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7,77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속보] 시흥 다세대주택서 화재…50대 1명 사망

    경기도 시흥시 정왕동 다세대주택에서 26일 오후 1시11분께 불이나 집에 있던 50대 주민이 숨졌다. 3층에서 시작된 불은 10여분 만에 진화됐다. 화재 당시 집에는 50대 주민 혼자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사고 원인을 조사 중이다. 윤진우 기자 jiinwoo@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9.26 14:37 | 윤진우

  • thumbnail
    시흥 다세대주택서 불…50대 주민 1명 사망

    26일 오후 1시 11분께 경기도 시흥시 정왕동 다세대주택 3층에서 불이나 10여분 만에 진화됐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대원은 집 안에서 숨진 A(58)씨를 발견했다. 경찰 관계자는 "화재 당시 집에는 숨진 주민 혼자 있던 것으로 보인다"며 "정확한 사고 원인은 조사 중"이라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9.26 14:34 | YONHAP

  • thumbnail
    서울 관악구, 원룸·다가구주택 등에 상세주소 부여

    서울 관악구(구청장 박준희)는 다가구주택과 원룸에 동·층·호수를 포함한 상세 주소를 부여하고 있다고 25일 밝혔다. 상세 주소는 개별 가구를 구분할 수 있는 주소다. 공동주택이나 다세대주택은 건축물대장에 동·층·호수가 기재되지만, 다가구주택 등은 그렇지 않아 우편물 수령이나 응급상황 대응에 어려움이 있다고 구는 설명했다. 상세 주소를 받으면 다가구주택과 원룸 거주자도 동·층·호수를 주민등록 등에 올릴 수 있게 된다. 구는 건물주 신청을 받거나 ...

    한국경제 | 2020.09.25 09:09 | YONHAP

  • thumbnail
    공사 중단돼 20년 방치된 무주 관광호텔, 주민 복지시설로 활용

    ... 결정된다. 전북 무주의 관광호텔은 공정률 35%에서 공사가 멈춰 20년 이상 방치돼 왔다. 국토부와 무주군은 건물의 기존 골조를 활용해 지역 주민을 위한 사회복지시설로 활용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인천 동구의 공사가 중단된 다세대주택은 청년층을 위한 공공주택으로 활용될 예정이다. 국토부는 이들 지역에 방치된 건축물의 구조·안전 등의 상태와 주변 개발여건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최적의 정비모델이 수립되도록 지원한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지자체와 협의해 ...

    한국경제 | 2020.09.24 11:06 | YONHAP

  • thumbnail
    외국인 서울 부동산 매수세 줄었지만 서초구에선 '강세'

    ... 증가…'풍선효과' 지난달 서울에서 외국인의 토지·건축물 매수가 줄었으나 서초구 등에서는 외국인의 매수세가 더 강해진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한국감정원 월별 외국인 거래 통계에 따르면 외국인의 지난달 서울 토지와 건축물(아파트·단독·다세대·상업용 오피스텔 포함) 거래는 각각 515건, 495건으로, 올해 들어 최다치를 기록했던 전달(7월)보다 11.2%, 13.2% 줄었다. 지난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 사태로 거래 분위기가 위축되고, 국세청이 ...

    한국경제 | 2020.09.23 09:20 | YONHAP

  • thumbnail
    통곡 속 열린 '관악구 모자 살인' 재판…내달 2심 결심

    ... 마음은 충분히 이해하지만, 증인과 모든 사람이 알다시피 내용물이 참 중요해져서 (이해를 바란다)"라며 양해를 구하기도 했다. 조 씨는 지난해 8월 21일 오후 8시 56분부터 다음날 오전 1시 35분 사이에 서울 관악구 봉천동 소재 다세대주택에서 아내 A 씨와 6살 아들 B 군을 흉기로 살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확실한 증거가 발견되지 않은 탓에 조씨는 "아내와 아들을 절대로 살해하지 않았다"며 무죄를 주장했지만, 1심은 국과수 감정 결과나 전후 정황 등을 토대로 ...

    한국경제 | 2020.09.22 17:36 | YONHAP

  • thumbnail
    안산 가정집서 신고된 수돗물 유충은 '깔따구'…"유입경로 불명"

    최근 경기 안산시 한 다세대주택 가정집 수돗물에서 이틀 연속 발견돼 신고된 유충은 인천시 등에서 문제가 됐던 깔따구 유충으로 확인됐다. 시는 22일 "지난 10일 유충 발견 신고를 받고 그동안 해당 정수장을 관리하는 한국수자원공사, 한강유역환경청과 함께 정밀 분석한 결과 해당 유충은 깔따구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다만 시는 이 유충이 어떤 경로로 수돗물에 유입돼 가정집에서 발견됐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각 기관은 이 가정집을 포함한 ...

    한국경제 | 2020.09.22 14:53 | YONHAP

  • thumbnail
    강남3구 원룸 전세금마저 2억원 넘어…서울 7개월째 상승

    지난달 전국 오피스텔 평균 전셋값도 최고 강남권 3구(강남·서초·송파구) 원룸(전용면적 30㎡ 이하 다가구·다세대 주택)의 전세보증금이 모두 2억원을 넘어섰다. 22일 부동산정보 플랫폼 '다방'이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지난달 송파구의 원룸 전세보증금이 평균 2억614만원을 기록하면서 강남 3구의 원룸 전셋값이 모두 2억원을 초과했다. 서초구가 2억3천875만원, 강남구는 2억3천313만원으로 집계됐다. 송파구 ...

    한국경제 | 2020.09.22 11:34 | YONHAP

  • thumbnail
    원룸 너마저…강남 3구 원룸 전셋값, 2억 돌파

    서울 아파트와 다세대, 연립주택에 이어 원룸(전용면적 30㎡ 이하)까지 전셋값 급등에 가세하고 있다. 7개월 연속 전세가가 상승하면서 강남 3구의 보증금이 처음으로 2억원을 돌파했다. 아파트와 마찬가지로 거래량은 줄었지만 가격은 신고가를 경신하고 있다. 부동산 플랫폼 다방이 지난달 서울 단독(다가구)·연립·다세대주택의 국토부 실거래가를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단독(다가구)·다세대·연립 전월세 거래량은 ...

    한국경제 | 2020.09.22 10:01 | 김하나

  • thumbnail
    '라면 화재'로 다친 형제…의무 시설 화재감지기 없어 피해 키워

    ... 화재감지기는 없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앞서 정부는 소방시설 설치·유지 및 안전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2017년 2월부터는 모든 주택에 화재감지기와 소화기 등 소방시설을 의무적으로 설치하도록 했다. 이 법에 따르면 단독·다가구·다세대·연립주택의 경우 구획이 나눠진 실(室)마다 화재감지기를, 가구별·층별로는 1개 이상의 소화기를 갖춰야 한다. 인천소방본부는 이에 따라 취약 계층 가구에 단독형 화재 감지기와 소화기 등 소방시설 설치를 지원해 왔다. 해당 동을 관할하는 미추홀소방서는 ...

    한국경제 | 2020.09.21 16:42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