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3,69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모십니다] 명문 골프장·정상급 프로와 함께하는 '한경 골프최고위과정' 4기

    골프다이제스트가 선정한 세계 100대 골프 코스 중 9위에 오른 남해 사우스케이프 등 명문 골프장에서 정상급 프로진과 함께하는 ‘한경골프최고위과정’이 4기 원우를 모십니다. 고덕호, 허석호, 김영, 배경은 등 정상급 프로골퍼 6명이 필드와 연습장에서 송곳 레슨을 합니다. 커리큘럼은 필드레슨, 쇼트게임, 1박2일 워크숍, 졸업여행 등 12주 과정으로 구성됩니다. 티오프 시간도 오후여서 여유로운 골프를 즐길 수 있습니다. 골프 ...

    한국경제 | 2020.08.06 15:09

  • thumbnail
    PGA챔피언십 승부의 변수는 쌀쌀한 날씨

    ... 기온이 경기력이 미치는 영향을 잘 알고 있다고 밝혔다. 연습 라운드 때 스웨터와 목 방한대를 착용한 그는 "플로리다주 집에서 연습할 때는 기온이 35℃였다"면서 "거기서 하던 스윙과는 다를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우즈는 "아마 선수들이 다들 거리가 줄어서 놀랐을 것"이라면서 "다들 똑같은 조건"이라고 말했다. 골프다이제스트는 TPC 하딩파크의 전장은 7천234야드지만 선수들은 8천 야드짜리 코스에서 경기하는 느낌이라고 전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8.05 13:12 | YONHAP

  • thumbnail
    배상문, 250야드 샷이 한 번에 홀컵 '쏙'

    ... 4타를 소비한 것이다. 그는 홀까지 250야드 남은 지점에서 하이브리드를 꺼내들었다. 5온 1퍼트면 보기, 2퍼트면 더블보기인 상황. 배상문이 친 다섯 번째 샷은 그린에 올라간 뒤 홀 속으로 사라졌다. 파세이브를 한 것이다. 골프다이제스트는 PGA투어가 선수들의 샷 데이터를 수집하기 시작한 2003년 이후 가장 먼 거리에서 파를 지킨 기록이라고 전했다. 종전 기록은 2011년 스티브 보디치(미국)가 RBC 헤리티지 1라운드 4번홀(파4)에서 176야드를 남기고 친 네 ...

    한국경제 | 2020.07.24 17:36 | 조희찬

  • thumbnail
    배상문, 해저드 두 번 빠드리고도 알바트로스같은 최장 거리 파세이브

    ... 것이다. 그는 홀까지 250야드 남은 지점에서 하이브리드를 꺼내들었다. 5온 1퍼트면 보기, 2퍼트면 더블보기인 상황. 하지만 배상문이 친 다섯 번째 샷은 그린에 올라간 뒤 홀 속으로 사라졌다. 파세이브를 한 것이다. 골프 다이제스트는 PGA투어가 선수들의 샷데이터를 수집하기 시작한 2003년 이후 가장 먼 거리에서 파를 지킨 기록이라고 전했다. 종전 기록은 2011년 스티브 보디치(미국)가 RBC 헤리티지 1라운드 4번홀(파4)에서 176야드 거리에서 친 ...

    한국경제 | 2020.07.24 14:58 | 조희찬

  • thumbnail
    배상문, 250야드 샷으로 홀아웃…PGA투어 최장 기록

    ... 배상문은 무려 250야드를 남기고 다섯번째 샷을 쳐야 했다. 아무리 잘해야 보기고 더블보기 이상 스코어가 예상됐으나 배상문이 하이브리드 클럽으로 친 볼은 그린에 올라가더니 거짓말처럼 컵 속으로 사라졌다. 파를 지킨 것이다. 골프 다이제스트는 PGA투어가 샷링크로 선수들의 샷 거리를 측정한 2003년 이후 가장 먼 거리에서 파를 잡아내며 홀아웃한 기록이라고 보도했다. 종전 기록은 2011년 스티브 보디치(미국)가 RBC 헤리티지 1라운드 4번 홀(파4)에서 176야드 ...

    한국경제 | 2020.07.24 10:39 | YONHAP

  • thumbnail
    배상문, 250야드 샷으로 홀아웃…PGA투어 최장 기록

    ... 세 번째 샷마저 물에 빠진 배상문은 무려 250야드를 남기고 다섯번째 샷을 쳐야 했다. 아무리 잘해야 보기고 더블보기 이상 스코어가 예상됐으나 배상문이 친 볼은 그린에 올라가더니 거짓말처럼 컵 속으로 사라졌다. 파를 지킨 것이다. 골프 다이제스트는 PGA투어가 샷링크로 선수들의 샷 거리를 측정한 이후 가장 먼 거리에서 파를 잡아내며 홀아웃한 기록이라고 보도했다. 배상문은 그러나 4오버파 75타를 적어내 컷 통과가 쉽지 않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7.24 08:25 | YONHAP

  • thumbnail
    PGA투어, 이달 말 대회에 하루 50명씩 관람 허용

    미국프로골프(PGA)투어가 무관중 정책의 변화를 예고했다. PGA투어는 오는 31일(한국시간)부터 열리는 월드골프챔피언십(WGC) 페덱스 세인트 주드 클래식에는 하루 50명씩 관람객을 받기로 했다고 23일 골프다이제스트가 보도했다. 갤러리를 받는 게 아니라 대회 스폰서 기업이 초대하는 손님만 제한적으로 경기를 관람하게 허용하는 방안이라고 설명이다. 또 선수 아내 등 참가 선수가 특별히 초청한 사람도 대회장에 입장하도록 할 예정이다. PGA투어는 ...

    한국경제 | 2020.07.23 14:54 | YONHAP

  • thumbnail
    무릎 수술받은 켑카 "하나도 나아진 게 없다"

    남자 골프 전 세계랭킹 1위 브룩스 켑카(미국)의 무릎 상태가 수술을 받고도 나아지지 않은 것으로 밝혀졌다. 켑카는 21일(한국시간) 병원에서 자기공명영상(MRI) 촬영을 한 결과, 전혀 나아진 게 없었다고 골프다이제스트에 말했다. 켑카는 작년 8월에 왼쪽 무릎 수술을 받았다. 작년 내내 무릎 슬개골이 파열돼 고생했던 그는 관절경을 이용한 줄기세포 시술을 받았지만 수술받고 나서 처음 출전한 더CJ컵에서 젖은 콘크리트 도로에서 미끄러져 다시 수술을 ...

    한국경제 | 2020.07.21 10:02 | YONHAP

  • thumbnail
    LPGA 투어 선수 컵초, 콜로라도 오픈에서 남자 선수들과 경쟁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활약하는 제니퍼 컵초(23·미국)가 남자 선수들과 '성(性) 대결'을 벌인다. 미국 골프 전문 매체 골프다이제스트는 19일 "컵초가 23일 개막하는 콜로라도 오픈에서 남자 선수들과 경쟁한다"고 보도했다. 콜로라도 오픈 골프대회는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대회는 아니지만 총상금 25만달러(약 3억원), 우승 상금 10만달러가 걸린 지역 오픈 대회다. 23일부터 나흘간 72홀 스트로크 플레이 방식으로 진행되며 ...

    한국경제 | 2020.07.19 11:45 | YONHAP

  • thumbnail
    골프존, 63國에 진출…'골프 한류' 전파 선봉

    ... 골프산업 육성을 위한 업무협약(MOU)도 맺었다. 골프존이 두각을 보이고 있는 곳은 세계 최대 골프용품 시장인 미국. 골프존이 지난해 미국시장에서 올린 시뮬레이터 매출은 전년보다 두 배 이상 증가했다. 지난 3월에는 미 골프전문매체 골프다이제스트가 골프존 시뮬레이터를 ‘베스트 골프 시뮬레이터’로 4년 연속 뽑기도 했다. 골프존 관계자는 “시뮬레이터뿐 아니라 스크린 골프를 즐길 수 있는 공간 자체를 수출하려는 전략을 세우고 있다”고 ...

    한국경제 | 2020.07.14 17:17 | 김순신