가 돌아왔다

    ... 정도로 적다. 하지만 동해안에서는 오래전부터 까나리가 어민들과 지역민 사이에서 양미리로 불린다. 까나리는 서해와 남해안에서, 양미리는 동해안에서 서식하는 것으로 어민들이나 주민들이 잘못 알고 있는 데다 모양새가 비슷하고 잡히는 시기도 늦가을에서 겨울철로 같기 때문이다. 올가을 양미리 조업이 호황을 이루자 속초항 양미리잡이 어민들은 그 어느 때 보다 바쁜 하루를 보내고 있다. 새벽 5시부터 조업에 나서는 어민들은 오후 6시까지 하루에도 수십번씩 어장과 부두를 왕복하며 ...

    한국경제 | 2019.11.08 11:00 | YONHAP

  • thumbnail
    늦가을·발라드·노을, 제대로 통했다…'늦은 밤 너의 집 앞 골목길에서' 차트 1위

    그룹 노을이 쌀쌀한 가을 감성에 어울리는 발라드로 음원차트를 물들였다. 노을의 새 싱글 '늦은 밤 너의 집 앞 골목길에서'는 8일 오전 8시 기준 멜론을 비롯한 소리바다, 네이버뮤직에서 1위를 달성했으며, 벅스, 올레뮤직, 지니뮤직 등 주요 음원차트에서 5위에 올랐다. '늦은 밤 너의 집 앞 골목길에서'는 아픈 이별 과정 중에 있는 이들이 원 없이 슬퍼하고 후회 없이 털어내길 바라는 마음을 담은 발라드 곡으로, ...

    연예 | 2019.11.08 10:29 | 김수영

  • thumbnail
    [문화의 향기] 또다시 올 풍성한 우리의 무대를 위해

    ... 속으로 사라지고, 빈 무대는 어색한 공기만 품고 있는 것 같다. 겨울부터 힘들게 땅속의 다양한 양분을 끌어올려 봄 여름에 초록으로 싱그러운 빛을 발한 뒤, 단풍으로 절정의 화려함을 뽐내다가 언제 그런 계절이 있었냐는 듯한 쓸쓸한 늦가을과 닮았다. 삶의 무대가 반복되는 것처럼 그 무대도 다시 채워질 것이다. 가을의 절정을 누리고 나면 단풍이 지고 빈 가지만 남는다. 하지만 나무들이 다시 풍성해질 것을 기대하는 것처럼 비워야 할 시기엔 어색해하지 말아야겠다. 삶을 ...

    한국경제 | 2019.11.07 17:16

  • thumbnail
    "늦가을 정취는 보령서"…보령시, 관광지 6곳 추천

    오서산 억새·성주산 단풍·청라은행마을·용두해변 석양 등 "알록달록 가을 색 짙은 보령으로 오세요. " 충남 보령시가 7일 늦가을 정취를 만끽할 수 있는 지역 관광지 6곳을 추천했다. 오서산 억새밭과 성주산 단풍, 청라은행마을, 대천해수욕장, 무궁화수목원, 용두해변 석양 등이다. 오서산 정상을 중심으로 2㎞에 이르는 주 능선은 온통 억새밭으로 이뤄져 있어 억새 산행 명소로 꼽힌다. 7부 능선부터 서해를 조망하는 상쾌함과 후련함을 느낄 수 ...

    한국경제 | 2019.11.07 14:15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