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81-90 / 1,79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베네치아 53년만 최악 수해…1200년 역사 산마르코성당도 침수(종합)

    ... 아수라장이 됐다. 또 바포레토(수상버스) 등 일부 교통수단의 운행이 중단돼 시내 통행이 사실상 마비됐다. 베네치아 당국은 학생들의 안전을 위해 이날 하루 시내 모든 학교에 휴교령을 내린 상태다. 베네치아는 비가 많이 내리는 매년 늦가을과 초겨울 조수가 높아지는 이른바 '아쿠아 알타'(조수 상승) 현상으로 시내가 정기적으로 침수된다. 조수 수위가 100∼120㎝를 오르내리는 것은 일반적이며 이에 대응할 수 있도록 구조화돼있다. 하지만 이번에는 최근 수일째 호우가 ...

    한국경제 | 2019.11.13 20:16 | YONHAP

  • thumbnail
    한반도 마지막 단풍 머무는 곳…해남 달마고도서 24일 힐링축제

    ... 24일 '끝자락 가을 품은 달마고도 힐링축제'를 개최한다. 문체부 공모 선정 코리아 둘레길 활성화 프로그램으로 열리는 이번 행사는 남도명품길 달마산 달마고도에서 한반도의 마지막 단풍이 머무는 가을 여행을 주제로 열린다. 늦가을의 정취를 만끽할 달마고도 걷기 행사를 비롯해 숲속 음악회, 달마장터, SNS 이벤트 행사 등이 펼쳐진다. 해남군이 주최·주관하고, 미황사·(사)대한산악연맹 해남군연맹이 후원하는 축제는 해남 달마산과 미황사 일원에서 열린다. 오전 ...

    한국경제 | 2019.11.13 14:53 | YONHAP

  • thumbnail
    [TEN PHOTO]솔비 "늦가을 감성 단백하게 부를려고 했다"

    [텐아시아=조준원 기자]가수 솔비가 13일 오전 서울 반포동 한 카페에서 열린 디지털 싱글 터닝 포인트(Turning Point) 음감회에 참석해 질문에 답하고 있다. 가수 솔비가 13일 오전 서울 반포동 한 카페에서 열린 디지털 싱글 터닝 포인트(Turning Point) 음감회에 참석하고 있다. 타이틀곡 '눈물이 빗물 되어'는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사랑과 이별의 감정을 노래한 곡으로 대중적이지만 솔비의 폭발적인 가창력을 느낄 수 있는 ...

    텐아시아 | 2019.11.13 11:37 | 조준원

  • thumbnail
    '바람과 모래가 빚은 예술' 태안 신두리서 23일 사구 축제

    ... 사구(천연기념물 제431호) 일원에서 오는 23일 '제5회 대한민국 사구 축제'가 열린다. '바다와 모래가 만든 생명의 언덕'이란 주제로 진행되는 축제에서는 4㎞에 이르는 신두리 생태탐방로 주변 모래언덕, 곰솔림, 억새꽃 등을 감상하며 늦가을 정취를 만끽할 수 있다. 버스킹 공연, 추억 남기기 사진 촬영, 모래 그림(샌드 아트) 그리기 체험, 신두사구 생태체험 교실, 야외 모래 놀이터, 3차원 애니메이션 상영, 신두리 해안사구 사진 전시 등도 펼쳐진다. 축제장 한쪽에서는 ...

    한국경제 | 2019.11.13 11:10 | YONHAP

  • thumbnail
    폭우에 伊 베네치아 또 침수…산마르코대성당도 물바다(종합2보)

    ... 당국은 특히 13일께가 고비가 될 것으로 예상한다. 최근과 같은 강우가 계속된다면 13일 오전에는 조수가 145㎝에 이르고 대침수의 전조인 155㎝ 문턱을 넘을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 베네치아는 비가 많이 내리는 매년 늦가을과 초겨울 조수가 높아지는 이른바 '아쿠아 알타'(조수 상승) 현상으로 시내가 정기적으로 침수된다. 1966년 조수 수위가 194㎝까지 치솟으면서 큰 홍수 피해를 겪었고 1986년과 작년 10월에도 156㎝까지 급상승해 도시의 75%가량이 ...

    한국경제 | 2019.11.13 03:13 | YONHAP

  • thumbnail
    연일 쏟아진 장대비에 '물의 도시' 伊 베네치아 또 침수 위기(종합)

    ... 예상한다. 수위가 대침수의 전조인 155㎝ 문턱을 넘을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 베네치아는 조수가 위험 수위에 이르렀다고 판단해 매뉴얼에 따라 중앙재해대책본부를 가동하겠다고 밝혔다. 베네치아는 비가 많이 내리는 매년 늦가을과 초겨울 조수가 높아지는 이른바 '아쿠아 알타'(조수 상승) 현상으로 시내가 정기적으로 침수된다. 1966년 조수 수위가 194㎝까지 치솟으면서 큰 홍수 피해를 겪었고 1986년과 작년 10월에도 156㎝까지 급상승해 도시의 75%가량이 ...

    한국경제 | 2019.11.12 21:44 | YONHAP

  • thumbnail
    수일째 이어진 강우로 '물의 도시' 伊베네치아 또 침수 위기

    ... 예상한다. 수위가 대침수의 전조인 155㎝ 문턱을 넘을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 베네치아는 조수가 위험 수위에 이를 것으로 예상되자 매뉴얼에 따라 중앙재해대책본부를 가동하겠다고 밝혔다. 베네치아는 비가 많이 내리는 매년 늦가을과 초겨울 조수가 높아지는 이른바 '아쿠아 알타'(조수 상승) 현상으로 시내가 정기적으로 침수된다. 1966년 조수 수위가 194㎝까지 치솟으면서 큰 홍수 피해를 겪었고 작년 10월에도 156㎝까지 급상승해 도시의 75%가량이 물에 ...

    한국경제 | 2019.11.12 19:48 | YONHAP

  • thumbnail
    솔비, 발라드곡 '눈물이 빗물 되어' 발매

    가수 솔비(본명 권지안·35)가 늦가을에 어울리는 감성 발라드곡을 들고 돌아온다. 소속사 싸이더스HQ는 솔비가 오는 13일 정오 '눈물이 빗물 되어'를 발매한다고 12일 밝혔다. 솔비가 발라드곡을 발표하기는 2016년 1월에 낸 '파인드'(find) 이후 약 4년 만이다. 사랑했지만 이별하고, 이별한 뒤 새로운 사랑을 꿈꾸는 사람들 이야기를 노래에 담았다. 2006년 혼성그룹 타이푼 메인보컬로 데뷔한 솔비는 2008년 솔로로 활동을 시작했다. ...

    한국경제 | 2019.11.12 17:26 | YONHAP

  • thumbnail
    [모닝브리핑] 정경심, 미용사 동원 790회 차명투자…입시는 '맞춤 위조'

    ... 옷차림하셔야겠습니다. 현재 서울 기온 5.9도로 어제 같은 시각보다 3도가량 낮에 제법 쌀쌀합니다. 낮에는 가을볕 아래 기온이 15도까지 오르겠고 미세먼지 농도 '보통' 수준으로 대기 질 양호해서 선선한 늦가을 날씨 즐기기 좋겠습니다. 수능 예비소집일인 내일은 오후에 중서부 지역을 시작으로 전국에 비가 내리겠습니다. 수능일에는 서울 아침 기온이 -1도까지 내려가며 영하권 추위가 나타나겠습니다. 지금까지 한경닷컴 이미나 기자였습니다.

    한국경제 | 2019.11.12 07:01 | 이미나

  • thumbnail
    [그림이 있는 아침] 비어슈타트 '가을 숲'

    ... 만들고, 나무에 매달린 잎이 바람에 나부낀다. 하늘을 가린 숲, 하늘과 맞닿은 산마루, 여울이 반짝이는 물가에 깔린 단풍길이 시적인 감성을 자극한다. 독일 출신인 미국 낭만주의 화가 앨버트 비어슈타트(1830~1902)는 이런 늦가을 정취를 진솔하게 포착한 걸작을 남겼다. 1886년 완성한 ‘가을 숲’이다. 허드슨 강변 곳곳에 번지는 알록달록한 단풍을 스냅 사진처럼 사실적으로 그려냈다. 비어슈타트는 1859년 서부지역의 지도를 만들기 위해 ...

    한국경제 | 2019.11.11 17:28 | 김경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