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1-50 / 2,31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2F(이프) 신용재X김원주, 16일 싱글 '너와 나의 내일' 발매

    ... 이와 동시에 2층을 표현하는 2F는 ‘한 단계 더 올라간다’는 의미도 담고 있다. 지난해 11월 2F 결성 이후 처음으로 선보인 곡 ‘2020년 11월 어느 가을밤’으로 리스너들의 늦가을 감성을 촉촉하게 적셔준 신용재 김원주는 3개월 만에 발매하는 새 싱글 ‘너와 나의 내일’을 통해 따뜻한 겨울 감성을 자극하는 진한 여운을 남길 예정이다. 한편, 2F의 새 싱글 ‘너와 나의 내일’은 ...

    스타엔 | 2021.02.14 19:36

  • thumbnail
    파우치 "예전처럼 못 돌아가…끊임없는 경계가 뉴노멀"

    ... 바이러스일 것이고, 우리 대응에, 그것이 업그레이드된 백신이든 단일 클론의 항체든 무엇이 됐든 간에, 수정을 가해야만 할 것이란 점에 대비해야만 한다"고 말했다. 파우치 소장은 또 "그렇다. 터널의 끝에 빛이 있다. 우리는 올해 늦가을, 겨울로 접어들면서 어느 정도의 정상에 접근하기 시작할 것"이라면서도 "하지만 우리는 계속해서 그것을 감시하고 거기에 압박을 가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러지 않으면 그것은 우리에게서 미끄러지듯 빠져나갈 수 있다"고 ...

    한국경제 | 2021.01.28 09:12 | YONHAP

  • thumbnail
    두산 '거포 유망주' 김민혁 "1루 맡길만하다는 걸 보여주겠다"

    ... "현역으로 복무하면서도 '전역하면 꼭 기대에 부응하는 타자가 되겠다'고 생각하며 꾸준히 운동했다"며 "군에서 규칙적인 생활을 한 덕에 근육을 유지하면서도 체중을 23㎏ 줄였다. 순발력은 더 좋아진 느낌이다"라고 했다. 지난해 늦가을에 전역한 김민혁은 곧바로 팀에 합류해 퓨처스(2군)팀에서 훈련했다. 최근에는 잠실야구장과 체육 시설에서 훈련하고 있다. 김민혁은 자신이 풀어야 할 숙제가 무언인지 잘 알고 있다. 그는 "변화구 대처와 수비가 내 약점이다. ...

    한국경제 | 2021.01.22 06:00 | YONHAP

  • thumbnail
    [사진이 있는 아침] 세상을 새롭게 바라보다

    잎이 노랗게 물든 나무들이 줄지어 서 있다. 사물의 형태는 정교하지 않다. 나무와 벌판과 하늘을 채운 거친 입자들로 인해 늦가을의 정취가 더욱 강렬하게 드러났다. 빈센트 반 고흐가 굵은 붓 터치로 그린 ‘알리스캉의 가로수길’을 떠올리게 하는 이 장면은 그림이 아니라 사진이다. 사진가 김종범의 ‘더 More’ 연작의 하나로, 뉴질랜드의 전원 풍경과 부식된 철판을 하나의 프레임에 중첩시킨 것이다. 예술작품에는 ...

    한국경제 | 2021.01.20 17:37 | 신경훈

  • thumbnail
    [국제경영 컨설턴트가 들려주는 이야기] 도시브랜딩: 노래하는 음유시인, 도시의 랜드마크가 되다.

    노래하는 음유시인 레너드 코헨, 도시의 랜드마크가 되다.  문화예술을 기반한 도시재생 사례와 도시 브랜딩 2016년 늦가을, 캐나다 몬트리올 시내의 한 건물에 중절모를 쓴 신사의 벽화가 완성되었다. Gene Pendon (제네펜돈)과 El Marc (엘마크)라는 두명의 아티스트와 13명의 스텝, 240통의 페인트와 수천 시간의 작업으로 완성된 이 초상화 속 주인공은 Leonard Cohen(레너드 코헨). 노래하는 음유시인으로 불리며 한국에선 ...

    The pen | 2021.01.12 10:00 | Jessica Jung

  • thumbnail
    [국제경영 컨설턴트가 들려주는 이야기] 도시브랜딩: 노래하는 음유시인, 도시의 랜드마크가 되다.

    노래하는 음유시인 레너드 코헨, 도시의 랜드마크가 되다.  문화예술을 기반한 도시재생 사례와 도시 브랜딩 2016년 늦가을, 캐나다 몬트리올 시내의 한 건물에 중절모를 쓴 신사의 벽화가 완성되었다. Gene Pendon (제네펜돈)과 El Marc (엘마크)라는 두명의 아티스트와 13명의 스텝, 240통의 페인트와 수천 시간의 작업으로 완성된 이 초상화 속 주인공은 Leonard Cohen(레너드 코헨). 노래하는 음유시인으로 불리며 한국에선 ...

    The pen | 2021.01.12 10:00

  • thumbnail
    '소바도 우리 민족이었어'…당신이 몰랐던 이야기 [임락근의 식스센스]

    ... 또다른 요리로는 냉면이 있습니다. 냉면과 메밀국수의 차이점은 뭘까요? 과거 기록을 보면 냉면과 메밀국수의 경계선은 흐릿했습니다. 조선 후기 평안도와 황해도 일대에서 유행한 냉면은 겨울에 먹는 메밀국수였습니다. 여름에 파종해서 늦가을에 수확한 메밀가루에 전분을 섞어 반죽한 뒤 국수틀에 내린 뒤 시원한 국물을 부어 먹는 요리였죠. 19세기 조선 후기의 문인 홍석모가 쓴 <동국세시기>에는 메밀국수를 무절임이나 배추절임에 말고, 돼지고기를 넣은 것이라 냉면을 ...

    한국경제 | 2021.01.11 09:51 | 임락근

  • thumbnail
    [픽! 부산] "바닷속이 더 따뜻해" 영하 12도 최강 한파에 서핑 황홀경

    ... 날씨에 신난 서퍼들을 신기한듯 구경했다. 수도권이나 강원도 시민들은 비교적 따뜻한 부산 날씨를 부러워하기도 했다. 어떻게 된 일일까. 일반적으로 바다의 겨울은 육지보다 늦게 찾아온다. 육지는 한겨울이지만 바다의 계절은 현재 늦가을이다. 특히 부산 앞바다 수온은 따뜻하기로 유명하다. 서핑 성지로 불리는 양양은 겨울 수온이 5~6도로 매우 낮아 서핑 샵들이 문을 닫는 경우도 많다. 하지만 부산은 한겨울에도 수온이 10도 밑으로 잘 떨어지지 않아 사계절 서핑이나 ...

    한국경제 | 2021.01.08 15:13 | YONHAP

  • thumbnail
    "웃어라, 세상이 너와 함께 웃으리라"

    ... 먼저 피어나 새 봄의 도래를 알리겠지. 매화 애기동백 유채꽃 산수유꽃이 다투어 피고, 벌들이 잉잉대며 꿀을 모으는 동안 우리도 바쁘겠지. 땡볕 내리쬐는 한여름엔 붉은 보석같이 속이 꽉 찬 수박을 베어 먹으며 더위를 견디겠지. 늦가을 내장산에 번지는 절정의 단풍은 이 세상의 것이 아닌 듯 곱고, 폭설 내린 뒤 한라산의 설경은 시리도록 아름답겠지. 지리산 노고단 너머 능선을 따라 지친 걸음을 옮기다가 서편 하늘에 걸친 장밋빛 황혼은 가슴이 벅차오를 만큼 장엄했다. ...

    한국경제 | 2020.12.31 15:58

  • thumbnail
    [르포] 케네디가 청혼한 식당도 임시휴업…"성탄절 같지 않아"

    ... 중단한다며 새해에 뵙겠다는 안내문이 붙어 있었다. 며칠 전까지만 해도 실내외에 테이블을 두고 영업했지만, 실내 영업 금지를 앞두고 아예 임시 휴업에 들어간 것이다. 이미 겨울철에 접어들면서 손님 자체가 줄어든 상황이기도 했다. 늦가을까지는 야외에 앉아도 심하게 춥지 않아 워싱턴DC 번화가 유명 식당 야외에는 사회적 거리두기에 맞춰 배열된 테이블에 빈자리가 없을 정도였다. 그러나 기온이 내려가면서 손님들의 발길이 크게 줄어들었다. 21일 점심에 찾은 워싱턴DC ...

    한국경제 | 2020.12.24 08:01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