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8,36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프로야구선수에서 유튜브 크리에이터까지 끝없는 도전가 '박명환'

    이 정도면 특급 도장깨기가 아닐까. 지난해 교육부가 초등학생 희망직업 설문 조사를 실시했다. 여기에서 1위부터 3위까지 랭크된 운동선수, 교사(지도자), 크리에이터 세 가지 직업군을 모두 섭렵한 박명환 박명환TV 대표(전 NC 다이노스 투수코치)를 두고 한 말이다. 아이들이 선망하는 직업 TOP3를 모두 경험한 박명환 대표는 야구팬이라면 이름만 들어도 '아! 기억난다!'고 할 만큼 현역 시절 통산 103승에 빛나는 선수였다. 현재 유튜브 크리에이터로서 ...

    키즈맘 | 2020.08.14 13:14 | 김경림

  • thumbnail
    [정오의 프리뷰] 전임자 vs 후임자 시즌 첫 대결 성사

    ... 찾은 듯하다. 최근 2경기 연속 퀄리티 스타트이고 직전 등판 7일 두산전은 6이닝 4실점했지만 경기 운영이 좋았다는 평가다. 2위 키움은 양현이 시즌 첫 선발 등판하게 됐다. 창원 ▶ LG 트윈스 (김윤식) - (라이트) NC 다이노스 NC는 최근 10경기 4승 6패하는 사이 2위 키움과 승차가 2.5경기까지 좁아졌다. 라이트는 LG전 1경기 나왔고 당시 2⅓이닝 동안 5피안타(1피홈런) 4사사구 내주면서 3실점했다. 상대는 주중 3연전 우세를 확정하고 기세가 ...

    한국경제 | 2020.08.14 12:01 | 김현세 기자(kkachi@xportsnews.com)

  • thumbnail
    8월 팀 타율 '0.209' KIA, 중위권 사수 중대 갈림길

    ... 가뇽, 김기훈, 양현종이 차례로 선발 등판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현재 방망이 실력으로는 SK전 위닝 시리즈(2승 1패 이상)를 장담할 수 없다. 다음주 일정을 고려하면 산 넘어 산이다. 다시 LG와의 경기를 시작으로 NC 다이노스, 키움 히어로즈, 두산 베어스 등 상위 4개 팀과 차례로 2연전을 벌인다. KIA의 8월 팀 타율은 0.209로 10개 구단 중 최하위다. 경기당 득점은 평균 3.9점에 그쳤다. 찬스에서 결정적인 득점타가 나오지 않아 잔루만 ...

    한국경제 | 2020.08.14 10:35 | YONHAP

  • thumbnail
    선두 NC, 신민혁 깜짝투로 롯데 7연승 저지…2위 키움 먼저 50승(종합)

    LG, 2주 연속 KIA에 위닝시리즈…삼성 오승환, 1점차 진땀 세이브 SK, 배제성 난타…kt에 6전 전패 후 두 경기 연속 타선 대폭발 장마에도 지붕 있는 돔구장에서 계속 경기를 치른 2위 키움 히어로즈가 선두 NC 다이노스를 제치고 시즌 50승에 선착했다. 키움은 13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한화 이글스와 벌인 2020 신한은행 쏠(SOL) KBO리그 홈경기에서 제이크 브리검의 역투를 발판 삼아 6-3으로 이겼다. 키움은 시즌 84경기째에 ...

    한국경제 | 2020.08.13 22:25 | YONHAP

  • thumbnail
    '에이스의 귀환' 키움 브리검 "남은 시즌은 건강하게"

    ... 기쁨이 더해진 하루였다. 브리검은 13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한화 이글스전에 선발 등판해 6이닝 7탈삼진 1실점 호투로 팀의 6-3 승리를 이끌었다. 브리검은 시즌 첫 퀄리티스타트를 달성하며 7월 14일 고척 NC 다이노스전 이후 한 달 만에 승리투수가 됐다. 올해로 KBO리그 4년 차에 접어든 브리검은 올 시즌에만 벌써 두 번째 팔꿈치에 탈이 났다. 팔꿈치 통증으로 5월 중순에 1군 엔트리에서 말소된 뒤 7월이 돼서야 돌아왔고, 이후 등판에서도 ...

    한국경제 | 2020.08.13 22:24 | YONHAP

  • thumbnail
    NC 신민혁 7이닝 2실점 '깜짝투'…롯데 7연승 도전 무산

    선두 NC 다이노스가 신민혁의 '깜짝투'를 앞세워 롯데 자이언츠의 연승을 '6'에서 묶었다. NC는 13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롯데와 벌인 2020 신한은행 쏠(SOL) KBO리그 방문 경기에서 선발 투수 신민혁의 7이닝 2실점 쾌투를 발판 삼아 9-2로 완승했다. 8월 들어 6전 전승을 달리던 롯데의 상승세는 신민혁에게 허를 찔려 한풀 꺾였다. NC와 롯데의 올 시즌 '낙동강 더비' 성적은 3승 3패가 됐다. 야탑고를 졸업하고 2018년 NC에 ...

    한국경제 | 2020.08.13 21:41 | YONHAP

  • thumbnail
    켈리 7이닝 2실점+고우석 짜릿한 세이브…LG, 2주 연속 KIA 제압

    ... 훔쳤고, 터커의 땅볼 때 3루에 가자 동점 위기에서 LG는 고우석을 조기에 투입했다. 2사 3루에 등판한 고우석은 KIA 간판타자 최형우에게 바깥쪽 빠른 공을 던져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우고 불을 껐다. LG 이형종은 8회말 대타로 나와 전날 NC 다이노스에서 KIA로 이적한 우완 장현식을 두들겨 좌측 펜스를 넘어가는 솔로 홈런으로 쐐기를 박았다. LG와 KIA는 18∼19일 잠실구장에서 3주 연속 대격돌의 마지막 3라운드를 치른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8.13 21:23 | YONHAP

  • thumbnail
    키움 외야수 임병욱, 복귀 임박…이르면 18일 창원 NC전

    ... "서두르지는 않을 계획"이라며 "2군에서 9이닝까지 소화하는 게 먼저다. 비가 와서 2군 경기를 못 하게 되면 여기(고척스카이돔) 와서 훈련하는 방안도 고려 중"이라고 덧붙였다. 임병욱이 예정대로 다음 주 화요일(18일) NC 다이노스와의 창원경기부터 복귀하면 내·외야에 걸쳐 교통정리가 불가피해진다. 현재 키움은 임병욱의 공백과 외국인 내야수 애디슨 러셀의 가세로 인해 내야 자원인 김혜성이 좌익수로 빈번하게 출전하고 있다. 임병욱이 돌아와 이정후, 박준태로 ...

    한국경제 | 2020.08.13 16:46 | YONHAP

  • thumbnail
    NC, 해군 진해기지사에 티볼 세트 기증

    [엑스포츠뉴스 김현세 기자] NC 다이노스가 해군 진해기지사령부 장병의 체력증진을 위해 티볼 5세트와 티볼 글러브 50개를 11일 전달했다. 지난 7월 29일 육군 제39보병사단에 이어 지역 군 장병들을 위한 시즌 중 두 번째 티볼 세트 기증이다. 해군 진해기지사령부에서 열린 기증식에는 강성희 해군 진해기지사령관과 황순현 NC 대표가 참석해 2017년부터 이어온 기증에 대한 감사 인사를 나눴다. NC와 해군 진해기지사령부는 그동안 NC 홈경기 ...

    한국경제 | 2020.08.13 15:37 | 김현세 기자(kkachi@xportsnews.com)

  • thumbnail
    [정오의 프리뷰] KIA-NC, 트레이드 후 첫 경기 분위기 어떨까

    ... 이에 앞서 KIA는 NC와의 트레이드로 투수 장현식과 내야수 김태진을 영입했다. 장현식은 바로 팀에 합류할 전망. 이민우는 직전 LG전에서 5이닝 6실점으로 아쉬움을 삼켰다. 켈리는 올 시즌 KIA전에 처음 나선다. 사직 ▶ NC 다이노스 (신민혁) - (샘슨) 롯데 자이언츠 시즌 두 번째 6연승에 성공한 롯데가 7연승까지 내달릴까. 비로 등판 타이밍을 잡지 못한 샘슨이 23일 만에 선발 마운드에 오른다. NC는 첫 상대. 김태진과 함께 장현식을 KIA로 보낸 ...

    한국경제 | 2020.08.13 12:39 | 조은혜 기자(eunhwe@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