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4,56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다산 칼럼] 개천절 차량집회 금지의 내로남불

    생전에 민주주의에 관해 현대의 고전으로 불리는 책을 여러 권 쓴 로버트 달 미국 예일대 교수는 민주주의를 “평등한 것으로 간주되는 시민들의 선호에 부응하는 정부 형태”라고 간단히 정의한 바 있다. 시민을 평등하게 본다는 것은 ‘법 앞의 평등’을 의미하는 것이고, 시민들의 선호에 부응한다는 것은 시민들이 바라는 바를 실행할 뿐 아니라 선호의 자유로운 형성과 전달도 보장해야 한다는 뜻이다. 즉 표현의 자유...

    한국경제 | 2020.09.28 17:58

  • thumbnail
    [다산 칼럼] 기후변화는 기다려주지 않는다

    눈부신 가을날이 연일 이어지고 있다. 햇살은 따사롭고, 하늘은 더 높고, 시계는 무한 확장된 듯하다. 그러나 청량한 공기 속에서도 사람들은 마스크를 벗어 던지지 못한다. 대학 강의실은 여전히 텅 비어 있고, 온라인 비대면 강의는 가을학기에도 계속된다. 국경을 건너 본 기억이 오래다. 사회적 거리두기는 여전하다. 코로나 팬데믹의 공포는 아직도 진행형이다. 코로나 팬데믹의 미래는 백신 개발과 접종으로 종료되든지, 같이 살아가는 것에 익숙해지든지 둘...

    한국경제 | 2020.09.27 18:13

  • thumbnail
    [다산 칼럼] 유동성 함정에 빠졌다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많은 돈이 풀렸지만 실물경제는 살아나지 않고 있다. 그 이유를 사람들이 돈을 지출하지 않고 쌓아두고 있기 때문이라고 한다. 그 증거로 화폐의 유통속도 하락을 든다. 실제로 총통화(M2)의 유통속도가 올 2분기 0.63으로 사상 최저치를 기록했다. 이를 근거로 한국 경제가 유동성 함정에 빠졌다는 주장까지 나온다. 그런데 무언가 이상하다. 주가와 부동산 가격이 급등하고 있기 때문이다. 사람들이 풀린...

    한국경제 | 2020.09.24 17:13

  • thumbnail
    [다산 칼럼] 발 빠른 기업, 방향 못 잡는 정부

    어느 나라건 경제적 도약을 하려면 스스로의 노력이 중요하지만 약간의 행운도 따라줘야 한다. 한국 경제가 오늘에 이르기까지는 세 번의 행운이 있었다. 첫째는 과거 미국의 ‘안보 우선 통상정책’이다. “자유무역은 공산주의 침략에 맞서는 동맹국을 돕기 위한 것이다.” 드와이트 아이젠하워 대통령이 한 말이다. 동서냉전 시대 미국의 통상정책은 자국 기업의 이익보다 안보 이익을 더 중요시했다. 당연히 미국은 &...

    한국경제 | 2020.09.21 17:04

  • thumbnail
    [다산 칼럼] 日 아베노믹스의 빛과 그림자

    ‘확장적 통화정책’ ‘적극적 재정 운용’ ‘구조개혁’의 세 가지 화살로 상징되는 아베노믹스의 공과를 둘러싼 논쟁이 치열하다. 아베노믹스는 ‘잃어버린 20년’으로 침체에 빠진 경제를 살리겠다는 아베 신조 전 총리의 승부수였다. 평가는 엇갈린다. 디플레이션과 저출산·고령화로 침몰하는 일본을 굴기(起)시키려는 시도로 보는 시각이 있다. 고령화와 인구 감...

    한국경제 | 2020.09.20 18:13

  • thumbnail
    [다산 칼럼] 코로나 위기 극복도 自由를 통해서

    “방역이 먹고사는 문제까지 해결해주진 않는다.” 이는 지난 14일 청와대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한 말이다. 봉쇄와 이동제한, 사회적 거리두기 등 최근까지 정부가 역점을 둬온 방역은 소상공인의 어려움과 대량 실업을 초래한다는 이유에서였다. 방역과 경제는 대립관계이기 때문에 ‘방역과 경제의 균형’을 잡아야 한다고 문 대통령은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나 공허하게 들릴 뿐이다. 정부...

    한국경제 | 2020.09.17 17:55

  • thumbnail
    [다산 칼럼] 한·미동맹은 가치동맹이다

    ‘국제정치에는 영원한 적도, 영원한 우방도 없다’고 이야기한다. 하지만 그다음이 더 중요하다. ‘오직 국익만 영원할 뿐이다’라는 구절이다. 1938년 윈스턴 처칠 영국 총리는 국익을 위해 심지어 악마와도 동맹을 맺을 수 있음을 보여줬다. 소련과 동맹을 맺으며 영국-미국-소련으로 이어지는 대(大)동맹을 완성시켜 히틀러의 침공으로부터 조국을 지켰다. 그러나 이념이 다른 동맹은 오래가지 못했다. 최근 다소...

    한국경제 | 2020.09.13 18:04

  • thumbnail
    [다산 칼럼] 예속을 피하기 위한 시장 경제

    시장경제가 작동하는 원리를 이해하는 데 큰 도움이 되는 책으로 프리드리히 하이에크의 《예속에의 길(노예의 길·The Road to Serfdom)》을 들 수 있다. 이 책은 2차 세계대전 중에 쓰여 이후의 경제 질서를 결정하는 데 큰 영향을 미친 것으로 평가받는다. 하이에크는 오스트리아에서 태어나 2차 대전 당시에는 영국에서 그리고 전쟁 후에는 주로 미국에서 학술 활동을 한 경제학자다. 그가 이 책을 쓴 배경이 흥미롭다. 그는 2...

    한국경제 | 2020.09.07 17:48

  • thumbnail
    [다산 칼럼] "安美經中"이란 인식의 오류

    1946년 2월 22일 러시아 주재 미국대사 조지 케넌은 워싱턴으로 전보를 쳤다. 미국의 대규모 원조로 독일과의 싸움에서 가까스로 살아남은 러시아는 전쟁이 끝나자 드러내놓고 공격적이 됐다. 러시아의 이런 돌변에 당황한 미 국무부는 케넌에게 러시아의 본질과 전략에 대해 분석해 대응책을 찾아보라고 지시를 내렸다. 그의 전보는 그 지시에 대한 답신이었다. ‘긴 전보’란 이름을 얻은 이 보고에서, 케넌은 공산주의 러시아가 제정 ...

    한국경제 | 2020.09.06 18:09

  • 금주(8월28일~9월3일)의 신설법인

    ...0·토공사업)서울 송파구 올림픽로35가길 11 10층 1009호 (신천동,한신잠실코어오피스텔) ▷컬럼디자인(김현일·20·건설업)서울 서초구 논현로 119 402호 (양재동,현산빌딩) ▷...iddot;10·의류, 액세서리, 잡화 및 관련 원자재, 부자재 제조, 도소매, 수출입)서울 중구 다산로 293 2에이-16호 (신당동,디오트) ▷아영인터내셔날(박창목·1·속옷 제조업)서울 ...

    한국경제 | 2020.09.04 11:28 | 민경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